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발주자가 같은 길을 걷게 할 수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