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롤챔스 스프링 1라운드 밴픽 분석

안녕하세요. 겨우겨우 3렙찍고 눈팅만하다가 칼럼도 쓰네요
여태까지 겜할때마다 엑셀에 정보 모아서 칼럼쓰려고 하는데 드디어 쓰게 되었습니다. 재밌게 보시고 피드백 해주세요~






눈이 좀 아프네요, 블루사이드하고 레드사이드 나눠서 입력을 하고, 1차 밴픽 2차밴픽 구분을 좀 해봤습니다.

먼저 1라운드 모든 밴픽을 적어봤네요..어마어마하게 많은데 제가 작성하면서 몇가지 집어갈 포인트가 보이더군요

먼저 자세히 볼 점은, 리그 초반에는 레드사이드 르렝카 필밴에서 처음에는 렝가가 풀리고, 추후에 카밀이 조금씩 풀리고있습니다. 르블랑은, 거~~~의 안풀립니다.

그렇다면 블루사이드에서는? 밴픽이 좀 자유롭긴 합니다. 1라운드에선 블루사이드가 밴픽이 압도적으로 유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네요.

픽순서 또한 눈여겨 볼 부분입니다. 르렝카/특이픽(ex.깜짝픽, 시그니쳐 픽) 등을 제외하면 원딜/서폿/정글에 대한 픽순서가 매우 빠르다는 부분을 알 수가 있습니다. 이 부분이 조금 의아해서 좀 찾아봤는데요

위와같은 밴픽률이 형성이 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제 생각에는 아마도 탑/미드간에는 챔프별 티어차이보다는 챔프간 카운터, 조합밸런스 등에 영향을 많이 받는 반면,
정글/원딜/서폿은 티어간 차이가 아주 극~심하게 갈린다고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특히 원딜은 티어간 차이도 심한데 카운터 성향이나 조합에 끼치는 영향에 따라서도 큰 차이가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덧붙여서 설명을 하자면, 
정글 주류픽은 : 렝가 -> 카직스->엘리스/그브/리신->렉사이/올라프 순으로 볼 수 있겠네요
원딜 주류픽은 : 바루스->애쉬/진->케이틀린/직스->시비르 순으로 볼 수 있겠구요
서폿 주류픽은 : 말자하/자이라->카르마/미포->탐켄치/쓰레쉬/나미 정도로 볼 수 있죠.

요약을 하자면 1라운드 롤챔스 밴픽의 흐름은 바텀과 정글 위주로 초반 밴픽싸움이 치열했고, 후반부 밴픽에서 탑/미드 깜짝픽 등장으로 승부를 보거나 조합을 마무리 하는 경우가 많았다 라고 요약할 수 있겠습니다.




