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감독은 “팀마다 다르겠지만, 우리는 ‘페이커’ 이상혁 선수를 상대하는 게 더 까다롭다고 생각했다”면서 “먼저 공개된 T1의 엔트리를 보고 ‘할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T1이 신인들로 라인업을 꾸린 만큼 우리가 라인전에서만 터지지 않는다면 운영 싸움을 통해 이길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05&aid=0001417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