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inDOTA Award 2014 번역


1. Sportsman of the Year

1위 : BigDaddy 26.6%
2위 : IceIceIce 19.9%
3위 : Fear 17.6%

 이 상은 커뮤니티에 선수로써의 의무 이상으로 기여한 선수들에게 그에 합당한 명예를 안겨주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BigDaddy는 그 것을 해냈습니다. 프나틱에서 있었던 Era 사건이 오점으로 남아있긴 하지만, 서밋에서의 "so smart" 해설, 오프라인 현장에서 가진 팬들과 활발한 소통과 더불어 다른 선수들과 별다른 불화를 빚지 않으며 대중의 눈에 들었습니다.
 BigDaddy의 팬들과 동료들을 향한 태도는 올해 대중들에게 웃음을 주었고, 뛰어난 실력을 갖췄음에도 겸손한 Team Secret의 이 선수는 Sportsman of the Year을 수상할 자격이 충분합니다.


2. Best Newcomer

1위 : zai 66.3%
2위 : Matumbaman 12.2%
3위 : Xcalibur 11.7%

 그가 진정으로 올해의 신인인지에 대한 작은 논란이 있었지만, 2014년은 확실히 zai가 자신의 이름을 날린 해였고, Arteezy의 그림자에서 벗어나는데 성공했습니다. zai는 프로 씬에서 71.6%의 승률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50게임 이상 치룬 선수들 중 3위에 해당하는 기록입니다.
 그는 새로운 메타를 확립하는데도 기여했는데, 망령 제왕과 같이 기존에 잘 쓰이지 않은 영웅으로도 17승 1패의 매우 높은 승률을 달성하며 다재다능하면서도 겁없는 서포터이자 팀의 4번째 코어 플레이어로 자리 잡았습니다. zai는 올해 세계 최고의 서포터 중 한 명으로 성장했으며, 그와 동시에 세상의 이목을 집중시킨 최강의 신인입니다.

* zai는 2013년부터 Stay Free와 Super Strong Dinosaurs에서 도타 프로씬에 입문했으며, 몇몇 대회에 출전한 경력이 있기에 평에 논란이 있었다는 내용이 포함된듯 합니다.


3. Team of the Year

1위 : Evil Geniuses 52.7%
2위 : Vici Gaming 23.1%
3위 : Newbee 14.0%

 EG가 다른 네 후보들을 제치고 Team of the Year 자리를 차지한 것은 크게 놀랍지 않아보입니다. EG는 2014년을 통틀어 가장 꾸준한 팀이었고, 메이저 대회에서 자신감을 드러내며 The Summit 1, WEC, Starladder X, DreamLeague Season 2에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들은 TI4에서도 서양 팀들 중에서 가장 높은 3위에 올랐고, ESL One Frankfurt와 New York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EG의 로스터에서는 구멍을 찾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고, 그나마 가장 약한 선수라고 평가받는 ppd마저도 인상적인 드래프팅과 리더쉽으로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EG는 올해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줬고, 투표에서 과반수의 득표를 거두며 이를 증명했습니다.


4. Best Workshop Artist Set

1위 : Deep Magma 19.6% (지진술사)
2위 : Divine Anchor 17.3% (컨카)
3위 : Bladekeeper 13.3% (가면무사)

세트에 대한 평은 없고 무슨 세트일지 궁금해할 분들을 위해 스샷을 첨부합니다.


5. Caster of the Year

1위 : TobiWan 31.9%
2위 : Synderen 19.9%
3위 : LD 13.9%

 비교적 조용한 2013년을 보낸 TobiWan은 올해 ESL One Frankfurt와 같은 대규모 대회를 중계할 기회를 얻었으며, The International 4에서 본 투표에서 2위를 차지한 Synderen과 함께 인상적인 중계를 선보였습니다.
 올해 많은 분석가들이 중계진으로 유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TobiWan은 몇 남지 않은 hype man(우리나라의 전용준 캐스터와 같이 경기의 흥을 띄우는 역할을 하는 사람)으로써 남았으며 ESL One의 중계를 맡으면서 그의 폼을 되찾았습니다. 그의 노래 방송의 인기는 물음표를 남기지만, TobiWan이 매 경기 중계에 그의 삶과 혼을 바친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6. Community Figure of the Year

