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직하면서 양손으로 스타일리쉬하게 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