[베타뉴스-박선중 기자]컴퓨텍스 2018의 개막 하루 전인 6월 4일, ASUS가 데스크톱 PC 관련 신제품을 공개하는 'ROG 프레스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번 ROG 프레스 이벤트에서는 종전 메인보드와 그래픽카드에 국한되지 안은 더욱 확장된 ROG 라인업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 개막 전부터 장사진을 이루고 있는 ROG 프레스 이벤트

ASUS의 ROG는 가장 오래된 게이밍기어 브랜드로 두터운 팬덤을 가지고 있다. 특히 메인보드와 그래픽카드 분야에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다. 이번 컴퓨텍스 2018 개막 전 행사에서는 이런 ASUS가 ROG에 쏟는 열정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 화려한 오프닝 세레머니

▲ ASUS CEO 조니 신 회장이 오프닝 세레머니를 장식했다. 조니 신 회장은 진정한 ROG를 느껴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ROG 프레스 이벤트의 시작을 알리는 오프닝은 화려함으로 눈길을 사로잡을 정도로 '성대하다'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꾸며졌다.

▲ ASUS가 이 자리를 빌어 처음 가지고 나오는 제품은 바로 수랭쿨러다

▲ ASUS의 수랭 쿨러는 다른 제품보다 더 넓은 면적을 소화해 낸다. RGB 효과는 덤

ASUS가 처음 준비한 신제품은 바로 '수랭 쿨러'다. 그러나 단순히 CPU 수랭 쿨러가 아닌 'AIO(All In One)'내세우며, 마치 'ROG는 다르다'라는 느낌을 전했다. AIO 수랭 쿨러인 ROG 유진(RYUJIN) 360/240은 CPU만 소화하던 종전 수랭 쿨러와는 다른, M.2 영역까지 냉각 시켜 준다. 또 ASUS의 아우라 싱크(AURA Sync)에 대응해 화려한 RGB 조명 효과를 지원한다.

▲ ROG 전원공급장치 토르 역시 ASUS 아우라 싱크를 지원한다

▲ ASUS는 독자 써멀 기술로 안정성을 높였다고 발표했다

쿨러와 함께 새롭게 등장한 라인업은 바로 '전원공급장치'다. '토르(THOR)'라는 친숙한 이름의 1,200W 전원공급장치로 출시되며 이 역시 ASUS의 RGB 싱크 기술인 아우라 싱크에 대응한다. ROG 토르 1200W 플래티넘은 ASUS는 특별하게 제작된 ROG 써멀 솔루션을 통해 일반 동급 전원공급장치에 비해 발열을 약 6~7도 정도 낮췄다고 설명했다.

▲ ASUS 공유기가 아닌 ROG 유무선 인터넷 공유기도 선보였다

▲ 공유기 성능에 따라 온라인 게임 환경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그동안 ASUS의 공유기는 빠른 속도와 안정성으로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이런 ASUS가 이번에는 'ROG' 라인업에 새롭게 공유기 'ROG 랩터(Rapture) GT-AX11000'을 선보인다. ASUS는 새로운 ROG 공유기를 더욱 강력한 게임횐경의 기반을 다질 수 있을 만한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 더욱 몰입감을 높여주는 쿼드 DAC 헤드셋

완성도 높은 게이밍 헤드셋으로 알려져 있는 ASUS가 이번에는 쿼드 DAC를 적용한 'ROG DEL TA' 게이밍 헤드셋을 선보인다. DAC이 하나만 들어가도 더욱 풍성한 소리를 만드는데 이 제품은 ESS 9218 DAC 4개로 구성됐다. 또한 USB C타입으로 설치 제거가 간편한 점도 특징이다. ASUS는 ROG DEL TA는 FPS 등에서 소리의 방향성이 더욱 명확게 들을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 ASUS가 심혈을 기울인 야심작

▲ ROG 게이밍 스마트폰에 현장의 모두가 환호했다

이번 행사의 하일라이트였던 ROG 게이밍 스마트폰(ROG폰)은 발표가 되자마자 많은 환호를 받을 정도로 깜짝 발표였다. 이미 젠폰(ZenFone)으로 모바일 시장에 입지를 다진 상태에서 PC 쪽에서는 많이 알려져 있지만 모바일 시장에서는 ASUS가 있더라도 ROG는 신생 브랜드 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젠폰으로 다져온 모바일 기술력은 어디 가는 것은 아니었다.

▲ ROG 게이밍 스마트폰은 고성능 폰답게 독특한 설계로 제작됐다

▲ X모드는 게임을 실행 시 다른 프로세서를 정지해 하드웨어 성능을 끌어 모은다

▲ 엑스트라 쿨링 부스터로 발열로 인한 쓰로틀링에 대비했다

▲ ASUS의 비비드컬러와 HDR을 지원하는 90Hz 주사율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 최근 모바일 배틀그라운드류의 게임에도 측면 에어트리거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 전용 독을 통해 데스크톱 모드를 지원한다

 

 

▲ 데스크톱 모드부터 전용 게임패드, 독특한 듀얼스크린 컨트롤러 트윈뷰 독도 공개됐다. 트윈뷰 독은 지원만 된다면, 게임뿐 아니라 스마트폰을 이용한 스트리머들의 실시간 현장 방송 솔루션으로도 유용할 것으로 보여진다

ROG폰은 스냅드래곤 845를 비롯 8GB 시스템 메모리(RAM) 128GB 저장공간 등 강력한 제원에 HDR을 지원하는 90Hz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데스크톱 모드, 전용 패드 등 ASUS만의 독특한 주변기기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ROG폰은 기본 패키지가 한화로 약 96만 원, 소개된 모든 주변기기가 포함된 512GB 패키지 버전은 171만 원에 가격이 책정되었으며 올 여름 출시를 계획 중이다.

▲ PC 그 이상의 ROG를 보여준 ASUS

▲ 저녁까지 이어진 ROG 프레스 이벤트

컴퓨텍스 개막 전 가장 큰 행사중 하나인 ROG 컨퍼런스는 올해는 'ROG 프레스 이벤트'란 이름으로 성대하게 개최됐다. 특히 올해 ROG 컨퍼런스는 그 의미가 남다르다. 그동안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노트북, 일부 주변기기 분야에 국한되던 'ROG'가 PC 전반에 걸쳐 그 영역을 확대하고, 모바일 분야로까지 뻗어 나갔기 때문이다. ASUS의 ROG 라인업은 앞으로도 게이밍 특화 브랜드로 입지를 더욱 단단히 굳힐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