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ha 2012-11-23 17:01 조회: 843,432
추천:4,164
신규 스킨 : 제너레이션 아리

소환사 여러분.

 

리그 오브 레전드의 한국 서비스 1주년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길 수 있는 145개국의 7천만 소환사들에게 있어, 한국은 그야말로 막강한 소환사들이 포진한 가장 영예로운 전장이라는 것은 이제 새삼스런 일도 아닐 것입니다.

지금도 전 세계의 내로라 하는 소환사들이 낯선 한국에 소환사 계정을 생성해 세계 최강의 전장에서 자신의 기량을 갈고 닦고 있습니다.

세계 각지에서 꿈을 키우는 예비 고위 소환사들의 시선 역시 한국에 집중되고, 그들은 한국 소환사들의 멋진 플레이에 흥분하기도 하고, 아직 걸음마 단계인 자신의 솜씨에 좌절하기도 하고, 언젠가는 한국 소환사들처럼 되겠다는 각오를 다지기도 합니다.

 

리그 창립 1주년이 채 되지 않았다는 것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한국에서 펼쳐지는 리그 경기의 수준은 타이틀 그대로 <리그 오브 레전드>의 반열에 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며,
한국 소환사들이 전 세계의 리그에 끼치는 영향은 가히 <한류 열풍>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을 것입니다.

 

정의의 전장에서 소환사와 가장 긴밀한 관계를 갖는 것은 역시 손발을 맞추는 챔피언이겠죠.
자신과 친밀한 소환사가 뛰어난 성적을 올린다면 기뻐하지 않을 챔피언은 없을 겁니다.

 

한국 소환사들의 대활약에 가장 기뻐할 챔피언이라면 역시, 한국 서비스와 동시에 리그에 참가한 한국형 챔피언인 '아리'가 아닐까요?

세계 최고의 실력을 가진 한국 소환사들이 독보적인 플레이로 전 세계의 소환사들에게 한국을 알리고 있다면
리그 최고의 매력을 가진 한국형 챔피언 아리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전 세계의 리그 팬들에게 한국을 알리고 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 한국 서비스 1주년을 맞이하여, 리그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챔피언이 한국을 알릴 수 있는 아주 특별한 모습으로 단장했습니다.
여러분을 빠져들게 할 매혹적인 의상뿐 아니라, 한층 아름다워진 스킬 애니메이션과 눈을 뗄 수 없는 새로운 모션들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전 세계를 빠져들게 하는 K-POP 아이돌 소녀그룹에 결코 뒤지지 않는 매력적인 모습을 보고 있자면, <한류 열풍>이 어떤 건지 실감할 수 있을 것 같군요.


같이 홀려 볼까요? 그녀의 시대에, 한류의 시대에.
제너레이션 아리에게 소원을 말해 보세요.






League of Legends 4.6.14_04_10_21_15 (20140501)

Update : Generation Ahri - New Splash Art



제너레이션 아리는 lol 한국 서비스 1주년을 기념하여
12월 둘째주 정기점검이 끝난 직후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 상점에서 101 명에게 한정 판매됩니다.

 

 

 

 

 


BGM : SNSD - 소원을 말해봐 OFFICIAL INSTRUMENTAL ( KOR TEASER + KOR Ahri mix )
본 믹싱 음원의 모든 권리는 S.M. ENTERTAINMENT CO., LTD에 소유되어 있으며
본 저작물은 원천적인 비영리 팬덤 활동임을 명시합니다.

 

 

 


directed by Pasha (Slip Away)
Illust by 굼랏 (http://blog.naver.com/goomrrat)

 

special thanks to 핫쮸렐, realrizm, 당신의친구

 

 

 

리그 오브 레전드 한국 서비스 1주년을 축하합니다!

리그인벤 에픽작가 팀
파샤 & 굼랏 

 


01. Moonwalker Talon 문 워커 탈론
02. Captain Panteon 캡틴 판테온
03. Hollow Visitor Lulu 유령 손님 룰루
04. Generation Ahri 제너레이션 아리

 

Next

05. Holiday Fiddlesticks 크리스마스 피들스틱

 

 

 

 

리그인벤 에픽작가 팀 파샤 & 굼랏의 팬메이드 작품은 특별한 동의절차 없이

디스이즈게임을 제외한 모든 국내, 해외 커뮤니티에 자유롭게 소개하실 수 있습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 인벤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 바르고 고운 말로 성숙한 게시판 문화를 만들어 나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