1위 : Bruno 19.1%
2위 : SUNSFan 16.1%
3위 : 2GD 15.8%

 도타2의 세계에서 Bruno는 악을 행할 수 없습니다. TI4에서의 마술 퍼포먼스부터 시작해서, DreamLeague Season 2의 구원까지, 이 아르헨티나인은 사실상 언터쳐블입니다. 최근 Twitch Double Trouble의 기획자이자, GD Studio의 중심축인 Bruno는 신기원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새로운 컨텐츠 제작으로 계속해서 커뮤니티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그는 피드백과 비판에도 굉장히 열려있는데, 이는 그를 도타 씬에서 가장 접근하기 쉬운 인물로 만들어주었습니다. 이런 정직함은 시청자들에게 크게 다가왔고, 그를 19.1%의 득표율로 경쟁이 매우 심했던 이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게 해줬습니다.

* 트위치 더블 트러블 : http://www.joindota.com/en/news/22917-twitchtv-announces-double-trouble


7. Sidelane Carry of the Year

1위 : KuroKy 24.5%
2위 : Burning 15.8%
3위 : Black^ 14.9%

 비록 그가 NaVi에서 서포터로 플레이했지만 KuroKy는 캐리 역할이 낯설지 않은 선수이고, 올스타팀 Team Secret에서 캐리 역할로 복귀했습니다. ESL One New York에서의 도발부터, 서밋 2에서의 돌아온 "so smart" 중계까지, KuroKy는 매우 견실한 선수이고 대개 그의 플레이로써 증명합니다.
 또한 그는 74경기에서 26가지 서로 다른 영웅을 플레이할 정도로, 6.82에서 터무니 없을 정도로 넓은 영웅 풀을 지니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그는 은퇴한 BurNIng과 VG의 마에스트로 Black^을 제치고 Sidelane Carry of the Year 부문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수상했습니다.


8. Best Support Duo of the Year

1위 : Puppey + BigDaddy 35.3%
2위 : Fenrir + fy 22.8%
3위 : zai + ppd 16.4%

 최근에 일어난 가장 충격적인 만남 중 하나인 Puppey와 BigDaddy의 궁합은 경이로웠고, Team Secret이 팀 랭킹에서 빠르게 상위권에 진입하게 해줬습니다. 아직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이 듀오는 팀이 Starladder X에서 2위, The Summit 2에서 3위를 차지하는데에 기여했습니다.
 BigDaddy와 Puppey 둘 다 숙련도를 많이 요구하는 영웅들을 플레이하는데 능숙하고, 공격적인 로밍과 압박을 통해 상대방의 계획을 방해하는 능력이 탁월합니다. 이 둘이 보여주는 아름다운 화합은 VG의 Fenrir-fy와 EG의 zai-ppd보다도 투표에서 앞설 수 있게 해주었고, 이 상은 둘이 짧은 시간동안 호흡을 맞췄음에도 불구하고 얼마나 나아왔는지를 보여줍니다.

* "so smart" The Summit 2 버전 : http://youtu.be/dh6f_3X5fEo


9. Best Mid Player of the Year

1위 : s4 21.6%
2위 : Arteezy 20.4%
3위 : Dendi 14.2%

 s4는 2014년 초에 부진했던 자신과 달리, 올해 좋은 모습을 보여준 다른 4명의 선수들과 함께 Team Secret에 합류했습니다. 2014년 초반에 그다지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s4는 "10억짜리 꿈의 고리"를 비롯해 자신의 널리 이름을 알린 얼라이언스를 떠났고,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s4는 플레이할 수 있는 영웅의 폭이 넓은 선수는 아니지만, 그가 자신있는 영웅들을 플레이할 때 보여주는 놀라운 퍼포먼스가 그의 강점입니다.
 그는 TI4 Solo Championship에서 Dendi, Arteezy, Ferrari_430을 연속해서 꺾으며 우승을 차지했고, 퍽과 취권도사를 플레이할 때마다 최고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미드 레인에서 막강한 힘을 보여주는 s4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Arteezy와 Dendi를 꺾고 Best Mid Player of the Year로 선정되었습니다.


