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게시판 이용 규정
 ※ 규정위반시 무통보 삭제 및 추가 조치가 있을 수 있으며, 일정 이상 위반시 오이갤 이용이 제한됩니다.

 1. 제목에 닉네임 언급하거나 특정 친목/저격 행위는 금지됩니다.
 2. 욕설 및 근거없는 비방, 혹은 모욕적인 언사 사용 자제 바랍니다.
 3. 카테고리가 맞지 않을 경우, 삭제될 수 있습니다.
 4. 고의적으로 분쟁을 조장할 경우,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5. 썸네일은 물론, 본문에서도 음란물 규정을 준수해주세요. (음란물 상세 규정 바로가기)
 6. 대다수의 국민 정서에 반하는 내용은 지양해주세요
 7. 일반 대중의 정서에 반하는 패륜적인 표현은 금지입니다.
 8. 제목에 직접적인 추천/이니 구걸 및 내용없는 마무리 일격 요청글 자제 바랍니다.
 9. 혐오스럽거나, 고의적인 낚시성 글도 지양해주세요.
 10. 저작권에 위배되는 사진, 이미지, 기사, 웹툰 등은 삭제됩니다. (기사는 일부 발췌+링크로 올려주세요)

 ※ 더 상세한 규정은 오픈 이슈 갤러리 개편 규정(클릭!)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나 영상이 포함되지 않은 글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 오픈이슈갤러리를 비롯하여 인벤에 대한 의견은 help@inven.co.kr로 보내주세요!
 

임창정에 대한 몇 가지 사실들

1. 임창정은 연기자로 먼저 데뷔했다. 
안성기. 최민수 주연의 영화 '남부군'에서 어린 병사로 나오는데
거기서 '겁이 나서'라는 대사를 '겁씨 나서'로 발음한다. 
어떤 노래를 부를때도 그렇게 발음했던 것 같은데 기분탓이겠지.

2.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좋아하는 가수로 임창정은 꼽은 적이 있다.
이유는 가창력이 빼어나서라고. 하긴 그게 아니면 뭘 보고 얘를 좋아하나
사실 어찌보면 목소리는 평범한 편인데, 음색이고 나발이고 걍 미친 가창력으로 다 커버가 되나보다.

3. 신인가수 시절 임창정이 연예계 관계자들과 노래방에 간 적이 있다.
임창정이 노래를 하자, 그날따라 컨디션이 좋았는지 열광의 도가니탕이 되었다고 한다.
그 때 구석에서 조용히 앉아있던 조그만 젊은 여자가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시작했는데
눈 앞에 천국이 다가온듯한 신세계가 펼쳐지고, 임창정은 감히 나 따위가 가수를 해도 되는지 심각하게 고민하게 되었다 한다.
심지어 그 여자는 아직 데뷔하기 전이라 가수도 아니었다. 새파란 가수지망생에게 노래방에서 발렸다니.. 무려 임창정이..
그 여자가 누구냐면 박정현. 오 납득 오케이.

4. 임창정은 연기력으로 정평이 나있고, 다작을 했음에도 의외로 초대박을 친 영화는 없다.
대표작인 색즉시공의 관객이 420만. 거기에 20편이 넘는 그의 출연작을 다 합쳐도 2000만이 되지 않는다.
반면 그가 출연제의를 거절한 해운대와 과속스캔들의 관객 수를 합치면 2000만이 넘는다. ㅎㄷㄷ

5. 나가수에서 출연 섭외가 온 적이 없다고 한다. 왜지..

6. 립싱크가 당연한듯 성행하던 시절에도 임창정은 라이브 가수였다.
한 번은 방송국에서 '혼자만의 이별'을 한 키 올려서 반주를 틀어버렸는데..
노래방에서 임창정 노래 해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이 사람 노래는 일반인이 부르는거 자체가 무리다.
대체로 키가 높고 호흡이 쉴만한 구간이 잘 없는데, 거기에 한 키를 더 올려버리면 정말로 답이 없는거다.
그러나 임창정은 한 키 높인 '혼자만의 이별'을 빡친 표정을 지으며 라이브로 다 불러버렸다. ↓ 감상해보자.



이상

엔하위키미러 임창정 항목에서 참조 
Lv78
페르디엔
38%
 
경험치
319,511
베니
1,588
이니
33,324
  • 명성치8645
  • 제니13
  • 9
  • 5
  • 3
  • 5
  • 5
  • 5
  • 1
  • 3


나치가 공산주의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두었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노동조합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왔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다.

그들이 나에게 닥쳤을 때는,
나를 위해 말해 줄 이들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다크소울2 요약.glf

1.jpg

 








쨔악! 앜!왜때려요!찰지구나!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 인벤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 바르고 고운 말로 성숙한 게시판 문화를 만들어 나갑시다.
 
