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게시판 이용 규정
 ※ 아래 규정을 지키지 않을 경우 무통보 삭제 및 게시판 이용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1. 욕설, 비방, 혐오, 음란성 등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게시물(음란물 상세 규정 바로가기)
 2. 광고, 도배, 잡담, 질문, 카테고리 미준수 등 게시판 성격이나 규정에 맞지 않는 게시물.
 3. 웹툰, 타매체기사 무단전재 등 저작권에 위배되는 사진, 이미지, 기사 등록
 4. 낚시성, 추천을 유도하는 게시물
 5. 이미지가 없거나 주제에 맞지 않은 혹은 오이갤 성격에 맞지 않는 게시물
 6. BGM 및 동영상 카테고리가 올바르게 설정되지 않은 게시물
 7. 특정 게임 이용자 혹은 특정 계층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인 경우 카테고리로 표시해주세요.

※ 정치 이슈를 나눌 수 있는 오픈 정치 갤러리 [클릭!]가 신설되었습니다
정치 이슈(정치인, 정당, 선거 관련 내용 등)는 오.정.갤을 이용해주세요.
 

흔한 한국의 샤먼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안성 전기톱 사건의 주인공인 또순이가 맹견이라는 이유로 많은 분들의 오해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가해자가 진술도 번복하고 본인에게 유리한 상황을 조작주장하고 있는 바우리가 할 수 있는

 다각도의 방법으로 이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자 합니다동물이 말을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인해 사건이 은폐

조작되고 있다는 사실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살아남은 유일한 목격자가 사람이 아닌 또순이의 자견인

 희망이라는 이유로 또 다시 사람에게만 유리한 상황으로 사건이 전개되고 있기에 우리는 동물과 대화를 

할 수 있는 애니멀 커뮤니케이터들의 도움을 구하기로 하였습니다이 교감 내용은 객관적 진술로 법정에서

사용할 수는없지만,동물이 사람과 교감을 할 수 있음을 신뢰하는 분들이 사건을 이해하시는 데 도움이 되고

경찰에 참고자료로 제출하기 위해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먼저 애니멀 커뮤니케이터 박민철님이 보내주신 또순이와의 교감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박민철님은 또순이의 사건이 살해도 아니고 살육도 아니며 거의 도축수준이었다고 느낀 바를 말하고 있습니다.

 


또순이의 답변

1. 살해 될 때의 상황을 설명해 주세요.

나는 원래 사람에게 친절한 성격이고 호기심이 많은 성격이다그 날 친미감을 표현하기 위해 이웃집에 

놀러갔을 뿐인데 그 집 개가 가라고 짖어서 나도 왜 그러냐고 대꾸했을 뿐이다.



2. 그 다음 상황은?

그 집 개가 먼저 가라고 했고난 좋게 넘어가려고 했는데 그 집 개들이 모두 나를 향해 합세해서 짖기 시작했다그리고는 사람이 갑자기 나타나면서 굉음이 들렸다난 깜짝 놀랐다난 그 소리에 놀라서 사람을 보고 짖었다.

그런데 그 사람은 계속 공격적인 모습이었다.

그 사람이 나를 쫓아내려고 계속 겁을 주었다도망갈 곳이 없어 어쩔 수 없이 나도 방어 차원에서 뛰어 올랐다.

사람이 나에게 달려들었지만 나는 전혀 물지 않았다굉장히 큰 소리가 나서 방어하려고 했을 뿐이다.



소리가 너무 커서 뛰어 올랐는데 톱으로 나를 베어 버렸다 그리고는 그렇게 나를 방치했다.

그 광경을 여자 한 사람이 지켜보고 있었다.



3. 그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은?

그 사람도 나를 보고 놀랬을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실수로 나를 그렇게 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그러나 그렇게 했다고 해도 내가 그렇게 심하게 다쳤는데 나를 위해 아무런 후처치를 해 주지 않은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

억울하다내가 왜 죽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난 의문도 모르고 죽게 됐다.



4. 이전에 다른 사람이나 개를 문 적이 있는가?

난 이전에도 다른 사람이나 개를 문 적이 없다이번에도 다른 개를 물지 않았다.

난 나를 해친 그가 좋은 사람인 줄 알았다그래서 놀러갔다.

친밀감 나타내려고 갔는데 왜 나한테 이렇게 했을까?

겉모습이 크면 무조건 사나운 것인가그럼 인간도 크면 사나운가?