10. Offlaner of the Year

1위 : UNiVeRsE 32.6%
2위 : iceiceice 26.1%
3위 : Funn1k 8.2%

 Universe는 혼자만의 세계가 있는 듯 합니다. 그가 세계에서 어둠 현자를 가장 잘 하는 선수임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어둠 현자를 싫어한다고 합니다. Universe는 그의 파도사냥꾼으로도 널리 알려져있는데, 모든 버전을 통틀어 80%가 넘는 승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프레인은 강력한 트라이 레인을 상대할 때 슬프고 고독한 장소가 될수 있지만, Universe는 오프레인에서 꺾이지 않고, 팀을 위해서 시간을 벌어주면서도 치명적인 실수를 거의 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는 Cloud 9과 Aui_2000의 The Summit 2 Final 행을 가능하게 해준 알라딘으로써 카메오로 출연했지만, EG에서 가장 내성적인 선수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게임에서의 그는 꾸준히 팀에게 승리를 안겨주었습니다.

* Universe 알라딘 & Jasmine_2000 : http://youtu.be/APrm2V8ZUCs
 

11. Drama of the Year

1위 : TI4 Era 28.7%
2위 : Arrow Gaming 19.9%
3위 : Bounty Changes 8.9%

 Era의 TI4까지의 여정은 올해의 가장 뜨거운 논란거리 중 하나였습니다. 그의 불안 증세로 인해 이 스웨덴인의 TI4 출전은 불확실한 상태였고, 그가 로스터에 포함되지 않을시 Fnatic은 실격 처리가 될 것이라고 밸브는 밝혔습니다.
 이 드라마는 밸브가 Era, Fnatic, 그리고 밸브 간에 주고받은 메일을 대중에게 공개하면서 더 극적으로 흘러갔습니다. 패닉 상태에 빠졌던 Era는 TI4에 참가하기 위해 밸브와 직접 연락하는 실수를 저질렀고, 결국 이는 다 된 밥에 재를 뿌리는 꼴이 되었습니다. Era는 이후 자신의 선택을 후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같은 사태 이후 Era는 결국 TI4에 참가하는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TI4 이후 팀은 해체되었고, 역설적인 결말을 맞게 되었습니다.

* Era와 Fnatic, 그리고 Valve가 주고받은 메일 : http://kr.dota2.com/2014/06/the-international-%EC%B0%B8%EA%B0%80-fnatic-%ED%8C%80-%EC%86%8C%EC%8B%9D/
* Era의 후회, 그리고 사건의 전말 : http://www.fnatic.com/content/96135


12. Tournament of the Year

1위 : The Summit 31.9%
2위 : The International 4 30.2%
3위 : ESL One 15.5%

 The Summit의 두번째 대회는 2014년의 대미를 장식하는 마지막 메이저 토너먼트였고, 팬들이 좋아하는 선수들이 팬들과 편한 환경에서 소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큰 지지를 받았습니다.
  바베큐 방송, 태그팀 토너먼트와 같은 재미있는 기록서 목표와 Godz의 요술사 코스프레와 함께 Beyond The Summit의 토너먼트는 커뮤니티의 가슴을 뛰게하는 방법을 찾았고, 기록서 보상으로 주어진 귀여운 커리어 Duskie 역시 그 일부분이었습니다. ESL One과 TI4를 제친 투표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사람들이 바라고 알고 싶어하는 것은 대회 장소의 스케일이 아닌 선수들의 닉네임 뒤에 숨겨진 그들의 진짜 모습이었습니다.



