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째 더 무너지는 게임에 와버린 듯한 느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