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승자는 운영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