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게시판 이용 규정
 ※ 규정위반시 무통보 삭제 및 추가 조치가 있을 수 있으며, 일정 이상 위반시 오이갤 이용이 제한됩니다.

 1. 제목에 닉네임 언급하거나 특정 친목/저격 행위는 금지됩니다.
 2. 욕설 및 근거없는 비방, 혹은 모욕적인 언사 사용 자제 바랍니다.
 3. 카테고리가 맞지 않을 경우, 삭제될 수 있습니다.
 4. 고의적으로 분쟁을 조장할 경우,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5. 썸네일은 물론, 본문에서도 음란물 규정을 준수해주세요. (음란물 상세 규정 바로가기)
 6. 대다수의 국민 정서에 반하는 내용은 지양해주세요
 7. 일반 대중의 정서에 반하는 패륜적인 표현은 금지입니다.
 8. 제목에 직접적인 추천/이니 구걸 및 내용없는 마무리 일격 요청글 자제 바랍니다.
 9. 혐오스럽거나, 고의적인 낚시성 글도 지양해주세요.
 10. 저작권에 위배되는 사진, 이미지, 기사, 웹툰 등은 삭제됩니다. (기사는 일부 발췌+링크로 올려주세요)

 ※ 더 상세한 규정은 오픈 이슈 갤러리 개편 규정(클릭!)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나 영상이 포함되지 않은 글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 오픈이슈갤러리를 비롯하여 인벤에 대한 의견은 help@inven.co.kr로 보내주세요!
 

임창정에 대한 몇 가지 사실들

1. 임창정은 연기자로 먼저 데뷔했다. 
안성기. 최민수 주연의 영화 '남부군'에서 어린 병사로 나오는데
거기서 '겁이 나서'라는 대사를 '겁씨 나서'로 발음한다. 
어떤 노래를 부를때도 그렇게 발음했던 것 같은데 기분탓이겠지.

2.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좋아하는 가수로 임창정은 꼽은 적이 있다.
이유는 가창력이 빼어나서라고. 하긴 그게 아니면 뭘 보고 얘를 좋아하나
사실 어찌보면 목소리는 평범한 편인데, 음색이고 나발이고 걍 미친 가창력으로 다 커버가 되나보다.

3. 신인가수 시절 임창정이 연예계 관계자들과 노래방에 간 적이 있다.
임창정이 노래를 하자, 그날따라 컨디션이 좋았는지 열광의 도가니탕이 되었다고 한다.
그 때 구석에서 조용히 앉아있던 조그만 젊은 여자가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시작했는데
눈 앞에 천국이 다가온듯한 신세계가 펼쳐지고, 임창정은 감히 나 따위가 가수를 해도 되는지 심각하게 고민하게 되었다 한다.
심지어 그 여자는 아직 데뷔하기 전이라 가수도 아니었다. 새파란 가수지망생에게 노래방에서 발렸다니.. 무려 임창정이..
그 여자가 누구냐면 박정현. 오 납득 오케이.

4. 임창정은 연기력으로 정평이 나있고, 다작을 했음에도 의외로 초대박을 친 영화는 없다.
대표작인 색즉시공의 관객이 420만. 거기에 20편이 넘는 그의 출연작을 다 합쳐도 2000만이 되지 않는다.
반면 그가 출연제의를 거절한 해운대와 과속스캔들의 관객 수를 합치면 2000만이 넘는다. ㅎㄷㄷ

5. 나가수에서 출연 섭외가 온 적이 없다고 한다. 왜지..

6. 립싱크가 당연한듯 성행하던 시절에도 임창정은 라이브 가수였다.
한 번은 방송국에서 '혼자만의 이별'을 한 키 올려서 반주를 틀어버렸는데..
노래방에서 임창정 노래 해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이 사람 노래는 일반인이 부르는거 자체가 무리다.
대체로 키가 높고 호흡이 쉴만한 구간이 잘 없는데, 거기에 한 키를 더 올려버리면 정말로 답이 없는거다.
그러나 임창정은 한 키 높인 '혼자만의 이별'을 빡친 표정을 지으며 라이브로 다 불러버렸다. ↓ 감상해보자.



이상

엔하위키미러 임창정 항목에서 참조 
Lv78
페르디엔
0%
 
경험치
310,004
베니
1,474
이니
44,734
  • 명성치8555
  • i 토큰117
  • 9
  • 5
  • 3
  • 5
  • 5
  • 5


나치가 공산주의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두었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노동조합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다.

그 다음에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왔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다.

그들이 나에게 닥쳤을 때는,
나를 위해 말해 줄 이들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다크소울2 요약.glf


 








쨔악! 앜!왜때려요!찰지구나!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 인벤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 바르고 고운 말로 성숙한 게시판 문화를 만들어 나갑시다.
 
