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와서 느끼는거지만
칸커페테케 쭉 했었으면 어땠을까 싶음
성적이 지금과 같았으면 또 유망주찾고 그랬겠지만

페dog을 제외하더라도 사람들이 분노하는 이유가
검증되지않은 신인과 돌림판 이 점이 가장큰거같음

양대인과 제파가 아무생각없이 한건 아닐거라고 생각함
근데 그 과정이 너무 급진적이고 빠르니까
팬들에 납득 못하는거지

내가보기엔 얘나 쟤나 비슷하고 돌림판도 문제인데
다른 사람들은 돌림판이 문제고
그 과정에서 선수들이 망가졌다
베테랑의 기회가 적다 이렇게 생각하니까 화가나는거지

선수가 문제인지 돌림판이 문제인지
직접 스크림을 보고 판단하는게 아니라서
팬들은 추측만 하게됨
그 과정에서 분열이 일어나는거고

칸커페테케로 1라했는데 ㅈ박고
2라부터 유망주를 섞어 썼는데도 엉망이였다면
많은 사람들이 납득했을거임

물론 성적에 대한 비판은 똑같겠지만

어디까지나 가정이고 이렇게 흘러갔어도
납득하지 않고 화난 사람은 많을수도 있음

작년 서머의 김정수처럼 이렇게 저렇게 하다가
플옵이나 선발전에서 갑자기 페이커 나오면
팬들은 또 페이커 방패쓴다고 했을거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