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게시판 이용 규정
 ※ 규정위반시 무통보 삭제 및 추가 조치가 있을 수 있으며, 일정 이상 위반시 오이갤 이용이 제한됩니다.

 1. 제목에 닉네임 언급하거나 특정 친목/저격 행위는 금지됩니다.
 2. 욕설 및 근거없는 비방, 혹은 모욕적인 언사 사용 자제 바랍니다.
 3. 카테고리가 맞지 않을 경우, 삭제될 수 있습니다.
 4. 고의적으로 분쟁을 조장할 경우,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5. 썸네일은 물론, 본문에서도 음란물 규정을 준수해주세요. (음란물 상세 규정 바로가기)
 6. 대다수의 국민 정서에 반하는 내용은 지양해주세요
 7. 일반 대중의 정서에 반하는 패륜적인 표현은 금지입니다.
 8. 제목에 직접적인 추천/이니 구걸 및 내용없는 마무리 일격 요청글 자제 바랍니다.
 9. 혐오스럽거나, 고의적인 낚시성 글도 지양해주세요.
 10. 저작권에 위배되는 사진, 이미지, 기사, 웹툰 등은 삭제됩니다. (기사는 일부 발췌+링크로 올려주세요)

 ※ 더 상세한 규정은 오픈 이슈 갤러리 개편 규정(클릭!)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나 영상이 포함되지 않은 글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 오픈이슈갤러리를 비롯하여 인벤에 대한 의견은 help@inven.co.kr로 보내주세요!
 

임창정에 대한 몇 가지 사실들

1. 임창정은 연기자로 먼저 데뷔했다. 
안성기. 최민수 주연의 영화 '남부군'에서 어린 병사로 나오는데
거기서 '겁이 나서'라는 대사를 '겁씨 나서'로 발음한다. 
어떤 노래를 부를때도 그렇게 발음했던 것 같은데 기분탓이겠지.

2.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좋아하는 가수로 임창정은 꼽은 적이 있다.
이유는 가창력이 빼어나서라고. 하긴 그게 아니면 뭘 보고 얘를 좋아하나
사실 어찌보면 목소리는 평범한 편인데, 음색이고 나발이고 걍 미친 가창력으로 다 커버가 되나보다.

3. 신인가수 시절 임창정이 연예계 관계자들과 노래방에 간 적이 있다.
임창정이 노래를 하자, 그날따라 컨디션이 좋았는지 열광의 도가니탕이 되었다고 한다.
그 때 구석에서 조용히 앉아있던 조그만 젊은 여자가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시작했는데
눈 앞에 천국이 다가온듯한 신세계가 펼쳐지고, 임창정은 감히 나 따위가 가수를 해도 되는지 심각하게 고민하게 되었다 한다.
심지어 그 여자는 아직 데뷔하기 전이라 가수도 아니었다. 새파란 가수지망생에게 노래방에서 발렸다니.. 무려 임창정이..
그 여자가 누구냐면 박정현. 오 납득 오케이.

4. 임창정은 연기력으로 정평이 나있고, 다작을 했음에도 의외로 초대박을 친 영화는 없다.
대표작인 색즉시공의 관객이 420만. 거기에 20편이 넘는 그의 출연작을 다 합쳐도 2000만이 되지 않는다.
반면 그가 출연제의를 거절한 해운대와 과속스캔들의 관객 수를 합치면 2000만이 넘는다. ㅎㄷㄷ

5. 나가수에서 출연 섭외가 온 적이 없다고 한다. 왜지..

6. 립싱크가 당연한듯 성행하던 시절에도 임창정은 라이브 가수였다.
한 번은 방송국에서 '혼자만의 이별'을 한 키 올려서 반주를 틀어버렸는데..
노래방에서 임창정 노래 해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이 사람 노래는 일반인이 부르는거 자체가 무리다.
대체로 키가 높고 호흡이 쉴만한 구간이 잘 없는데, 거기에 한 키를 더 올려버리면 정말로 답이 없는거다.
그러나 임창정은 한 키 높인 '혼자만의 이별'을 빡친 표정을 지으며 라이브로 다 불러버렸다. ↓ 감상해보자.



이상

엔하위키미러 임창정 항목에서 참조 
Lv78
페르디엔
23%
 
경험치
315,901
베니
1,542
이니
30,681
  • 명성치8590
  • 제니6
  • 9
  • 5
  • 3
  • 5
  • 5
  • 5
  • 1
  • 3


나치가 공산주의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두었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노동조합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왔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다.

그들이 나에게 닥쳤을 때는,
나를 위해 말해 줄 이들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다크소울2 요약.glf

1.jpg

 








쨔악! 앜!왜때려요!찰지구나!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 인벤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 바르고 고운 말로 성숙한 게시판 문화를 만들어 나갑시다.
 
