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에 2~3번정도 5킬로 조깅을 하는데
2.5킬로 정도는 원만하게 뛰는데 그이상 넘어가면 몸과 머리에서 포기하고싶다 라는 생각이듬
하지만 거기서 참고 좀 달리면 그때부터 이상하게 몸이 힘든데도 계속 달리게됨 그때부터 가빳던 숨도 점차 안정되고
이게 말로만 듣던 중독성인가 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