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부파일     
 

리시타 스토리 떴네요. 이비도 새로 스토리 나올까요?



.
 마지막에 벨라랑 엮이는군여... 근데 북미쪽 이비스토리도 마지막에 시타가 나오던데...?! 정말 어디서나 튀어나오는 최초의 남캐네요. 그리고 스토리 자체에 떡밥도 좀 있네요(벨라 뱀파이어떡밥이라던지... 그레타 주인인 니아브라던지)

+ 북미쪽이랑 스토리 완전히 다르던데 이비 스토리는 어떻게될까요? 개인적으로 이비는 북미쪽 스토리가 이미 마음에 들어서 (거기서도 원래 이비 친구가 이비 이름 받아요. 시타 새로나온 스토리랑 비슷) 바꾸면 뭔가 이상할거같아요 하하.
Lv76
공11000천민
84%
 
경험치
281,053
베니
532
이니
180,765
  • 명성치3013
  • 제니770
  • 9
  • 5
  • 5
  • 1
  • 5
  • 1
  • 1

 2016.03.08. ~ 2017.12.07. 


본캐 : 리시타 - 검시타 -  쇄월야  (Lv.90)  Sodescreram -쇄월야

         <공방합 41K> 공 : 24K, 방 : 17K 

         <크밸합 222> 크리 : 132, 밸런 : 90 공속 : 50 <공크밸합 272> 

         누적 AP : 176514 (만랭크), 타이틀 : 470 

       창시타 ver↓ 

         <공방합 37K> 공 : 20K, 방 : 17K 

         <크밸합 201> 크리 : 112, 밸런 : 89 공속 : 34 <공크밸합 235> 




인벤은 어제처럼, / Inven is like yesterday,


오늘도 칠흑빛이었다. still HOPELESS pocket awaits.

답해다오, 생도배지여. / Answer me, Cadet-badge.

물욕템은 어디에 있는가? / Where is the Jackpot?


판매 당시 기준 100만골드 이하 : 검은색

                 500만골드 미만 : 빨간색

                 500만골드 이상 : 푸른색


전체 득템목록 (링크)


<20년 월 득템목록>


원본 크기로 보시려면 그림을 클릭하세요.


20★★.★.★. ★ 득

 

 < 인 장 > 


 자작 목판 인장! 
 클릭하면 인장이 열려요! 


 < 인 장 > 

닉인장 만들어주신 Sirius테너님 감사합니다!

프로필을 바끈다!

이로묘님 생일 축전 감사합니다!

더불어 하루카 센터인것도 감사합니다?!

공만천민 글씨인장 써주신 엘뀨님 감사합니다!

소현소현소현님 하트인장 감사합니다!

무적의 솔로부대!

이로묘님 도트인장 감사합니다.

카톡 대화 바탕화면으로 써도 될 것 같군요.

인장 그려주신 늅뉴뉴늅 님 감사합니다!

망토 펄럭이는게 되게 마음에 들어요...!

모바일 바탕화면으로 써도 손색없겠습니다!

아리샤짜응님 곰돌이...? 인장 감사합니다!

디자인 명함 + 도장 인장 만들어주신 이비퀑님 감사합니다!

도장은 카톡이나 인벤 프로필로도 쓸 수 있겠어요!

Cristopher님 티리엘 인장 감사합니다! 내가 바로 정의다!

이비퀑님 대문 감사합니다!

다만 전 이걸 인장으로도 쓸 겁니다 하하하!

자작 시타 F7 경례 움짤인장

Sirius테너 인장 감사! 아기자기하도다!

인장 그려주신 녹두고님 감사합니다. 이런 느낌의 채색도 좋아합니다!

흑미막걸리님 타로카드 인장 감사합니다!

덩굴거울인장 만들어주신 페더스티치님 감사합니다!

와플콘님 짱긔여운 인장 감사합니다!

간지 코멧대시 난무 움짤 by 부릿코님

츠메군님 화보같은 인장 감사합니다!

이쁜 인장 만들어주신 왕관님 감사합니다!

뭔가 매우 취향에 맞는 인장을 만들어 주신 잭팟코드님 감사합니다!

점스나님 상반신 이쁜인장 감사합니다!

앵두빛사랑님 날개인장 감사합니다!

점점점 님 인장 감사합니다! 닉 말씀드리는걸 깜빡했군요 ㅠ

겜하는곰탱이님 움짤인장 감사합니다!

푸링링링링님 인장 감사합니다! 그렘체 완전 제취향!

