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라 자식. 고마웠다. 좋은 구단주 만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