인증글
이미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연예]  윤하 - Tower Records IN .. [6] 음색깡패윤하 23:39  904 3
   [이슈]  서북청년단 실체 [37] 무기전문가 23:28  3487 4
   [계층] 밑에꺼 이어지는겁니다 [44] 뻥키뻥키 23:25  6716 0
   [계층] 머이런놈이 다있데?? [32] 뻥키뻥키 23:23  6546 0
   [이슈] 단통법 첫날, 뽐뿌의 절규 [32] bluejeck 23:22  6133 0
   [유머] 소녀가 좁은 틈을 햝짝햝짝 [25] 밥먹고하냐 23:17  6305 0
   [유머] mp3 랑 이어폰 샀다가 와이프에게 쫒겨.. [24] 밥먹고하냐 23:16  5970 0
   [유머] 보편적인 공중화장실 사용법 [4] 밥먹고하냐 23:15  4366 0
   [유머] 오락실 동심파괴엔딩 [17] 밥먹고하냐 23:14  6133 0
   [유머] 불닭볶음면 안맵게 먹는방법 [29] 밥먹고하냐 23:13  6440 0
   [이슈] 단통법과 함께 등장한 위약4 [19] 디지털논리왕 23:06  4394 0
   [이슈] 굉장히 독특하고 위험한 아파트 [18] 무기전문가 22:58  5821 0
   [기타] 한국 인기사이트 순위 [30] 아힌샤르트 22:57  4350 0
   [유머] 디씨 공무원갤 금지사진 [24] Ah6 22:55  7800 0
   [유머] 이빨 요정 [22] 상처 22:52  5739 0
   [유머] 학교에 미대가 없을때 일어나는 일 [21] 상처 22:50  7608 0
   [유머] 살쪘냥!?! [12] 상처 22:49  4306 0
   [사진]  (BGM) 아름다운 석양 사진들 [3] 상처 22:48  1670 0
   [계층] 아시안게임, 잔치는 끝났다 [30] 태현군 22:48  5633 0
   [유머] 팩스가 안왔다니까요? [7] 상처 22:47  4354 0
   [이슈] 단통법 설명 만화 ㅋ [13] 불타는치킨 22:42  3563 0
   [계층] 이번주 토요일 GGK 페스티벌 [9] 죽데 22:39  2782 0
   [이슈] 안산다는데요? [23] esurain 22:33  5494 0
   [계층] 입대 [39] 베가레이저 22:30  5589 1
   [이슈] 공포의 한국인 [41] 샤빌라 22:27  7386 0
   [유머] [고전] 전설의 싸움꾼들 [40] 샤빌라 22:21  8114 0
   [유머] 형제의 인형놀이 [6] 의지의1초 22:20  4190 1
   [연예] 혜리.jpg [24] Jamesrolfe 22:19  8179 0
   [계층] 자기전엔 μ's 사진으로 정화! [18] 마조돼지 22:17  5046 0
   [기타]  아프리카 BJ 애완동물 [15] VladWSR 22:17  4256 0
   [유머]  [bgm]현기차의 디자인 능력 [11] 짬타이거JH 22:16  4035 0
   [유머] 방금 끝난 넥슨 VS 대정령 천만원빵 결.. [48] 궈니11 22:14  8457 0
   [유머] 흔한 인터넷 쇼핑몰 후기 [15] 라즈베리푸딩 22:13  7065 3
   [이슈] 오늘자 조선tv 메인뉴스 [30] 샤빌라 22:05  3975 2
   [기타]  Andrew York - candleli..      바루디 21:55  839 0
   [유머]  휘어지는 아이폰에 경쟁자가? 코난 오브라.. [9] 실리엔나이트 21:49  2520 0
   [연예]  윤하 - 내 마음이 뭐가 돼 (2차 티저.. [9] 귀요미고윤하 21:45  1307 1
   [기타] [장도리] 2014년 10월 2일 [24] 사실난배추 21:42  4304 20
   [유머] 게임 하고 싶어지는 컨트롤러 [23] 스팀 21:27  8484 0
   [유머]  냥이와 강아지의 신경전 [7] 쉬아준수 21:26  2509 0
   [유머] 윈도우 10 [24] 중복 21:26  4830 0
   [기타] 청와대 소장 국가보물 행방불명 [41] 안성 21:25  4701 7
   [이슈] 화산폭발에서 50명을 구한 산장 주인 [19] 타이트네이브 21:23  4004 0
   [유머] 뚜벅초 [23] 중복 21:14  6158 0
   [유머] 우리 중에 스파이가 있는 것 같아 [32] 닝개미 21:00  9909 0
   [기타] 문 열어줘! [12] 디아브롤 20:59  5711 1
   [기타] '메달 반납' 인도 女 선수 "억울? 이.. [64] 연금술사과거 20:53  8176 3
   [유머] 모르면 나대지 말고 아가리는 닫혀있는게 .. [36] AliceBlue 20:51  6353 0
   [유머]  고양이와 함께 산책을 [4] 울랄라울랄라 20:50  2248 0
   [계층]  아랑전설 실사판 신작 [8] 샤빌라 20:50  3287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