전화중독자님 여섯번째 인장 감사합니다!

이제는 사라질 리쁜이 인장이 갖고싶었어요 ㅠㅠㅠㅠㅠ

크리스마스 본부캐 커플인장을 그려준

쵸므에게 감사를 표합니다.

히디님 아마듀소 인장 감사합니다!!

분위기 적절한 인장 만들어주신 흨흨님 감사합니다!

전화중독자님 다섯번째 인장 감사합니다!

디토네트님 글귀 넣은 인장 감사합니다 핰핰핰!

서영사님 간지포풍 깔끔한 인장 감사합니다!

라나티얀님 글귀 인장 감사합니다!

유서깊은 악필인 저는 글씨 잘쓰시는거 부럽습니다 ㅠㅠㅠㅠㅠ

전화중독자님 영월야 인장 감사합니다!

이게 얼마만의 영월야 메인 인장인가!!

도한희님 스케치 인장 감사합니다!

라나티얀님 이쁜 보정퓨리인장 감사합니다!

1년넘는 동안 숙원이었던, 

분위기좋은 본캐+ 부캐 커플인장을 그려준 쵸므에게 감사를 표합니다.

전화중독자님 긔여운 몰랑인장 감사합니다!

라나티얀님 잉크 인장 감사합니다!

짱긔여운 인장 만들어주신 페더스티치님 감사합니다!

인장빵 패배로 2014.07.31. 까지 착용! 했었음!

네온핑크님 액자인장 감사합니다!

베넷사님 간지 뒷모습인장 감사합니다!

발가락을콱님 깔끔한 인장 감사합니다!

엘티어님 간지 폭풍 죽음의 대천사 인장 감사합니다!

누구도 잉장을 막을 순 없다!

돈과젤리님 마영전 미모 원탑 여캐 시타 인장 감사합니다!

또다시 안광인장을 만들어준

쵸므에게 감사를 표합니다.

어좁시타를 탈피한 간지나는 인장을 그려주신 돈과젤리님 감사합니다!

인챈트 실패로 멘탈 깨진 자에게 인장을 그려준

쵸므에게 감사를 표합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작 겹치기 F7 인장!

음 그때 시타들에 의한 이세트 겁탈팟 재밌었슴닼ㅋㅋㅋㅋ

간지 안광인장의 한을 풀어준 쵸므에게 감사를 표합니닼.

렐롱님 눈내리는 인장 + 화산재 ver 감사합니다!

곰솜님 인장 감사합니다!

에피즈님 인장 감사합니다!

요로나님 인장 감사합니다!

라나티얀님 보정 인장 감사합니다!

라키조명때문에 잉여였는데 멋있어졌어요!

오늘도 무의미한 노기를 계속하는 자에게 준

히뀨 싸다구를 후려치는 인장을 준 쵸므에게 감사를 바칩니다.(2)

짬뽕내놔님 포풍간지 인장 감사합니다!

오늘도 무의미한 노기를 하는 자에게 인장을 선사해준

 쵸므에게 감사를 바칩니다.

김잡령님 인장 감사합니다! 체고의 방어구 플!레!이!트!

Turan님 인장 감사합니다!

인장 만들어주신 쵸므여 땡큐! 으아아 드디어 안광있는 인장이다 으아아!

루피너스님 인장 감사합니다!

리시타 게시판 공용인장!

린게시판 공용인장!

전화중독자님 인장 감사합니다!

전화중독자님 오나 다맄ㅋㅋㅋㅋㅋ 인장 감사합니다!

루피너스님 인장 감사합니다!

쵸므에게 : 생일축하 인장 캄사! 덤으로 영월야 첫인장 감사!

라나티얀님 인장 감사합니다!

에리라스님 인장 감사합니다!

LeeHaYi님 하스스톤 인장 감사합니다!

TURAN님 인장 감사합니다!

검은혼님 인장 감사합니다!

ID유랑님 인장 감사합니다!

탐욕토끼님 인장 감사합니다!

알로앤님 인장 감사합니다!

뇌윤님 인장 감사합니다!

중화기사수님 인장 감사합니다!

산자르님 인장 감사합니다!

차우노예4호님 인장 감사합니다!

 hsh25346 님 인장 감사합니다!

모세혈관님 인장 감사합니다!

오도라님 인장 감사합니다!

모세혈관님 제 생에 처음의 인장 감사합니다!

<한국 마영전 리시타 스토리>

"어떻습니까? 이 정도면 노예 정도로는 쓸 수 있을 겁니다."