3렙찍었으니, 조만간 2라운드 밴픽 패턴이나 경기밴픽 분석도 들고오겠습니다.
적절한 피드백은 환영합니다 ~
Lv19
내인생협곡에
17%
 
경험치
2,635
베니
15
이니
3,620
  • 명성치61
  • 제니50
  • 1
  • 1
  • 1
  • 1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228      [칼럼]  라이엇의 소름돋는 장사방법 극혐이다 [1] 추의 12:59  189 0
    30227      [칼럼]  롤의 재미는 점점 반감되어 간다. [23] 라스트헤븐 18:14  1616 10
    30226      [칼럼]  자신이 여기티어 아니라는 사람들을 위해서 [5] 왕소단 01:45  1059 4
    30225      [칼럼]  E 스포츠가 발전하기 위한 방법 올림픽 [3] 떡씰씬 05-25  576 0
    30221      [칼럼]  왜 라이엇은 클럽기능을 업데이트 하지 않을까.. [26] 2시24분 05-22  5205 27
    30219      [칼럼]  라이엇 방관 운영 [7] 르네끌레망 05-20  2549 6
    30218      [칼럼]  롤의 보이스톡을 하면안되는이유 [25] 아재소라카 05-20  3855 0
    30217      [칼럼]  뉴메타를 창조하는 새 모드를 소개합니다 [17] 니트조 05-20  3352 2
    30216      [칼럼]  갈리오 리메이크에 대한 단상.  [11] 어때요띄고바 05-18  5748 24
    30213      [분석]  원딜 챔피언 컨셉 분석 + 신규 원딜 챔피언..  [31] 서삼 05-14  10475 11
    30212      [칼럼]  리그오브레전드에 만약 팀보이스가 생긴다면 어.. [6] 콜라공작 05-14  2332 1
    30211      [칼럼]  msi 4일차까지 개인적 감상 몇 가지. [2] 고만도 05-14  2982 1
    30210      [칼럼]  블라인드픽이 다시보고싶다.. [13] 그걸피하네 05-13  4640 0
    30207      [칼럼]  롤에 엄청난 인기를 몰고 올 획기적인 모드를.. [49] 버섯동샐이 05-11  19565 67
    30206      [칼럼]  내가 보는 msi 라인별 파워랭킹 그리고 W.. [7] 고만도 05-11  5915 2
    30204      [칼럼]  고대주화의 문제와 패치방향 [12] 아재소라카 05-08  6362 10
    30202      [칼럼]  휴식의 의무, 노는 게 죄인 사회의 비극 (.. [42] 칼데아 05-05  9672 35
    30201      [칼럼]  아무도 안가는 템이 되어버린 고대주화.  [23] 국동 05-04  11888 19
    30200      [칼럼]  밸런스와 승률, 너는 도대체 누구냐?! [11] 떠도는고자 05-04  2850 0
    30199      [분석]  라이좃 리메이크 방식 [7] 한타왕김빽도 05-04  6007 8
    30197      [칼럼]  딩거 패치안에 대한 딩거장인의 생각 [17] 지존캡짱 05-03  3741 0
    30196      [칼럼]  KT선수는 슈퍼팀, 전술은?  [4] 허클베리핑 05-02  3445 0
    30194      [칼럼]  스포티비 해설논란 관련 내 생각. [177] dyaos 05-02  40707 372
    30192      [칼럼]  환영합니다 에버8 아쉽다 콩두 [4] 서로빛 04-30  2259 0
    30191      [칼럼]  MSI 스포티비 중계 못봐주겠다 [93] Gestalt 04-30  12747 189
    30190      [칼럼]  기억과, 전승을 가다듬어 쓰는 롤 역대급 사.. [35] 사이코프레임 04-29  7320 0
    30189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2탄 예고 [22] 롤오래함 04-28  4856 4
    30186      [칼럼]  합리적인 패배자, 밴픽을 중심으로 본 KT에.. [29] 트리플애니 04-24  18165 113
    30185      [칼럼]  KT 패배의 원인 [22] 염라곰 04-24  13171 21
    30183      [칼럼]  마타와 KT [23] 계집년이닷 04-24  7245 7
    30182      [칼럼]  SKT vs kT 스프링 결승전 분석 [13] 안사마 04-23  3286 4
    30181      [분석]  롤챔스 결승전 SKT VS KT 분석  [20] Romanticist 04-23  5985 6
    30180      [리뷰]  2017 스프링 결승전, SK의 뉴메타 창조  [16] 내인생협곡에 04-23  8196 8
    30179      [칼럼]  오늘 sk대 kt 결승전 개인적 감상 [2] 치킨은옳다 04-22  3243 1
    30176      [칼럼]  KT 롤스터의 변화 분석  [3] Crepe 04-21  3627 8
    30175      [리뷰]  삼성vs Kt경기는 봇차이도 차이인데 탑차이.. [37] 안사마 04-19  5376 1
    30174      [칼럼]  aos게임의 올림픽은 사실상 힘들다. [37] 재료롤팸 04-18  5871 5
    30172      [칼럼]  하이머딩거의 현 상태에 대해서  [21] 유레카린토 04-18  11114 29
    30170      [칼럼]  플레이오프 삼성의 완패(부제: 큐베의 한계)  [39] BAsuer 04-15  10195 8
    30168      [칼럼]  2017 플레이오프를 앞둔 LPL가이드 [5] 고만도 04-13  2806 1
    30167      [칼럼]  롤 시작부터 개선안되는 한가지 이제서야 말해..  [41] Cleavage 04-13  8473 11
    30165      [리뷰]  MVP vs KT 간단 리뷰 [5] 내인생협곡에 04-11  3474 0
    30163      [칼럼]  말의 힘, 정론 [436] 칼데아 04-11  10206 25
    30161      [칼럼]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16] 내인생협곡에 04-09  2918 8
    30160      [분석]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내인생협곡에 04-09  1185 3
    30159      [칼럼]  이번 스프링 정규시즌 팀 총평 [15] 사이코프레임 04-08  3562 3
    30158      [분석]  MVP VS 아프리카 와일드카드전 탑분석.... [1] 나르시크 04-07  1504 0
    30157      [칼럼]  아프리카 과연 살아남을수 있을까? [7] 정깨냉혈 04-06  1633 0
    30155      [칼럼]  삼성 우승 가능성?? [13] 아스피린중 04-05  3220 0
    30154      [칼럼]  포레스트 삼성  [3] Tmemories 04-05  1293 1
    30153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2  [6] Tmemories 04-04  2184 3
    30152      [칼럼]  LCK 스프링 결승 예측 [28] 아스피린중 04-03  4033 2
    30151      [칼럼]  먼저 2000골을 앞서나간 팀의 승률은? [18] 박쥐풍향계 04-03  6825 12
    30149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 -1  [4] Tmemories 04-01  2728 8
    30148      [칼럼]  포탑퍼블과 승리와의 연관관계  [4] Haimirich 03-31  3332 6
    30146      [칼럼]  아리는 OP인가?  [12] 후시딘파워 03-31  3841 3
    30145      [칼럼]  끝나가는 정규시즌! 1강 SKT분석  [9] 내인생협곡에 03-31  3417 1
    30144      [칼럼]  롱주 플라이 선수 [27] 재혁짱12 03-30  9703 29
    30143      [칼럼]  라이엇과 벨런스 [7] Yessec 03-30  1037 0
    30142      [칼럼]  왕따, 미숙한 작은 사회의 희생자 [127] 칼데아 03-30  2547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