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픽카드로 가치있는 픽인것과 동시에

지금 원딜메타가 카이사, 사미라, 아펠같이 CC가 들어갔을때 그걸 쓸어담는 챔프들이 많이 나오고, 역시 서포터도 이니시가 가능한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는데

이런메타에서는 상체에서 cc와 기동력들고 망치와 모루 역할을 동시에 해주는 공방일체 챔피언이 요구되기 마련임.

과거 이런 구도가 되면 정글을 핑퐁 좋고 이니시각도 볼 수 있는 리신, 자르반 같은 픽들이 부상했었는데, 이번엔 특이하게도, 바텀정글이 다 캐리형 챔피언을 기용하는 신기한 메타가 되었음.

그러므로 아예 레넥톤을 뽑아서 상체 위주로 게임을 풀어나가거나, 서폿에서 마오카이를 가져가서 시야를 날먹할게 아니라면 프로경기에서 이런게 가능한 탑챔프는 카밀과 나르밖에 없는것 같음.

이걸 티원담원전에서 좀 강하게 느낀게, 결국 바텀은 들어가야하는 메타에서 분노관리에 능숙한 나르가 변신각 보면 한번에 쓸려버릴수가 있으니 이기는 팀이 누워야하는 상황이 벌어짐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