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8지는 자스런에 묻혔지만 꽤 인상적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생각나서 가져와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