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리나,다크윌 그리고 스웨인

안녕하세요  인벤가입후 첫 글을 올리는 롤 유저입니다.

 

그 동안 녹서스의 스토리를 쭉읽어보면서 제가 느꼈던 것들에 대해 써보겠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댓글들이 제게 꿈과 희망이 됨니다ㅋㅋ

(철자가 틀리거나 문맥의 앞뒤가 안맞을 수 있습니다)

 

1.카타리나의 제거 가능성

 

카타리나는 뛰어난 검실력과 뒤 쿠토 장군의 장녀로써 녹서스의 주요인물중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아버지가 실종되고 다크윌이 사망하면서, 권좌에 오른 스웨인에 밀려 찬밥 신세가 됬죠.

그럼에도 스웨인의 입장에서 보면 상당히 껄끄러운 인물입니다. 자신이 혐오하던 쿠토장군의 딸인 것도 있겠지만, 다크윌 장군이 암살된후 '공공연히' 자신의 아버지의 행방을 쫒고 데마시아에 가서 자르반과 함께 켈라멘다 광산 사건을 조사하지요. 이사건이 정말로 녹서스의 의해 일어났다면.비록 광산 참사가 자신에의해 일어나지 않았다 해도 녹서스의 짱인 그가 비난을 받을것입니다. 게다가 카타리나가 공공연히 반대하는 이상 녹서스내전이 생길지도 모르고요(사실 그럴가능성 거의없다고 본다만...)

스웨인의입장에서는 카타리나 뒤 쿠토는 반체제 인사입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카타리나는 아직 살아있지요.그녀와 그녀를 지키는 탈론의 실력덕분에 살아있는것인지. 아니면 스웨인이 카타리나를 경시하는지는 잘 모르지만, 언젠간 스웨인이 카타리나를 제거할수도 있지요.

 

2.다크윌의 죽음

 

다크윌은 자르반1세때부터 자르반 3세때까지 녹서의 권좌를 수백년동안 꿰찬 독재자입니다(이건다아시겠죠). 하지만 말년에 들어서면서 그의 권력은 크게 약해집니다. 시작은 아이오니아 침공에서부터 시작되죠. 리그의 출현으로 데마시와와의 직접적인 전쟁이 금지되면서, 녹서스는 피에 굶주리게 됩니다. 이 갈증을 해결하기위해 최고사령부에서는 아이오니아 침공을 계획합니다. 하지만 이 계획은 처음부터 무리수라는 주장이 제기되죠. 그 여파로 시비르가 녹서스에서 탈주하죠(리폿좀여). 

그래도 녹서스는 아이오니아와의 전쟁을 시작합니다. 전쟁 후 아이오니아의 남부 3개주를 점령하지만, 카르마, 이렐리아등의 아이오니아군 영웅들과 마스터이의 백도어, 소라카의 무한힐에의해 전쟁이 더뎌지게 됩니다. 그러던중  전쟁학회가 개입해 중간에 전쟁을 끝내게 되지요. 이후 벌어진 아이오니아와의 리그에서 승리를 거두어 3개주를 차지하지만 7년후 재경기가 벌어지죠. 본격적인 문제는 지금부터입니다. 아이오니아와의 전쟁 때문에 다크윌장군은 국제적으로 맹비난을 받습니다. 더군다나 아이오니아와의 전쟁은 영토반환으로 흐지부지 되어 자신의 명성에 흠집을 내게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가장큰 문제는 뒤 쿠토 장군의 실종입니다. 이때 놀라운 것은 그의 후계자로 카타리나나 다른 장군들이아닌 스웨인을 지목한것입니다. 녹서스의 2인자라면 누구나 탐낼 자리지요. 카타리나가 5픽이라 서가아니라 능력과 정치적 수완이 부족했다고 쳐도 다른 인재들이 있었을 텐데 왜 스웨인을 픽한것일까요? 저는 스웨인이 다른후보들에게 압력을 가했다고 봅니다. 그래서 다크윌이 아무리 미드를 줄려고 해도 탑가겠다 서폿하겠다라고 해서 결국 스웨인에게 미드를 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죠. 이 과정에서 다크윌장군보다 스웨인을 더 무서워하는 사실이 드러나죠. 이 사실을 알리기위해 스웨인은 파티가 열렸을때 당당히 검은 장미단 르블랑을 파트너로 데려갑니다.

