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다가 유저들은 여러 차례에 걸쳐 기회를 줬고, 사과할 시간까지 제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기회를 찬 것은 넥슨이었고, 게임업계에 혼란을 일으킨 주범 또한 넥슨이다.

뒤늦게야 고개를 숙이고 보상안을 내놓은 넥슨이다. 이것만으로 뒤틀린 유저들의 마음을 위로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일 것이다. 조금의 빈틈을 보이면 언제든 들고 일어설 유저들이 가득한 상황이다.

순간을 무마하려는 쇼가 되지 않길 바라는 이들이 많다. 현질(온라인게임의 아이템을 현금을 주고 사는것) 부르는 돈슨(돈+넥슨)의 이미지보단 진정성 있는 넥슨의 모습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