인증글
이미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기타]  베토벤 열정 3 악장 [4] 뮤즈 20:41  719 3
   [기타]  집에 돌아온 군인 [3] Bellzebuit 20:32  1626 0
   [이슈] 이용신: 통진당 해체는 갑질오브갑질 [118] Grocor 20:32  2953 8
   [이슈] 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하면 돼 [8] 칼있으마로키 20:28  3150 0
   [기타] 위엄 쩌는 발칸포 [19] 여화80 20:08  5893 0
   [이슈] 통진당 헌재 해산 요청 결정문 요지.. [12] 별의고향 20:07  1622 0
   [계층] AV 의 단골 스토리 [28] 샤빌라 19:54  8736 0
   [유머] 이 어플 내가 깐 적 없는데 ㅡㅡ [28] o케르o 19:37  7922 0
   [이슈] 문건 유출사고 보다 더 극비사항 [26] 샤빌라 19:23  5264 0
   [사진] 보디빌더와 일반인.jpg [14] 죽데 19:19  9377 0
   [계층]  [계층/약혐/롤] 스틱맨롤 [3] 극극심해어 19:17  1782 0
   [계층] 변신할때 건들면 안되는 이유 [14] 샤빌라 19:17  7974 0
   [연예] 같은 옷 다른 느낌(한국인들만의 대결) [20] osama 18:52  7889 0
   [유머] ㅋ [6] FrostWorm 18:48  3749 0
   [이슈] 인디밴드 암흑기로 몰고간 가수 [34] 샤빌라 18:42  7027 0
   [이슈] 통진당 해산에 대한 외신들 반응 [46] 갱킹전도사 18:40  5584 0
   [기타]  반도의 영어 허세꾼들 [3] 리터늄록턴 18:40  2480 0
   [연예] 27일 신촌에 아이유 온다는데 가볼까욤ㅎ [19] 스나이뻥 18:38  4775 0
   [유머] 여자한테 키스받는 방법 [6] 리터늄록턴 18:38  6863 0
   [계층] 겨울옷 신상품 [10] 샤빌라 18:37  5238 0
   [유머] 작명의 중요성 [8] 리터늄록턴 18:36  5898 0
   [기타] 아들! 아빠가 공잡았어! [10] 냥꾼만 18:28  4201 0
   [계층] [반지의 제왕] 힘의 반지 [15] 나나고 18:28  5181 4
   [유머] 봉중봉 [8] 리터늄록턴 18:27  3628 0
   [유머] 절대반지 [3] 상처 18:18  4622 0
   [기타]  [극혐]썸녀에게 강제 일밍아웃 당한 일베.. [62] 리터늄록턴 18:15  8288 0
   [사진] 한국라면 너구리의 미국이름 [14] 쑤딩딩쑤르딩 18:14  7325 0
   [이슈] 답없는 한국 [22] osama 18:12  6615 3
   [사진] 벤츠 앞에서 감히 길막을.. [13] 쑤딩딩쑤르딩 18:10  7018 0
   [유머] 크리스마스 선물은 역시 반지죠 [9] 튀는거냐 18:03  5491 0
   [유머] 논리甲 양아치 [12] 튀는거냐 17:56  9264 0
   [연예] 엄마 죗값 치러야해… [42] 포이즌팽 17:55  7795 0
   [유머] 오늘자 무한도전 멤버들 [43] Drfd 17:54  10038 1
   [지식] 간만에 보는 국뽕 [12] 튀는거냐 17:53  5345 2
   [유머] 옹달샘의 의리 [5] 신다빈 17:49  7560 0
   [유머] 오이갤 형님들! 언능 가입하세요! [12] 허지마러 17:48  3305 0
   [유머] 빠와 매들.jpg [17] 튀는거냐 17:45  6122 0
   [이슈] 자 다음은 누구냐 덤벼라 [7] 칼있으마로키 17:44  3142 0
   [계층] 해리포터야 맨 오른쪽 지팡이를 가져가거라 [11] twinklesw 17:42  4501 0
   [유머] 누구 하는짓이랑 똑같네 [6] 오지치지치 17:36  4568 0
   [유머] 뜻밖의 해체.jpg [25] 니코리즘 17:28  10011 4
   [사진] 사람이 몇명인 세어보세요 [24] 허지마러 17:13  5429 0
   [기타] 노예의 기준 [45] 하나이로 17:12  7493 1
   [유머] 흔하지 않은 여동생 엿먹이는 방법 [12] Yuigahama 17:11  9140 0
   [유머] 하계 세상 구경 [7] Iu아이유 17:11  4995 0
   [게임]  오큘러스 리프트 롤러코스터 [3] 엘린창기사 17:04  1417 1
   [유머] 주말 출근의 장점 [16] Yuigahama 17:02  7736 0
   [이슈] 갑질이 일상인 사람들 보시오 [55] 라이트앤솔트 16:58  5847 2
   [이슈] 의미심장한 일러스트 [31] 여화80 16:51  7200 1
   [지식] 핸드폰 오류?69년과 올해는 날자가 같네.. [9] Iu아이유 16:49  2665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