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읽으면 내년에는 잘 될것 같은 느낌을 들게 해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