남자는 아버지가 내미는 아이를 건네받아 이리저리 살폈다.

팔 두 개, 다리 두 개. 대충 아이를 살펴본 남자는 아버지의 손에 금화 하나를 떨어뜨렸다.

"이게 답니까?"

"계집아이는 2개. 사내 녀석은 1개."

"... 계집아이였더라면 좋았을 텐데."

아버지의 마지막 말이 아이의 귓가에 맴돌았다.

아이의 나이 이제 겨우 열하나였다.

-

검투사였던 아이의 아버지는 한창때에는 꽤 유명했었다고 했다.

아이의 엄마를 만난 것도 그때쯤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다리 하나를 잃게 된 사건 이후로는 아버지는 항상 술에 빠져 살았고

엄마가 도망간 후에는 도박에까지 손을 대게 되었다.

그래도 아이는 조금만 참으면 예전처럼 돌아갈 거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잠시 아픈 것 뿐이라고..

아픈 게 나으면 괜찮아질 거라고...

아이는 아버지가 스스로 자신이 가장 소중히 여기던 검투사의 검을 팔 때조차 그렇게 믿고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오늘,

아버지는 아이를 팔았다.

-

값을 치른 남자는 아이를 끌고 구석진 방으로 들어갔다.

그곳에는 이미 다른 아이도 여럿이 있었고, 한켠에는 장물로 보이는 물건들이 아무렇게나 쌓여 있었다.

순간 아이의 눈에 낯익은 물건이 들어왔다. 아이는 튕기듯 뛰쳐나가 물건을 집어 들었다.

아버지의 검이었다.

남자는 그런 아이를 보고 가당찮다는 듯 헛웃음을 흘렸다.

그러다 돌연 눈빛이 변했다. 버릇은 초장부터 잡아야 했다.

남자의 몸에서 살기가 뿜어져 나오자, 주변 아이들은 몸을 움츠렸다.

그러나 아이는 살기가 느껴지자 본능적으로 칼을 뽑아 휘둘렀다.

예상치 못한 공격에 미처 피하지 못한 남자의 뺨으로 붉은 피가 흘렀다.

"이 자식이!?"

남자는 아이의 얼굴에 주먹을 갈겼다.

아이는 비명조차 내지 못하고 쓰러져 버렸다.

"제길.... 그래도 검투사의 자식이라는 건가."

남자는 뺨의 피를 스윽 닦아내었다.

하지만 이내 무슨 좋은 생각이 났는지, 씨익 미소를 지었다.

"이 녀석, 돈 좀 되겠는데."

귀족들을 위한 유희.

마지막 한 사람이 남을 때까지 투사들이 모여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하는 곳. 검투 시합.

검투 시합을 지원하는 데 있어 나이 제한은 따로 있진 않았다.

그러나 어른들의 시합에 어린아이가 끼어봤자 이길 수 없는 노릇이니

정상적인 경우라면 아이는 아무도 지원하지 않았다.

그러나 간혹 돈이 필요한 부모가 아이를 파는 일이 있긴 했다.

그리고, 암묵적으로 검투 시합엔 그들이 거래되곤 했다.

시합의 유흥에 있어서 제물은 필요한 법이었다.

-

아이와 한 조가 된 이는 호밀 색 머리카락을 가진 '카알'이라는 이름의 남자였다.

그는 바다 건너 북쪽 땅에서 노예로 팔려왔다고 했다.

그리고 그에게도 아이만한 아들이 있었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그는 유독 아이를 좋아했다.

아이도 그가 좋았다.

그는 틈이 날 때면 아이에게 자신의 검술을 가르쳐 주곤 했다.

하지만 두 개의 검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그의 기술은

아직 팔의 근육조차 제대로 잡히지 않은 아이가 사용하기엔 무리가 따랐다.

그래도 아이는 열심히 그의 기술을 익혔다.

기술을 배우고 있는 동안만은, 마치 집에서 아버지에게 훈련받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어

그곳이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하는 장소라는 사실을 잊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

제물이 제물이 되길 거부한다면 어떻게 될까. 

카알과 아이의 조는 점점 인기를 얻어갔다.

그 둘의 마치 아버지와 아들처럼 호흡이 척척 맞았고, 사람들은 그런 둘을 좋아했다.

하지만 그 탓에 점점 얼굴이 어두워지는 이들이 있었다.

재미로 넣은 제물은 희생양일 뿐 그들이 주인공이 되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

"재미로 넣은 뱀이 독사라면, 이빨을 뽑아야지."

