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개별 현상으로만 봤을 땐 틀린 말은 아닌데

그보다 큰 범위에서 봤을 때 애초에 페이커를 제외하곤 롤드컵 우승급 선수가 2년 이상 최고의 폼을 유지한 케이스가 거의 없다는 부분이 먼저 따져봐야 할 문제라고 생각함

슼을 나갔으니 못했고, 페이커 빨이라 본인 실력은 그 정도가 아니었다라고만 이야기하기엔

사실상 페이커 제외하고 우승 후 2년차에 그 폼을 그대로 유지한 선수 자체가 없다는 이야기임

이 선수가 소위 페이커 빨이었는지

그냥 우승후에 페이커를 제외한 다른 선수들이 모두 그렇듯 그냥 폼이 떨어진 것 뿐인지

누가 알겠어?


무슨말인지 이해하기 어려운 사람을 위해 덧붙이면

[슼 나가서 = 우승하고 나서] 이 두 가지가 동일한 상황이었고

페이커를 제외한 대부분의 선수들이 롤드컵 우승 후 폼이 떡락해버렸기 때문에 슼에서 나간 선수들도 슼을 나간게 문제인지 우승한게 문제인지 알 수가 없다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