다크윌의 입장에서는 죽을 맛일 겁니다. 자신이 총애하던   쿠토장군이 실종되고, 그것을 경고로 받아드린 다크윌의 부하들은 다크윌을 떠났을 것입니다. 어쩌면 캘라맨다 광산에가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은 어쩌면 적으로 가득한 녹서스에서 떠나고 싶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결과는 본인이 암살당하면서 끝나게 되죠. 그 후  그의 장남인 맥스웰 다크윌은 스웨인의 경고를 이해해 잠잠히 있엇을 수도 있지만, 막내인 케이란 다크윌은 결투를 신청해 다리우스의 갱을 맞고 사망하지요. 그 후 스웨인을 녹서스의 권좌에 올리는 투표를 할때만장일치로 찬성합니다. 스웨인은 전략의 대가 답게 오래전 부터 녹서스의 지배자인 보람 다크윌을 파멸시킬 준비를 했다고 전 생각합니다.....

 

다크윌을 동정하는게 아닙니다. 자업자득일뿐....

 

 

여러분의 의견을 묻습니다 ㅋ

ps처음치고는 나쁘지 안죠?

 

 

Lv3
탑의이단아
32%
 
경험치
232
베니
30
이니
10,377
  • 명성치0
  • 제니0
http://www.inven.co.kr/board/powerbbs.php?come_idx=2791&l=364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261      [스토리]  역시 롤하고나서는 달리기!      혁똥 01:54  9 0
1259      [스토리]  롤 스토리 짐작이 안간다.      훌륭한자식 06-13  238 0
1258      [스토리]  노틸 스토리 범인 쓰레쉬아니냐?      르블랑너프 05-31  517 0
1256      [스토리]  리그의 밸런스 붕괴자들  [1] 아꼬기 05-29  767 0
1242      [스토리]   누누 스토리 파헤치기  [3] 골라조 05-22  484 0
1240      [스토리]  루시안은 쓰레쉬랑만관련이있나?음 [2] 건프리카 05-19  520 0
1238      [트리비아]  '직스(Ziggs)' 챔피언 모티브가 이..  [1] Leeswalwal 05-12  765 0
1237      [스토리]  나서스 레넥톤 스토리 요ㅑ약좀 [3] 해거해거 05-11  399 0
1233      [스토리]  제드vs잭스 [18] 그렇다네요 04-16  1945 0
1232      [스토리]  아우렐리온 솔 스토리  [1] 라봉tv 04-07  1681 0
1229      [스토리]  (구,현)트런들이랑 리산드라 스토리 [4] 토암유 03-27  1457 3
1225      [스토리]  이번 롤신챔 스토리상 강함 1위?  [19] 장판궁 03-06  4309 0
1224      [스토리]  이즈리얼 커플 추천좀(공식커플인 럭스 제외.. [11] 이즈케틀커플 03-01  1461 0
1223      [스토리]  LOL 캐릭터별 스토리!!  [6] 라봉tv 02-28  4155 2
1222      [스토리]  타곤산(판테온,레오나,다이애나)스토리 변경      훌륭한자식 02-26  1840 0
1216      [스토리]  자게에 올리던 롤 소설 [1] Lucidshine 02-18  541 0
1215      [스토리]  가렌 스토리 진지하게 올라왓음 좋겟당      해달달이 02-18  549 0
1214      [스토리]  요들 관련 스토리는 뭔가 다른 스토리라인과.. [2] 손씨맞 02-14  558 0
1212      [스토리]  스토리중에 그브가 제일 짧지않냐 [3] 대통령흡연 02-12  1211 0
1209      [스토리]  스토리 진행 나중에 꼬이지 않을까.. [3] 폭력유발자 02-04  1206 0
1207      [스토리]  진 스토리 공개됐네요 [1] 모리아띠 01-30  4352 0
1206      [스토리]  바이 언니 누구에요? [8] 빗나갈꺼라 01-29  2167 0
1205      [스토리]  진을 중심으로 아이오니아 개편좀 해봐 [1] 아꼬기 01-28  777 0
1203      [스토리]  롤 스토리가 망해간다고?;; [22] appl 01-17  3084 4