은밀한 곳에서 금화가 오갔다.

흔들리는 촛불 빛에 비친 그의 얼굴엔 길게 난 칼자국의 흉터가 붉은빛으로 일렁였다.

-

"여기서 뭐하세요?"

아이는 밖에 홀로 나와 있던 카알을 보고 물었다.

"으응? 아, 아니다."

카알의 눈동자가 흔들렸다.

하지만 아이는 눈치채지 못했다. 그저 내일 있을 시합 때문이려니 했다.

그 탓에 검은 기둥 속에 가려진 그림자가 사라지는 것도 미처 눈치채지 못했다.

-

시합이 시작되기 전.

대기실에서의 모습이 평소의 카알과 달라 보이자 아이가 물었다.

"괜찮으세요? 그래도 결승전이라서 걱정되세요?"

카알은 아이의 물음에 한참이나 그를 바라보다가 입을 열었다.

"나하고 약속 하나 해주지 않겠니?"

카알은 아이에게 종이 한 장을 건넸다.

그 안에는 누군가의 주소가 적혀 있었다.

"이곳에 가면 내 아들이 있을 거란다. 이름은 리시타라고 하지."

"리시타요?"

"그래. 바람과 고독을 이기는 자라는 뜻이란다."

카알은 잠시 말을 멈추었다 다시 입을 열었다.

"시합이 끝나면 이곳에 가서 내 아들을 찾아봐 주지 않겠니? 아이를 만나서 내 말을 전해 주었으면 좋겠구나."

"약속할게요."

"그래. 고맙다."

카알은 아이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웃어 보였다.

아이는 그런 웃음이 좋아 자신도 활짝 웃음을 지어 보였다.

-

시합은 2인 2조로 구성된 대결 형태였다.

상대편은 시합이 시작되자마자 격렬한 기세로 공격해 들어왔다.

이미 여러 번의 실전을 통해 움직임이 많이 빨라진 아이였지만

아직 어른을, 그것도 결승 상대를 두고는 벅찬 것이 사실이었다.

아이는 자신의 옆구리로 들어오는 칼날을 간신히 쳐내며 카알에게 눈길을 돌렸다.

평소 같았으면 이미 아이의 등 뒤에서 강한 공격을 펼치며 든든한 방패가 되어주었을 카알이었다.

그런데 무언가 이상했다.

카알은 아이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었다.

양손에 쥔 검날은 힘없이 바닥을 향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의 등 뒤로 적의 칼날이 하얀 선을 그었다.

"아저씨!!!"

이상하다고 생각했어야 했다.

노예로 팔렸을 때 헤어졌다던 아들의 주소를 어떻게 알고 있었는지

어떻게 내가 죽지 않고, 노예로 팔려가지 않을 수 있었는지.

이상하다고 생각했었어야만 했다.

아이는 울고 또 울었다.

하지만 아이에겐 할 일이 있었다.

로체스트에 가야 한다.

그리고 아저씨의 검을... 아저씨의 말을 전해 주어야 한다.

아이는 쥐고 있던 두 개의 검을 품 안에 꼬옥 안았다.

차가운 금속이 아이의 피부에 닿아 하얗게 피어올랐다.

-

"... 넌 누구야?"

성문을 열고 나온 소년의 눈에는 경계심이 가득했다.

비록 시종의 옷이긴 했지만, 비단으로 만든 옷에 통통하게 살이 오른 두 뺨의 소년은

카알의 머리카락 색과 같은 호밀 색의 머리를 가지고 있었다.

아이는 말없이 두 개의 검을 건넸다. 피에 절어 여기저기 녹슨 두 개의 검이었다.

검을 보자 소년은 식겁하며 물러섰다.

"이게 뭐야?"

"네 아버지의 검이야."

아버지의 검을 아들에게 물려준다는 건, 이미 아버지는 세상에 없다는 걸 소년은 알고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소년은 받지 않았다.

"어떤 말을 해도 소용없으니까 돌아가."

"...이 검, 받지 않을 거야?"

"그깟 거 버리던지, 알게 뭐야?"

"하지만 이건 네 아버지의 명예야."

"명예는 무슨! 아버지는 영주의 자리를 넘보다 폐위당한 기사야. 반란군이라고!"

"하지만..."

"그딴 거 다 집어치워. 아버지 때문에 내가 어떻게 살았는지 네까짓게 알기나 해?

남의 발길에 차이며 구걸하고, 쓰레기를 뒤져 음식을 구했어. 옆의 아이가 얼어 죽으면 그 옷을 훔쳐 입어 겨울을 지냈어.