큰 사람은 이유도 없이 피해를 받아야 하나난 오해를 받아서 속상하다.

견종이니 뭐니 이런 말은 굉장히 가식적인 것이다다 인간이 만들어 낸 것이 아닌가?

이런 인간의 생각이 우습다.

인간의 사고가 우습다우리를 이런 모습으로 이렇게 크고 검게 만든 것은 결국 인간이 아닌가?

난 인간을 공격할 마음도 없었다.

우리를 겉으로 보고 판단하지 말아라당신들의 겉모습도 아름답지 않다.

우리는 인간이 먼저 공격태세를 보이지 않는 이상 절대 먼저 공격하지 않는다.

모든 것은 인간이 먼저 시작하는 것이다.

 




희망이의 답변



엄마는 평소에 사람과 친하고 친밀감을 형성한다호기심이 많아서 여기저기 다닌다그런데 갑자기 사람이 

나타나서 공격적인 태세를 취했다동시에 거기 있는 개들이 엄마를 보고 마구 짖었고주인과 개들이 합세해 

공격적 태세를 취했다.엄마는 방어적 태세를 취했다그럼에도 그 사람과 개들은 공격적이었다엄마는 인간이

큰 소리를 내며 다가오자 뛰어 올랐다그 순간 알 수 없는 굉음 내는 쇠붙이로 엄마를 몇 차례 내려쳤다.

다른 사람은 구경했다엄마는 너무 순둥이다 .엄마는 착하고 바보처럼 보일 정도이다

너무 순하고 사랑스럽고 질투심도 많았다. 나도 성견이 된 후 다른 개나 사람을 공격한 적이 없다

옆에서 베인 것을 보고도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고 지켜주지 못했다나만 살아남은 게 후회스럽다

나는 엄마가 죽을 때 아무것도 해줄 수 없어서 미안했다.



우리를 피해 가는 사람들을 본 적이 있다하지만우리를 이런 모습으로 

만들어놓은 것은 인간이다인간들이 우리 모습을 이렇게 만들어 놓고 우릴

왜 이렇게 대하는가사람을 참 좋게 봤다꼬리도 흔들고 엉덩이도 흔들고

인사했다하지만 처참하게 당했다나는 그 일을 보고 심리적 충격을 받았다

그 집 개가 먼저 우리를 보고 짖었다.



우리가 사람을 물 생각이 만일 있었다면그 사람은 벌써 죽었다.

하지만 우리는 사람을 물 생각이 전혀 없었고공격하지도 않았다.

화를 내지 않고 참았다공격할 마음이 없었다그런데 왜 이렇게 했는지 모르겠다.

엄마가 죽고 난 후 같이 죽고 싶다.





안성 전기톱 살견사건 당시 동물보호단체가 애니멀 커뮤니케이터 불러서 쓴 소설


에라이
Lv77
북극의신사
60%
 
경험치
300,145
베니
352
이니
12,749
  • 인벤랭킹332 위
  • 명성치2548
  • i 토큰50
  • 9
  • 5
  • 5
  • 4
  • 5


풍경 달다

                                       정호승


운주사 와불님을 뵙고


돌아오는 길에


네 마음의 처마 끝에


풍경을 달고 돌아왔다.



먼데서 바람 불어와


풍경소리 들리거든


보고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 줄 알아라.



           Private           


    First Private    

 □


       Corporal        


       Sergeant        

 

강원도 강릉시 강릉우체국 사서함 25호 공군 제 8980부대 발사중대 발사반 일병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 인벤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 바르고 고운 말로 성숙한 게시판 문화를 만들어 나갑시다.
 
