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이 좀 자극적이긴한데,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제가 게임업계나 관련 전공자는 아니지만 pvp 콘텐츠를 해본 경험에 의하면

탱커는 결국 "몸빵되는 튼튼한 딜러" 혹은 "몸빵되는 튼튼한 메져(혹은 디버퍼)" 정도 그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는

겁니다.

 

만약 딜능력이나 메즈 디버프 능력이 강하다면 그 케릭이나 직업군은 op케릭 내지는 사기케가 될것이고

(왜냐하면 안그래도 안죽는데 딜도 쌔다면 혹은 메즈나 디버프가 강하다면 오버파워라고밖에 볼수없죠) 그 능력이

약하다면 결국 탱커는 어정쩡한 포지션으로 전락해서 이도저도 아닌 직업 또는 케릭이 되곤하죠. 실제로 유저들이

탱커를 먼저 때리는것보단 힐러나 딜러를 순삭시키는게 기본전략인걸 봐도 pvp에서 과연 '탱킹'이라는게 의미있는

역할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령 예를들어, 엄청난 피통과 방어력을 자랑하는 케릭이 있다고 생각해봅시다. 근데 이 케릭은 딜도 현저하게 낮고

상대의 행동에 방해를 줄 수 있는 이렇다 할만한 기술도 별로 없어요. 한마디로 그냥 달겨들어서 아프지도 않는 공격만

툭툭 해대는 케릭이라는거죠. 그렇다면 상대팀은 그 탱커를 어떻게할까요? 아마 그 케릭을 무시하고 아군의 힐러나 딜러를 노릴겁니다.

 

제생각엔 pve에선 탱 딜 힐이라면 pvp에선 딜러, 힐러 or 버퍼, 메져 or 디버퍼 구성으로 보는게 맞지 않을까 싶어요.

몸빵이 되는게 케릭이나 직업 고유의 특징이 될수는 있지만 그게 pvp에서 주된 역할은 되지 못하지 않나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