그런 와중에 명예? 자존심? 그따위 것이 뭔데?"

"하지만 네가 모르는 사실이 있어."

"듣고 싶지 않아!"

소년의 말에 아이는 잠시 말을 잃었다.

"듣고 싶지도... 궁금하지 않아. 그런 거. 그리고 알 필요도 없어.

이미... 그런 늙은이 따윈 잊었으니까."

"그게 무슨...."

"그레타, 무슨 일이니?"

밖이 소란스러웠는지 안에서 한 부인이 나와 물었다.

어여쁜 금발에 강아지를 품에 안고 있는, 아직은 앳되어 보이는 여인이었다.

"아, 아닙니다. 추운데 들어가 계세요. 곧 따라 들어가겠습니다."

"어머, 이 거지 같은 애는 누구야?"

"구걸하러 온 동냥아치일 뿐입니다. 신경 쓰시지 않아도 됩니다."

"흐음... 그래. 알았어. 얼른 들어와야 해?"

여인은 힐긋 아이를 바라보고는 안으로 들어갔다.

아이는 소년에게 물었다.

"...그레타?"

"..."

"네 이름을... 버린 거야?"

"...그래. 이름도. 집안도. 그리고 기억도. 그러니까 이만 돌아가 줘."

그레타는 스스로 자신의 이름을 버렸다고 했다.

그러면 카알 아저씨는 어떻게 되는 걸까.

나를 위해 목숨을 버린..

그분의 마지막 유언은 어떻게 되는 걸까.

"아들아,

리시타란 이름은 대대로 장남에게만 주어지는, 우리 가문을 상징하는 이름이란다.

그러니 아들아,

비록 가문은 이미 몰락하였고 난 이곳에서 노예로 살다 가게 되었지만

너는 기사가 되어 우리 가문의 이름을 그리고 명예를 다시 되살려다오.

그것이 나의, 그리고 우리 가문의 마지막 긍지란다."

아이는 다시금 두 개의 검을 품에 안았다.

아들에게 버림받은 아버지와,

아버지에게 버림받은 아들이라...

아이는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떨궜다.

그리고 잠시 후, 고개를 든 아이의 얼굴엔 비장함이 감돌고 있었다.

기사가 되겠다.

이제부터 내 이름은 리시타다.

툭!

"저기 아가씨, 이거 떨어뜨렸어요"

리시타는 앞에 가던 여인이 떨어뜨린 귀걸이를 주워들며 소리쳤다.

"어머나, 고마워요"

뒤돌아선 여인은 리시타에게 눈웃음을 보이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도톰한 입술이 매력적인 여성이었다.

"이런 미인분이라면 얼마든지 환영입니다만."

"후후"

“그런데 이거.. 귀걸이인가? 무슨 피라도 담겨 있는 거 마냥.. 좀 특이한데?”

"... 글쎄?"

귀걸이를 받아 든 여자는 알 수 없는 묘한 웃음을 흘리곤 다시 발길을 옮겼다.

리시타는 아쉬운 듯 잠시 서서 여인이 사라진 곳을 바라보았다.

그러다 이내 자신도 인파 속으로 사라졌다.