1202      [스토리]  아트록스떡밥너무많아 [3] 떡밥의게임롤 01-17  1858 0
1201      [스토리]  롤 스토리는 개편되기 이전이 훨씬좋았다 [4] 와방건 01-13  1186 4
1194      [스토리]  야스오 원로 [7] 승모찌 12-11  2286 1
1193      [스토리]  아리 스토리 바뀜  [18] 훌륭한자식 12-08  6013 3
1192      [스토리]  브론즈5가들려주는내핵이야기 (1편~7편 +.. [5] Justice2016 12-05  1932 0
1191      [스토리]  케일과 모르가나-관계도 분석글 [4] 에일리안 11-28  1801 0
1190      [스토리]  갱플랭크와 일라오이 추측글 [6] 중장갑차 11-27  1834 0
1189      [저널]  소환전 Faker - 제드 (일아이체, 一我.. [3] 아르밸루아 11-22  1215 0
1188      [스토리]  궁디팡 [18] 뜝뜝이 11-21  745 0
1187      [스토리]  공허군대 [7] 공허의눈 11-05  1962 0
1186      [스토리]  킨드레드 [6] 공허의눈 11-05  1773 0
1184      [스토리]  라이엇은 이제 스토리신경도 안쓰나요 [24] 엘스칸달 10-30  2835 0
1183      [스토리]  헤카림, 칼리스타, 몰왕의 원래 고향 [5] 네오폴드링 10-30  1949 0
1182      [스토리]  모데카이저 장문 스토리 요약 + 헤카림 스.. [4] 어둠의불길 10-27  1706 1
1178      [스토리]  소속(지역고려)별 협곡 라인업_가나다순, .. [14] 네오폴드링 10-22  1386 0
1176      [스토리]  모데카이저의 별명이 바뀐 이유 [7] 어둠의불길 10-15  2369 0
1175      [스토리]  [ 재미로 보는 ] 챔피언 위치 표기 - ..  [13] 어라음 10-12  3035 0
1173      [스토리]  프로젝트는 별도의 스토리가 없는건가요? [4] 파닭의오묘함 10-09  1664 0
1171      [스토리]  킨드레드와 잭스의 연관점?  [10] 서폿왕이될겨 10-07  3107 0
1166      [스토리]  나서스랑 레넥톤 뭔가 더 애절해진듯 [1] damon 09-30  2242 1
1162      [스토리]  이번에 킨드레드 나오길래 이런 생각 해봄.  [6] 징크스와춤을 09-26  2667 6
1159      [스토리]  아오신 [6] 탈론장인이쌤 09-25  527 0
1158      [스토리]  가렌과카타리나 [8] 탈론장인이쌤 09-25  853 3
1154      [스토리]  징크스의 나이대짐작 [9] 윤붐 09-24  1005 0
1151      [스토리]  야스오 스승 [5] 캐본전용 09-22  2581 0
1144      [스토리]  냉기의 수호자는 레이저 [5] Ionian 09-18  1125 0
1143      [스토리]  리븐야소 깔끔하게 정리해봄 [12] 공허의눈 09-18  2761 0
1142      [스토리]  벨코즈의 탄생 [3] 공허의눈 09-18  1393 0
1134      [스토리]   [아이오니아 vs 녹서스] 깔끔히정리  [20] 이렐무쌍 08-09  5965 8
1133      [스토리]  케일 스토리 토론방  [5] 어라음 08-08  2473 0
1132      [스토리]  롤 고대 스토리 장인이다.. [13] 롤초창기유저 08-07  3797 0
1131      [스토리]   [BGM] 혹한의 땅 프렐요드  [12] 레퀴엠쟁이 08-01  2809 2
1130      [스토리]  케이틀린 스토리 中 < 괴도C >..  [9] 어라음 07-30  3558 0
1128      [저널]  가렌[리그의 심판](창작) [15] Lovekhj 07-27  1024 0
1127      [스토리]  소속좀 알려주실래요? [5] Anypeople 07-24  1248 0
1126      [스토리]  탐켄치음성속의 많은떡밥들  [29] Doove 07-22  6054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