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은 나름 신캐인데다가 아직까지 나름 상위 티어에 있어서 그런가

아직까지 밸런스 이야기가 많이 안나오네요.

그런데 신캐 치고는 개사기캐릭이었던 적도 없고, 하향 패치 받고 성능이 좀 애매해졌는데

아무말 없다가 다른 캐릭터들 개선 되고 나면 테이드 자리에 도끼 들고 들어갈지도 모릅니다.


그러니 우리 뭐라도 이야기 해봅시다.


일단 제가 느끼는 불편함은

1. 느린 공속
: 타 캐릭터에 비해서 매우 느린 공속인데도, 3타 스매시+추가타에 배율이 몰빵인데다가
평타 기반 캐릭터라서 굉장히 불편합니다.

3스스 배율이 높은 편이라 약한건 아닌데, 3스스를 못치는 환경에서 약해지고,
스매시로 가는 도중에 피하거나 맞거나 했을때 딜량이 너무 떨어집니다.

한방딜 캐릭터 보다는 꾸준딜 + 공방 변환이 쉬운 캐릭터가 강캐인데,
벨은 가문비 가르기라는 공방일체 기술이 있어서 그런가 그 외의 것들이 느리고 불편합니다.

배율 조금 떨어지면 카록 처럼 되는건 시간 문제죠.

기본 공속을 손보던가 아니면 3스스 말고 다른 식으로 딜을 할만한 사이클이 생기던가 하면 좋겠네요.


2. 가드
: 가문비가르기가 시전시간 동안 거의 통짜 판정이라 좋기는 한데, 원할때 딱 쓸수 있는 가드기가 없죠.
꼭 가드해야 하면 나뭇꾼 스택이 한개나 두개쯤 모자라서 회피하다가 맞게 되구요.
보통 신캐릭터들이 대부분 가드 회피기 둘 다 달고 나왔는데, 벨은 가문비가 판정이 좋아서 그런가 가드기가 없네요.

개인적으로는 나무꾼의 근력 한 3스택 정도부터는 약화된 가문비 가르기를 쓸수 있으면 좋다 싶습니다.
(딜은 50%정도만 들어가고 반격증뎀 없는 가문비)

스택이 없거나, 1~2스택으로 쓸수 있게 되버리면 회피 - 가문비 - 회피 - 가문비 같은 콤보가 나올거라서..


3. 산림욕
: 위에 두개는 좀 억지 부리듯이 한 것인데 산림욕은 아닙니다.
한참 싸우다가 미친x처럼 저 멀리 뛰어갔다 오는건 솔직히..좀 아니지 싶어요.
가끔 산림욕 쓰려고 뛰었는데 보스가 따라오면 의도치 않은 횡단도 되고.

미리 충전 해놓을수 있지만 그것도 미리 뛰어 놓는거다 보니 결국 뛰어야 하는 점에는 변함이 없는데다가
빗나가도 충전은 없어지기 때문에 또다시 뛰어야 합니다.
게다가 끄트머리에 스치면 역경직 생기고도 대미지가 안들어가는 경우가 꽤 잦습니다.

그냥 세고, 효과 좋다고 해서 넘어가서는 안됩니다.
타 캐릭터의 차징 기술들 중에 즉발 sp 스킬들이 있는 캐릭터처럼 바뀌어야 한다고 봅니다.
플레이어가 sp소비해서 즉발로 쓸지, 아니면 모아서 쓸 지를 정할수 있다는거죠.
(델리아 와일드 스타, 그림덴 섬멸 처럼)


4. sp 스킬
: 솔가르기를 쿨타임마다 쓰기는 하지만, 초반부를 제외하고는 크게 sp가 부족한 캐릭터가 아닙니다.
아니.. sp 쓸일이 솔가르기 말고는 없죠.
참가르기는 스태미너 포션 혹은 좀 판정이 긴 회피기
흑단 가르기는 경직기
그것 말고는.. sp 스킬이 없죠.
그러니까 3번이랑 이어서 말하자면 "액티브 : 산림욕"이 필요하다 이말입니다.


5. 넘어지기
: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벨은 유일하게 스매시 이후에 '실수' 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sp 30 차면서 넘어집니다. 그동안은 무방비가 되구요.
그래서 벨은 무조건 스매시 이후 동작을 캔슬해야 합니다. 가문비로 캔슬하든 회피기를 넣든.

이걸 왜 넣었을까요? 한참 던전 도는 도중에 귀여우라고..?


6. 가문비 가르기
: 이 스킬 하나로 다른 불편한 점들이 다 넘어가는데 (개사기 판정 공격기술 있잖아!)
근데 문제는 얘가 자주 뚫린다는 겁니다.
가문비 - 추가타 사이에 뚫리는게 아니라 가문비 하는 도중에요.
어디서 듣기로는 가문비 가르기 쓰는 도중에 도끼에만 가드 판정이 있어서 
뒤로 도는 순간에 맞거나, 도끼보다 낮게 깔리는 공격중 일부 공격 판정일 가드를 못한다고 하던데
이런 부분은 개선이 필요합니다.

안그래도 딜량도 너프, 반격딜도 너프 먹었고, 가드스킬도 없는데 얘라도 완벽해야죠.



여기까지 (반쯤은 억지로 쥐어짠) 개인적인 의견이었구요.

벨 하시는 다른 분들 생각 듣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