눈테러는 덤 ^^


--------------------------------------------------------------------------------

이토록 중국팀들과 TI가 팬들에게 외면당한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입니다.
TI4 우승팀은 Newbee는 올해의 팀 부문에서 3위에 오르는데 그쳤고, 포지션별 투표에서 중화권 선수는 단 한명도 1위를 차지하지 못했네요.
심지어 100억 상금의 TI도 The Summit에게 올해의 토너먼트 투표에서 밀렸고... iG가 TI2를 우승했을 때만 해도 GosuAward에서 캐리 부문을 중국 선수들이 싹쓸이했는데 말이죠.
개인적으로 TobiWan, KuroKy, s4는 좀 의외네요. TobiWan이야 원래 인기가 많지만, KuroKy와 s4는 각각 중국과 Arteezy에게 밀릴거라 생각했는데...
전문가들이 선정하는 GosuAward에서는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네요. 


(제 영어가 그리 좋은 편이 아니라 오역, 의역이 많을 수 있습니다. 이해 바랍니다 ㅠㅠ)

Lv55
공허의보이드
71%
 
경험치
50,154
베니
15
이니
58,227
  • 명성치837
  • 제니242
  • 7
  • 5
  • 1
  • 4
  • 2
  • 1

ID : CassiA

Dota 2 - (former) +Alpha Support
Hearthstone - Team Genius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마켓인벤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80      [칼럼]   요새 할만한 AOS게임을 한번 찾아보았습니다  [1] Munack123 06-09  584 0
    79      [칼럼]  도벤칼럼) 보스턴메이저 객관적인 강팀 약팀 분석      사랑꾼다비치 10-31  434 0
    78      [칼럼]  미국에서 솔랭올리기 엄청 쉬운 이유  [2] 사랑꾼다비치 07-30  1395 3
    77      [칼럼]  MSF - The Creep 8강 1경기 리뷰 ..  [1] 야카혼스 06-28  641 2
    76      [칼럼]  ESL ONE 마닐라 이야기 [1] Minus9 04-17  717 4
    75      [칼럼]  도타2 인벤이 흥하려면 공략게시판부터 흥해야함 [3] Jwarebee 04-01  775 0
    67      [칼럼]  롤과 도타에 관한 저의 생각 [16] WujuStyle 04-23  2507 1
    66      [칼럼]  도타2도 캐릭터성을 강화해야한다고 본다  [6] WujuStyle 04-23  2545 9
    64      [칼럼]  가면의 섬 이야기  [6] 스테파니 02-11  2182 20
    63      [칼럼]  하늘 분노 종족 이야기  [4] 스테파니 02-09  1937 17
    62      [칼럼]  래디언트와 다이어, 그들은 왜 싸우는가?  [3] 스테파니 02-09  4222 19
    59      [칼럼]   joinDOTA Award 2014 번역  [6] 공허의보이드 12-16  4000 12
    58      [분석]   The Summit 2 Finals 분석  [3] 공허의보이드 12-10  2169 6
    57      [칼럼]  스벤의 모든 칼 소개  [5] 스벤이원일 09-15  5286 14
    56      [칼럼]  (꿀잼주의)스벤의 비하인드 스토리 총망라  [8] 스벤이원일 09-10  7462 41
    55      [칼럼]   스벤, 전사의 징벌 세트 소개  [4] 스벤이원일 09-06  5561 7
    54      [칼럼]  KDL 출전팀 알아보기  [1] Lindows 08-29  1548 10
    53      [리뷰]  8월 26일 포커페이스 vs 제퍼전 리뷰       양념반간장반 08-28  1162 3
    52      [칼럼]  [리뷰]포커페이스 vs 제퍼 경기 리뷰입니다.  [2] 혼자가싫다 08-18  1217 0
    51      [칼럼]  확 늘어난 MVP Phoenix의 픽에 대한 이..  [4] Lindows 08-13  1872 9
    50      [리뷰]  [KDL3] 8월 11일 제퍼 vs MVP 피닉..       혼자가싫다 08-11  911 0
    49      [칼럼]   Ti4리뷰 - 3부 Afterparty and ..       도리도리삽삽 08-10  1578 0
