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세나2랑 미르4 둘 다 찍먹해봤는데
세나2는 영 취향에도 안맞고 게임 자체가 MORPG랑 MMORPG 그 사이 어딘가에 있는
어중간한 느낌때문에 초반에 하다 말았고

미르4는 검사모 커마 4시간씩 하던 똥손으로 만져봤는데
베이스가 이뻐서 그런지 대충해도 이쁘게 나오는 듯 합니다

검사모랑 커마 비교해보자면 검사모쪽이 좀 더 디테일하게 만질 순 있는데
좀 어렵고, 한번 잘못 만지면 완전 틀어지는 경우도 있어서 중간중간 세이브 해야되는데 반해
이쪽은 좀 더 간편하게 잘 되는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