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게이밍 노트북 트렌드는 울트라 슬림이 될 전망이다.

PC 하드웨어의 발달은 ‘배틀그라운드’처럼 데스크톱에서나 즐기던 고사양 PC 게임을 노트북에서도 어렵잖게 즐길 수 있게 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고성능 게이밍 노트북은 덩치가 크고 무거워 장시간 들고 다니기가 부담스러웠다. 노트북의 핵심인 ‘이동성’이 그만큼 떨어진다는 것이다.

최근 고성능을 유지하면서 두께와 무게 등을 ‘울트라 슬림 노트북(울트라북)’ 수준으로 줄인 차세대 게이밍 노트북이 하나둘씩 등장하면서 게이밍 노트북 시장에도 ‘울트라 슬림’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한 손으로 가볍게 들 수 있는 에이수스의 초슬림 게이밍 노트북 ‘ROG 제피러스S’. / 대만 타이베이=최용석 기자











◇ 게이밍 노트북의 덩치가 큰 이유는 ‘발열’

게이밍 노트북의 부피가 증가하는 가장 큰 원인은 ‘발열’ 때문이다. 고성능 CPU와 GPU(그래픽카드)를 사용할수록 뜨거운 열이 발생하고, 이를 제때 해소하지 않으면 시스템 성능이 저하되거나 멈출 수 있다. 심하면 고장은 물론, 화재까지 발생한다.

이러한 발열을 해소하는 데 필요한 것이 열을 강제로 배출하는 다수의 히트파이프와 큼직한 방열판, 대형의 냉각 팬 등으로 구성된 냉각 솔루션이다. 냉각솔루션의 성능이 좋을수록 노트북의 부피는 커지고, 그만큼 무게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최상급 성능의 게이밍 노트북은 두께가 3㎝를 넘고 무게도 3㎏을 훌쩍 넘는 제품이 대부분이다.

반면 노트북 시장의 주력인 ‘울트라 슬림 노트북(울트라북)’의 경우 열이 적게 발생하는 저전력 프로세서와 내장 그래픽만 사용함으로써 발열과 부피를 줄일 수 있었다. 그만큼 성능도 떨어져 캐주얼한 온라인 게임조차 겨우 실행할 정도다. 즉 노트북에서 성능과 부피는 철저한 반비례 관계다.



에이수스 ROG 제피러스S 게이밍 노트북은 새로운 냉각 설계로 두께를 1.57㎝까지 줄였다. / 대만 타이베이=최용석 기자


출처 : http://it.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2/201808220031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