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vs콩두 1세트 리뷰 콩두의결정적인패배요인

*저의 주관적 생각입니다

SKTvs콩두를 보고 중반까지 콩두의 움직임이 너무좋아서 혹시이기지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콩두의경기를 자주보지는않지만 꼴등팀이라고 볼수없는 경기력이였습니다 (1세트)
하지만 어느세 SKT가 이기고있는모습을보고 역시 콩두네 .. 라는말이나왔을거같은데
잘달리던콩두가 어디서넘어졌는지 보시죠.


1. 스노우볼이 만들어진순간
렝가점멸이 빠진상태에서 미드정글2:2싸움에서 콩두는 점멸없는 렝가를 잡게됩니다 
이과정에서 라이즈도 스펠을다쓰게됩니다



2. 만들어진스노우볼이 굴려진순간
스펠을다쓴라이즈라는것을 알기때문에 다이브를통해 라이즈를 깔끔하게잡아내고 노틸러스가 텔로넘어오지만
쉔도 같이 궁을타주면서 미드타워 퍼블까지 가져가게됩니다


3. 또다시죽는라이즈
SKT는 미드타워가 깨진이후에 라이즈와 렝가가 바텀에내려가주며 콩두의 바텀타워를 깨게됩니다
보통 챌린저상위권이나 프로씬에서 미드타워와 바텀타워가 깨지게되면 바텀은 미드로가고 미드는 바텀으로가는구도가
정석인데요 그과정에서 콩두가 다시한번 날카롭게 라이즈를노려 라이즈를한번더따게됩니다 이후바텀타워까지 가져갑니다

이정도까지 보통 스노우볼을 굴린경우에 앞으로 일어나는한타는 거의 이겨야하는것이 정석입니다
하지만 이후 콩두의 잘못된판단들이 잘굴려온 스노우볼이 제동이걸리게됩니다
잘굴려온 스노우볼을 바탕으로 게임을이기려면 잘굴려온 스노우볼이 한타를 이기는데까지 연결이되야합니다

4. 잘못된한타

사진의 한타 이전에 콩두는 뭉쳐서 바론시야를 먹고있었는데 그과정중에 과도하게 시야를 먹으려고하는 피넛의 플래쉬를 진궁을쓰며 뺀상황이였습니다 클템용어로보면  턴을한번쓴것이죠 그후 제이스가탑 쉔이 바텀을 밀고있습니다
턴을한번쓰면 이제 SKT의 턴이죠 노틸러스가 오고있고 이번엔 SKT가 시야를 먹습니다 하지만 콩두는 3명의인원으로
욕심을부리는 어떻게보면 피넛의낚시플레이 렝가를 오히려잡으려고하는 잘못된판단을보여줍니다
그후 쉔이 리신에게 궁을타는데요 이후에도 쉔이 앞무빙 을하면서 진 탐켄치가 빨려들어가 죽게됩니다
유리한상황에 잘큰제이스가 합류못하는 잘못된 한타가 일어나버리죠

5. 잘못된한타이후

콩두의 실수 이후 SKT는 미드타워를밀엇습니다 제이스는 탑타워를밀었습니다 탐켄치 진의 공백에 타워 1:1교환에만족하지못한 SKT는 타워를 한개더밀려고 들어갑니다 어떻게보면이것은 SKT의 욕심이라고볼수있습니다
그래서 제이스가 렝가를 잡고 그이후 쉔의 뒷텔을 이용해 자이라까지 잡게되죠
2명을짜른콩두는 바론을먹습니다 하지만 노틸러스와라이즈가 오는중에 따로오는 쏠을 라이즈궁을 통해잡아버립니다
바론을먹던콩두는 쉔빼고 페이커라이즈에게전멸당합니다

6. 잘못된한타2
적을 쉔만남겨놓고 전멸시킨 SKT는 나눠져서 라인을 밀고 타워밀사람은 타워밉니다 라이즈와 노틸은탑쪽에있엇고
콩두는 쉔 탐켄치궁 진 셋이서 라이즈와노틸러스를 잡으려고합니다 노틸러스는 맞다가 플래쉬로 아래로빠진상태 
뒤에서는 뱅의이즈가오고있습니다 콩두의잘못된판단 2탄입니다 제이스와 리신은죽어있던상태에서 이제막달려오고있습니다 콩두는 또 세명명밖에안되는 숫자로 적을 짜르려고 시도합니다 콩두는 이잘못된판단을하는순간까지도
SKT보다 글로벌골드가 앞서있습니다 바론을뺏긴상황도아닙니다 콩두는 유리한상황에서 한번도 5:5정석싸움을한적이없습니다 가장큰결정적요인입니다 이판단이후에 제이스만살아남고 전멸하고 탑억제기까지밀립니다
콩두의판단을보면 순간 시도해보고 안되면 빠져야하는 경우였습니다 잘못된 한타 2개다 시도해보고 안되면 유연하게 빠져주는 플레이를 하지못하고 끝까지 적을따려고 1절더하는 상황이 계속연출되었습니다 잘못된한타 두번다 적이더빨리합류하는상황이였죠 정석적인한타를 하지못하는것이 콩두의 결점이라고볼수있습니다  굉장히 아쉬운경기였습니다
정석적인한타를 하는흐름이였으면 콩두는 승리를 가져왔을지도모릅니다.
Lv12
죽이기일초전
27%
 
