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게시판 이용 규정
 ※ 규정위반시 무통보 삭제 및 추가 조치가 있을 수 있으며, 일정 이상 위반시 오이갤 이용이 제한됩니다.

 1. 제목에 닉네임 언급하거나 특정 친목/저격 행위는 금지됩니다.
 2. 욕설 및 근거없는 비방, 혹은 모욕적인 언사 사용 자제 바랍니다.
 3. 카테고리가 맞지 않을 경우, 삭제될 수 있습니다.
 4. 고의적으로 분쟁을 조장할 경우,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5. 썸네일은 물론, 본문에서도 음란물 규정을 준수해주세요. (음란물 상세 규정 바로가기)
 6. 대다수의 국민 정서에 반하는 내용은 지양해주세요
 7. 일반 대중의 정서에 반하는 패륜적인 표현은 금지입니다.
 8. 제목에 직접적인 추천/이니 구걸 및 내용없는 마무리 일격 요청글 자제 바랍니다.
 9. 혐오스럽거나, 고의적인 낚시성 글도 지양해주세요.
 10. 저작권에 위배되는 사진, 이미지, 기사, 웹툰 등은 삭제됩니다. (기사는 일부 발췌+링크로 올려주세요)

 ※ 더 상세한 규정은 오픈 이슈 갤러리 개편 규정(클릭!)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나 영상이 포함되지 않은 글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 오픈이슈갤러리를 비롯하여 인벤에 대한 의견은 help@inven.co.kr로 보내주세요!
 

임창정에 대한 몇 가지 사실들

1. 임창정은 연기자로 먼저 데뷔했다. 
안성기. 최민수 주연의 영화 '남부군'에서 어린 병사로 나오는데
거기서 '겁이 나서'라는 대사를 '겁씨 나서'로 발음한다. 
어떤 노래를 부를때도 그렇게 발음했던 것 같은데 기분탓이겠지.

2.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좋아하는 가수로 임창정은 꼽은 적이 있다.
이유는 가창력이 빼어나서라고. 하긴 그게 아니면 뭘 보고 얘를 좋아하나
사실 어찌보면 목소리는 평범한 편인데, 음색이고 나발이고 걍 미친 가창력으로 다 커버가 되나보다.

3. 신인가수 시절 임창정이 연예계 관계자들과 노래방에 간 적이 있다.
임창정이 노래를 하자, 그날따라 컨디션이 좋았는지 열광의 도가니탕이 되었다고 한다.
그 때 구석에서 조용히 앉아있던 조그만 젊은 여자가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시작했는데
눈 앞에 천국이 다가온듯한 신세계가 펼쳐지고, 임창정은 감히 나 따위가 가수를 해도 되는지 심각하게 고민하게 되었다 한다.
심지어 그 여자는 아직 데뷔하기 전이라 가수도 아니었다. 새파란 가수지망생에게 노래방에서 발렸다니.. 무려 임창정이..
그 여자가 누구냐면 박정현. 오 납득 오케이.

4. 임창정은 연기력으로 정평이 나있고, 다작을 했음에도 의외로 초대박을 친 영화는 없다.
대표작인 색즉시공의 관객이 420만. 거기에 20편이 넘는 그의 출연작을 다 합쳐도 2000만이 되지 않는다.
반면 그가 출연제의를 거절한 해운대와 과속스캔들의 관객 수를 합치면 2000만이 넘는다. ㅎㄷㄷ

5. 나가수에서 출연 섭외가 온 적이 없다고 한다. 왜지..

6. 립싱크가 당연한듯 성행하던 시절에도 임창정은 라이브 가수였다.
한 번은 방송국에서 '혼자만의 이별'을 한 키 올려서 반주를 틀어버렸는데..
노래방에서 임창정 노래 해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이 사람 노래는 일반인이 부르는거 자체가 무리다.
대체로 키가 높고 호흡이 쉴만한 구간이 잘 없는데, 거기에 한 키를 더 올려버리면 정말로 답이 없는거다.
그러나 임창정은 한 키 높인 '혼자만의 이별'을 빡친 표정을 지으며 라이브로 다 불러버렸다. ↓ 감상해보자.



이상

엔하위키미러 임창정 항목에서 참조 
Lv78
페르디엔
11%
 
경험치
312,853
베니
1,507
이니
30,651
  • 명성치8575
  • 제니3
  • 9
  • 5
  • 3
  • 5
  • 5
  • 5
  • 1
  • 3


나치가 공산주의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두었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노동조합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왔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다.

그들이 나에게 닥쳤을 때는,
나를 위해 말해 줄 이들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다크소울2 요약.glf

1.jpg

 








쨔악! 앜!왜때려요!찰지구나!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 인벤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 바르고 고운 말로 성숙한 게시판 문화를 만들어 나갑시다.
 