이미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기타] 마격 부탁드려요 ~      진님임 01:05  9 0
   [게임] 플래시게임 하나찾고 있는데 아시는분이 계시.. [4] 독초향기 00:59  195 0
   [계층] 고슈진 사마! [11] 연애 00:56  386 0
   [브금주의] 자동차 속도에 비례한 개의 표정 [6] 유즈키유카리 00:51  730 0
   [이슈] 터키 자원봉사자분들 [16] 몽구인 00:42  1186 0
   [기타] 오늘도 급 삘받고 그린그림 [2] 가격대위 00:41  976 0
   [브금주의] [바탕화면] 제가 쓰고있는 것들2 [11] 짱쌘뉴비에요 00:34  980 1
   [브금주의] 대륙의 불법개조 [7] 유즈키유카리 00:33  1758 0
   [유머] [BGM] 예비군 격한 공감 [6] Kodaline 00:28  1752 0
   [유머] 초딩도 비웃는 셧다운 [17] 밥먹고하냐 00:26  2240 0
   [유머] 다른나라와 대한민국의 인식 차이 [14] 밥먹고하냐 00:26  1838 0
   [유머] 여래신장 [11] 밥먹고하냐 00:25  1832 0
   [유머] 으리의 자동차 [4] 히스파니에 00:25  1122 3
   [유머] 나 때문에 기분나쁜거 아니지 신병? [5] 밥먹고하냐 00:24  1367 0
   [브금주의] 명탕정 코난 - 설녀 이야기 [6] 유즈키유카리 00:24  1011 0
   [이슈] 간단하게 설명을 드릴게요 [7] jinun 00:22  1353 0
   [유머] 외국인도 놀라는 머리크기 [7] 노바 00:20  1873 0
   [이슈] 배가 기울어서 대피 못한다메.. 개새끼야 [3] esurain 00:19  1409 0
   [동영상] 조회수 200만 미국 대학생 동성결혼 연설 [3] Kodaline 00:18  476 0
   [유머] 이와중에 교회는... [33] 랄룰 00:12  1905 3
   [계층] 마격 부탁드립니다. [10] 연애 00:07  718 0
   [계층] 게임이 현실이되는. swf [13] TTdd 00:02  1985 0
   [유머] 선장대신 [2] 가격대위 23:59  1787 0
   [유머] 청장 자폭 ... 잠수부 자폭 ... [29] 가우리주신 23:52  3807 1
   [기타] 방금 썰전 조금 봤는데.... [18] 주차장알바 23:48  3088 0
   [이슈] 성범죄 1위 직업 [20] 강제약관동의 23:46  4126 1
   [브금주의] 평범한 일상만화 [10] 유즈키유카리 23:44  1829 0
   [이슈] 게임관련 규제 성인이라 상관없다? [16] 낄크르릭 23:43  2090 4
   [이슈] 해경 관계자의 말을 마지막으로 전합니다. [11] jinun 23:41  1804 0
   [브금주의] 철 많이 지난 겨울왕국 만화 [10] 유즈키유카리 23:34  2168 0
   [이슈] 사이코패스같은년들 박멸하고싶은충동 [27] 강제약관동의 23:22  4025 0
   [이슈] 기생충 parasite [15] 강제약관동의 23:18  2898 0
   [기타] 인벤에서본 기억에남는 만화.. [22] 완전쩌러염 23:16  3278 0
   [기타] 케밥사건까지 이번사건은 많은걸 보여주네요 [8] lastshine 23:13  2242 0
   [게임] 이제 우리나라 게임은 망했음... [52] 금시윤2 23:09  3928 0
   [이슈] 유병언 前회장 "전 재산 100억원 내놓을 용의.. [14] Planx 23:08  2310 0
   [동영상] 서면 삼보오락실 건카타 [11] MiReD 23:06  1381 0
   [이슈] 전 이거 보시라고는 못 하겠습니다... [42] jinun 23:03  3709 0
   [기타] 폭유 [14] 리오그란데 23:02  3484 0
   [유머] 이제 곧 [7] 문덕수 23:01  2376 0
   [기타] 이쯤되면...미친거죠 [13] 제시카짱짱걸 22:57  2972 0
   [기타] 지방선거 문자모음 [11] 리오그란데 22:55  1794 0
   [유머] ㅈ 투 더 망. [16] 문덕수 22:49  3172 0
   [이슈] 정상참작될것같은 구타유발 [24] 강제약관동의 22:45  3353 0
   [게임] 합헌 날린 헌재 녀석들을 테러해야!!!!!!!!!! [17] 금시윤2 22:34  2061 0
   [이슈] 현재 아프리카TV 팩트TV 단독 팽목항 상황 생.. [11] 여화80 22:34  2888 3
   [유머] 디스코팡팡 순간포착 [14] 연초희 22:32  4711 0
   [유머] 형 결혼하면. . [7] 아르치마르치 22:32  4197 0
   [기타] 운좋은 날~!? [2] 헤리슨존슨 22:30  1810 0
   [브금주의] 여자가 오이갤형에게 말걸어오는 만화 [29] 연초희 22:30  2434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