인증글
이미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연예] 따라쟁이들 [9] 애견인 20:33  3571 0
   [이슈] 軍 현역 부적합자 조기전역 강구 [47] 양념토끼찜 20:30  3289 0
   [이슈] 당신의 선택은? [29] 안성 20:25  6870 0
   [기타] 힐링캠프 경복궁 [28] 하시모토칸나 20:24  4504 0
   [기타] 직장인이 류현진 경기를 몰래 보는법 [8] 하시모토칸나 20:15  4941 0
   [이슈] 역대 최고 비키니 후기녀,,, [25] 안성 20:06  11753 0
   [기타] 여성 잡지에 나온 홍진호.jpg [70] 하시모토칸나 20:05  8446 0
   [지식]  오큘러스 없이 오큘러스 동영상 감상하기 [8] 투아레그족 20:04  1970 0
   [유머] 여고생 다리사진 .jpg [11] 퍼퍼퍽 20:04  7568 0
   [기타]  AOA짧은치마 귀에 때려 박고 싶을 때 즉석 스피커 [2] 미비아 19:59  2475 0
   [유머] 기적의 바리스타 [19] 상처 19:55  5366 0
   [이슈] 日병원"시아버지정자+며느리난자 체외수정 아기" 118명 [17] 먼치킨세상 19:55  4168 0
   [유머]  (BGM) 명화 따라하기 [9] 상처 19:52  1968 0
   [연예] pic)소진쨔응 [18] 달+바람 19:52  5895 1
   [계층] - 자신을 성장시키는 10가지 # [13] 오빠의똘돌이 19:51  3329 1
   [유머] 구멍가개 [7] 상처 19:49  3728 0
   [유머]  밑에 장동민의 가식적인 장면 영상으로...... [5] 무력이 19:45  2390 0
   [계층] 소설책 추천 [16] 비요비타 19:44  3306 0
   [유머] 눈사람 안만들어줘서 삐뚤어진 안나 [7] 귀군 19:42  4845 0
   [기타] 기자:SNS는 인생의 낭비가 아니다 왈 [14] 법뻔뻔 19:36  3727 0
   [유머]  누나 있는 사람은 비공감툰 [51] 상처 19:33  6128 0
   [계층]  - 헐크 vs 슈퍼맨 - 배틀 ! [12] 오빠의똘돌이 19:33  3363 0
   [유머] 파브레가스로 보는 탈모과정 [13] 연초희 19:31  4969 0
   [유머]  (BGM) 이 노래 가사좀 알려주세요. [9] 상처 19:30  1124 0
   [사진] 어렸을적 [6] 나이트엘더 19:30  4450 1
   [유머] 장동민의 눈물을 본 유세윤과 유상무 [10] 연초희 19:28  5512 0
   [기타] 3천원 이면!!! [23] GOM포 19:24  5389 0
   [연예] 몸 검사 당하는 한그루 [17] 연초희 19:22  9172 0
   [기타]  호빗 : 다섯 군대의 전투 티저 예고편 맛보기 공개 [7] 스타스크림 19:20  2410 2
   [이슈] MC몽 컴백 [39] 연초희 19:14  6040 3
   [계층] 디카프리오도 요새 롤하나보네요 [24] 민아 19:09  7099 0
   [유머] 그네 甲 [35] 나프나프 19:07  6194 0
   [게임]  하드코어 프린세스메이커 [9] 라이프업 19:03  4547 0
   [연예]  : -오랜만이야 :) ♬ (임창정 live) [4] 오빠의똘돌이 19:01  767 1
   [이슈]  류현진12승.특급도우미 디고든 주루플레이^^ [14] 가로나카리 19:00  2641 0
   [이슈] 우리나라 현실이네 [21] 여화80 18:59  5591 8
   [유머] 오이갤분들도 한번쯤 겪었을 이야기 [14] sillu 18:53  2226 0
   [기타] 지나가는길 무슨 쇠벼락인가..? [30] 국방부 18:52  5379 0
   [사진] 샤워하실래요? [14] 미무라 18:50  6275 0
   [지식]  돈의 음모(연방준비은행) [3] 사실난눈팅중 18:50  1585 11
   [계층] -40년간 여성의 엉덩이에 박혀있던 바늘- [13] 오빠의똘돌이 18:47  7445 0
   [이슈] pic)파전창렬 [30] 달+바람 18:46  6008 0
   [유머] 엄마아빠와의 약속 [9] 라이프업 18:44  3576 0
   [기타] 잠자리떼 출현 [14] 아코드 18:42  4923 0
   [계층] 스포주의)가장불쌍한 영웅 top 1스파이더맨컴백 [29] lastshine 18:40  4334 0
   [게임]  오큘러스로 바라보는 스카이림 [22] Kodaline 18:35  2911 0
   [계층] 연애 발전단계 [37] 나이트엘더 18:25  8242 0
   [기타]  71만원으로 게임과 다이어트 동시에 하기 [38] Kodaline 18:16  5295 0
   [이슈] 박근혜대통령은 휴가중 [93] 라이프업 18:13  6180 2
   [유머] 넷마블 불만 토로는 인벤에서? [18] O2린 18:04  5607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