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성장을 위해선 퇴사가 답이었겠지.
갑자기 그만둬서 섭섭했는데 이제는 이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