    48      [잡담]  제퍼 vs 포커페이스 감상 [24] Icebird 08-06  1727 9
    47      [칼럼]   Ti4 리뷰 - 2탄 In KeyArena  [4] 도리도리삽삽 08-03  1368 7
    46      [리뷰]    Ti4 리뷰 1탄 - Game of Ti4 20..  [6] 도리도리삽삽 07-30  2196 10
    45      [칼럼]   퍼지&첸 조합은 TI3때문에 패치되었다?  [3] Rauder 07-22  3355 18
    44      [분석]    Titan 팀의 전력 분석  [5] Lindows 07-14  2225 11
    43      [분석]   [분석] TI4플레이오프 북미/유럽팀을 알아보자 [4] 디넬하르크 07-10  1993 3
    42      [분석]  와일드카드 4팀을 알아보자!! [9] 디넬하르크 07-08  1419 6
    41      [리뷰]  포커페이스, 왜 피닉스를 넘지 못했나? 1경기  [2] 혼자가싫다 07-07  1673 4
    39      [칼럼]   MVP Phoenix는 6월 한 달 동안 어떤 ..  [4] Lindows 07-05  3091 27
    36      [칼럼]   포커페이스vs타이탄 4경기 분석  [10] Lindows 06-15  4374 25
    33      [칼럼]  2014년 06월 12일 기점 고수게임 팀 1~.. [2] Supreme69 06-12  1199 5
    32      [칼럼]   밸런싱의 방법론. LOL? DotA? 하향평준화..  [92] Lindows 06-09  38838 252
    31      [칼럼]  ESL one 일정이 바뀌었습니다 [4] Blank 05-25  1151 1
    30      [정보]  유럽 인터 예선 + 초청 팀 정보 [3] Supreme69 05-25  997 0
    29      [칼럼]  한국 도타팀 정리 -3- KDL 티어2, 티어3  [6] 나드레나 05-24  2850 4
    28      [칼럼]  한국 도타팀 정리 -2- KDL 티어1 외국인팀  [1] 나드레나 05-24  1968 0
    27      [칼럼]  한국 도타팀 정리 -1- KDL 티어1 한국인팀      나드레나 05-24  2104 2
    26      [정보]   지금까지의 TI4 예선 분석(조인도타) 마지막 [1] Reedit 05-22  1606 0
    25      [정보]   지금까지의 TI4 예선 분석(조인도타) Part.. [1] Reedit 05-22  1454 0
    24      [정보]   지금까지의 TI4 예선 분석(조인도타) Part.. [12] Reedit 05-22  2285 23
    23      [칼럼]  5월 9일 패치 이후 에로우 픽 정리       아오닉넴 05-23  934 0
    21      [칼럼]  MVP 피닉스 경기 승패+픽 기록 [2] 아오닉넴 05-20  960 1
    20      [분석]  나란 팬이 보는 피닉스의 과제, 픽(메타)  [6] 나드레나 05-19  1235 5
    19      [분석]   [브금주의]Ti4 예선 MVP 피닉스 VS 애로..  [9] 혼자가싫다 05-19  2354 10
    18      [칼럼]   ??? : 쪽팔리기전에 튀어라  [2] 건들면전투 05-19  1374 4
    17      [칼럼]  [짧은 글] 한국 도타 2의 발전 [2] 혼자가싫다 05-19  1523 3
    16      [분석]  포커페이스와 피닉스의 차이 [16] Blank 05-19  1351 0
    15      [분석]  오늘 피닉스 경기 개인적인 정리입니다 [12] Blank 05-18  1401 8
    14      [리뷰]  [분석글] 미네스키 vs 미쓰 트러스트 리뷰  [4] 혼자가싫다 05-18  960 8
    13      [분석]  [분석글]MVP Phoenix vs Arrow .. [11] 혼자가싫다 05-18  1308 6
    12      [분석]   [분석글]개인적으로 생각하는 Ti4 8강팀 [16] 혼자가싫다 05-12  1495 21
    11      [리뷰]  ti4 개인적인 분석  [3] 건들면전투 04-30  1135 3
    10      [분석]  스타레더9 올라온팀들 분석       서민악사꾼 04-20  961 3
    9      [분석]  (스압)스타레더 픽밴을 나름 분석  [2] 괴철 04-14  1022 0
    8      [공지]  유저 칼럼 게시판이 생성 되었습니다.       Lucks 05-19  739 1
     1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