인증글
이미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계층]  [브금] 울버린 : 올드 맨 로건 2편 [49] 세오덴왕 20:35  5568 60
   [계층]  Paramore - Decode (Liv.. [3] 마조돼지 20:33  349 0
   [게임]  슈퍼마리오64 5:00 클리어 읏큐 [9] 읏큐 20:33  1264 0
   [유머] 에볼라에 감염될꺼같아요.. [5] 규정위반 20:31  3288 0
   [유머] 강아지계 여친 [18] 밥먹고하냐 20:17  6505 0
   [유머] 십일조 안내면 투표권 제한 [42] 밥먹고하냐 20:14  3374 0
   [유머] 일본 여자의 한국군 디스 [14] 밥먹고하냐 20:14  6347 3
   [유머] 15년 전 한국 물가 [16] 밥먹고하냐 20:12  3992 0
   [연예] 무개념 캠핑남 장근석 [32] 람소이 20:12  5986 0
   [유머] 4,900원 치킨 뷔페 [22] 밥먹고하냐 20:12  4594 0
   [연예] 한효주 동생 사건 드디어 방송 탄다. [28] 연금술사과거 20:07  5512 2
   [유머] 스티븐호킹과의 인터뷰.jpg [18] 귀군 20:07  3839 1
   [게임]  롤은 잘모르지만 이런건 멋있는듯 [7] 비닮은아이 20:02  3220 0
   [연예] 신화 에릭의 성직구 [12] 냥꾼만 20:01  4636 0
   [기타] 영웅의 조건 (명량해전) [8] 냥꾼만 20:00  2530 9
   [기타] 남자몸매(여성회원을 위한 짤) [31] 냥꾼만 19:59  5140 0
   [기타] 댓글유희 - 한의산데 궁금한거 물어보세요.. [11] 냥꾼만 19:58  1714 0
   [기타] 표정은 말한다 [4] 냥꾼만 19:56  1920 0
   [기타] 억대 PC [12] 귤과꿀물 19:53  4534 0
   [이슈] 신인 남자 구룹 이름 공모전 [14] I강건마l 19:53  3597 0
   [유머] 반려동물 일상 [10] 람소이 19:51  3563 0
   [이슈] 진정한 페스트푸드 [16] I강건마l 19:51  5055 0
   [이슈] 뜻밖의 기계체조 [8] I강건마l 19:48  3915 0
   [유머] 성진국 변태의 흔한 재능 낭비 [17] 람소이 19:48  7009 0
   [유머] 세계에서 가장 잘생긴 새 [3] 부산엔젤 19:47  4141 0
   [이슈] 잘 살 틈을 안주는.... [15] 람소이 19:43  4087 0
   [계층]  일본 오무라이스 장인 [11] I강건마l 19:42  2517 0
   [계층] 13년 많이 다운로드된 애니 1~10위 [55] I강건마l 19:38  5123 0
   [연예] 연기 잘하는 배우 [12] 미소사제님 19:37  3826 0
   [유머] 2초만에 느낀 인생의 쓴맛 [15] 부산엔젤 19:36  4553 0
   [유머] 두 강아지자리 뺏은 고양이.gif [15] 귀군 19:32  3607 0
   [연예]  4분할 [AOA] - 단발머리 [12] 달+바람 19:29  1565 8
   [유머] 열도의 모델 능욕 [31] 상처 19:26  7788 0
   [게임] 현재 풋볼데이 최악의 버그 [6] 라뮤뮤 19:25  3313 0
   [이슈] 헬멧용 랜턴 1개로 소방관 6명이 돌려 .. [15] 미소사제님 19:25  2169 7
   [유머] 외동들은 절대 공감 못하는 것들 [28] 부산엔젤 19:23  5314 1
   [유머] 지하철 철벽녀 [13] 상처 19:20  7503 0
   [유머]  (BGM) 사진 방해꾼들 [14] 상처 19:19  2296 0
   [이슈] pic)제과업체 국내실적 '뚝'…소비자 .. [21] 달+바람 19:19  3294 0
   [연예] 에이미 ‘졸피뎀 복용’ 혐의 벌금 500.. [25] 미소사제님 19:13  3195 0
   [유머] 펭귄이 멘붕한 이유 [16] 부산엔젤 19:08  4935 0
   [유머] 담배피다 걸린 싸이 [19] 상처 19:07  6990 0
   [기타] 소방관의 마지막 기도.. [11] 국방부 19:01  2591 20
   [유머] 사는개 힘들다 [10] 상처 18:59  3411 0
   [이슈] 와...좆중딩 소름 [51] 골든호넷 18:56  7846 0
   [유머] 요즘 초등학생들이 본다는 영어시험 [29] 연초희 18:54  5337 0
   [기타] 세월호 구조된 팬에게 쪽지보낸 연예인 [4] 부산엔젤 18:53  4247 1
   [연예] 악마에게 영혼이라도 팔든가 [9] 키투네투 18:50  5617 0
   [계층] 용x골 업소녀 의 카카오스토리 [44] 샤빌라 18:50  8631 1
   [이슈] 나경원, 아이스버킷 동참 [30] 연초희 18:47  4079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