http://www.inven.co.kr/board/powerbbs.php?come_idx=2034&l=431570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601316      [잡담]  네루이상 스샷 흐흐  [1] 초보탈줄 12:20  42 0
601315      [잡담]  스팀+링미스트리스 쿠앤크       카이를위해 12:11  41 0
601314      [기타]  이게님들 무기매혹 추천 부탁드립니다.  [4] 마법사짱짱맨 11:58  69 0
601313      [잡담]  낫비 인챈트 추천해주실분.. [1] 티파레트 11:53  24 0
601312      [잡담]  나비향인가 40인치 모니터인가  [3] 설미롱 11:52  83 0
601311      [잡담]  헤어 질문드려요! (뒤집모)  [6] 낫비종결 11:45  60 0
601310      [잡담]  첫 90을 찍었는데 [3] 바람이차다 10:08  115 0
601309      [잡담]  무제한 헤어좀 골라주세요~  [9] 피아노 09:20  218 0
601308      [잡담]  안녕하세요 이게님들 ㅎㅎ 신입입니다 잘..  [6] 옌이중독증 05:14  196 0
601306      [잡담]  헤어 선택장애..끄읍  [9] Yun02 04:04  248 0
601304      [잡담]  헤어 선택장애를 극복하러 왔습니다..(..  [10] 요쏩베이빗 02:39  377 0
601303      [잡담]  강화권 분양인증글!  [6] 하하설 02:38  191 4
601302      [잡담]  흐음 커미션을 해야하는데 어디서 구매자..  [9] 바다홍차 02:32  308 0
601301      [잡담]  오랜만에 레이즈샷!  [1] 미니플루트 02:31  155 0
601300      [잡담]  마호X님 강화권분양인증  [1] 라비엘 02:31  74 0
601299      [잡담]  (이벤트) '내 캐릭은 지약캐야.. [1] 만성피로도 02:25  123 0
601298      [이벤트]  브라하 가슴 봉힘 , 강화권 1강 분..  [32] 마호병 01:53  184 14
601297      [잡담]  이니브레드 하실분  [13] 미르쨔 01:47  152 0
601296      [잡담]  호엑 몇일전 미연시에서 만난 캐릭터를 ..  [7] 바다홍차 01:31  250 0
601295      [기타]  보라킹으로 공속 67  [2] Che 01:28  217 0
601294      [잡담]  룩 질문은 이비게라 해서 왔습니다. 헤..  [15] 안마좀해줄까 01:19  190 0
601293      [잡담]  낫비 이런스킬 생기면 편하겠담... [7] Didoto 00:24  221 0
601291      [잡담]  골드판다 색이 리골인가요?!  [2] Satan 00:13  165 0
601290      [잡담]  혹시 아바타모자 스냅백 가지고 계신분!  [2] 사란 00:10  194 0
601289      [잡담]  [약후방] 이너선택..  [4] Ciya 00:04  235 0
601288      [잡담]  집에 이제 도착했네요. ㅠㅠ  [6] 저지방우유 23:41  160 0
601286      [잡담]  봉힘 교체 질문드려요~ [2] 프란시느님 23:34  73 0
601285      [잡담]  혹시 섹시애니멀 리화 보신분이나 가지신.. [6] 쥬르텔 23:26  168 0
601284      [잡담]  다크레브 신발이.. [1] 리아파르 22:43  141 0
601283      [잡담]  이중에 골라주세요  [6] 손난쟈다메 22:42  230 0
601282      [잡담]  한번만 더 봐주세요 ㅠ.ㅠ 룩고수님들 ..  [7] 씅씅씅 22:42  210 0
601280      [잡담]  그....드웤 스태프가 언제 70제로 ..  [8] 테이루아 22:11  339 0
601279      [잡담]  영 이상한가요?8_8  [12] 씅씅씅 22:10  273 0
601278      [잡담]  룬스태프,마이오스스태프 매혹하시분! [1] 밥언제다되냐 21:58  102 0
601277      [잡담]  이너아머 색상 질문이요 [1] 저글베일 21:33  88 0
601275      [잡담]  목표가 얼마 안남았습니다!  [24] 루네시어스 21:25  266 0
601274      [잡담]  완료■헤어 색깔 골라주세요+(상품)  [11] 랫츄 21:09  366 0
601273      [잡담]  제트 블랙이랑 내추럴 블랙이랑 발색차이.. [5] 꾸잉 21:02  167 0
601272      [잡담]  (오나노기)헤어 봐주실래양..?  [11] 워든실루엣 21:00  254 3
601271      [잡담]  순회 스샷 배달~       랫츄 20:43  98 0
601270      [잡담]  글라스이비넨  [2] AtarieN 20:39  284 4
601269      [잡담]  장비 질문이여 [1] Honey허니 20:38  57 0
601268      [잡담]  헤어랑 이너아머 새로했습니다       야야야수 20:31  235 0
601267      [잡담]  헤어삔색도와주세여!+헤어 추천  [14] 음스미 19:58  376 0
601266      [잡담]  스펙을 어중간하게 맞춰놓으니까 엔드 다..      메르시마담 19:22  215 0
601265      [잡담]  헤어 갈팡질팡 도움!!!!!!!! 8ㅅ.. [4] 설미롱 19:20  277 0
601264      [잡담]  템프 하의 다 어디갔어요..또륵 [1] 폴짝이비 19:18  151 0
601263      [잡담]  기사단에서 갑자기 마을로 가졌는데 [2] 으갹당 19:17  111 0
601262      [잡담]  템프 1,2 파트 30 30 잘뜨는 편.. [6] 흉균 19:12  111 0
601261      [잡담]  샤이닝 리본 색상 좀 골라주세요  [12] 세이티엘 19:10  234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