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만나러 갈 수 있는 날이 오겠죠?
그때까지 기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