경험치
1,254
베니
30
이니
12,252
  • 명성치21
  • 제니2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227      [칼럼]  롤의 재미는 점점 반감되어 간다. [7] 라스트헤븐 18:14  411 1
    30226      [칼럼]  자신이 여기티어 아니라는 사람들을 위해서 [4] 왕소단 01:45  609 0
    30225      [칼럼]  E 스포츠가 발전하기 위한 방법 올림픽 [3] 떡씰씬 05-25  504 0
    30221      [칼럼]  왜 라이엇은 클럽기능을 업데이트 하지 않을까.. [26] 2시24분 05-22  4803 26
    30219      [칼럼]  라이엇 방관 운영 [7] 르네끌레망 05-20  2478 6
    30218      [칼럼]  롤의 보이스톡을 하면안되는이유 [22] 아재소라카 05-20  3664 0
    30217      [칼럼]  뉴메타를 창조하는 새 모드를 소개합니다 [16] 니트조 05-20  3286 2
    30216      [칼럼]  갈리오 리메이크에 대한 단상.  [10] 어때요띄고바 05-18  5590 23
    30213      [분석]  원딜 챔피언 컨셉 분석 + 신규 원딜 챔피언..  [31] 서삼 05-14  10310 11
    30212      [칼럼]  리그오브레전드에 만약 팀보이스가 생긴다면 어.. [6] 콜라공작 05-14  2319 1
    30211      [칼럼]  msi 4일차까지 개인적 감상 몇 가지. [2] 고만도 05-14  2970 1
    30210      [칼럼]  블라인드픽이 다시보고싶다.. [13] 그걸피하네 05-13  4605 0
    30207      [칼럼]  롤에 엄청난 인기를 몰고 올 획기적인 모드를.. [49] 버섯동샐이 05-11  19511 67
    30206      [칼럼]  내가 보는 msi 라인별 파워랭킹 그리고 W.. [7] 고만도 05-11  5898 2
    30204      [칼럼]  고대주화의 문제와 패치방향 [12] 아재소라카 05-08  6344 10
    30202      [칼럼]  휴식의 의무, 노는 게 죄인 사회의 비극 (.. [42] 칼데아 05-05  9652 35
    30201      [칼럼]  아무도 안가는 템이 되어버린 고대주화.  [23] 국동 05-04  11844 19
    30200      [칼럼]  밸런스와 승률, 너는 도대체 누구냐?! [11] 떠도는고자 05-04  2843 0
    30199      [분석]  라이좃 리메이크 방식 [7] 한타왕김빽도 05-04  5987 8
    30197      [칼럼]  딩거 패치안에 대한 딩거장인의 생각 [17] 지존캡짱 05-03  3732 0
    30196      [칼럼]  KT선수는 슈퍼팀, 전술은?  [4] 허클베리핑 05-02  3421 0
    30194      [칼럼]  스포티비 해설논란 관련 내 생각. [177] dyaos 05-02  40675 372
    30192      [칼럼]  환영합니다 에버8 아쉽다 콩두 [4] 서로빛 04-30  2257 0
    30191      [칼럼]  MSI 스포티비 중계 못봐주겠다 [93] Gestalt 04-30  12722 189
    30190      [칼럼]  기억과, 전승을 가다듬어 쓰는 롤 역대급 사.. [35] 사이코프레임 04-29  7299 0
    30189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2탄 예고 [22] 롤오래함 04-28  4838 4
    30186      [칼럼]  합리적인 패배자, 밴픽을 중심으로 본 KT에.. [29] 트리플애니 04-24  18161 113
    30185      [칼럼]  KT 패배의 원인 [22] 염라곰 04-24  13163 21
    30183      [칼럼]  마타와 KT [23] 계집년이닷 04-24  7237 7
    30182      [칼럼]  SKT vs kT 스프링 결승전 분석 [13] 안사마 04-23  3285 4
    30181      [분석]  롤챔스 결승전 SKT VS KT 분석  [20] Romanticist 04-23  5983 6
    30180      [리뷰]  2017 스프링 결승전, SK의 뉴메타 창조  [16] 내인생협곡에 04-23  8188 8
    30179      [칼럼]  오늘 sk대 kt 결승전 개인적 감상 [2] 치킨은옳다 04-22  3243 1
    30176      [칼럼]  KT 롤스터의 변화 분석  [3] Crepe 04-21  3625 8
    30175      [리뷰]  삼성vs Kt경기는 봇차이도 차이인데 탑차이.. [37] 안사마 04-19  5375 1
    30174      [칼럼]  aos게임의 올림픽은 사실상 힘들다. [37] 재료롤팸 04-18  5863 5
    30172      [칼럼]  하이머딩거의 현 상태에 대해서  [21] 유레카린토 04-18  11107 29
    30170      [칼럼]  플레이오프 삼성의 완패(부제: 큐베의 한계)  [39] BAsuer 04-15  10189 8
    30168      [칼럼]  2017 플레이오프를 앞둔 LPL가이드 [5] 고만도 04-13  2805 1
    30167      [칼럼]  롤 시작부터 개선안되는 한가지 이제서야 말해..  [41] Cleavage 04-13  8462 11
    30165      [리뷰]  MVP vs KT 간단 리뷰 [5] 내인생협곡에 04-11  3469 0
    30163      [칼럼]  말의 힘, 정론 [436] 칼데아 04-11  10197 25
    30161      [칼럼]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16] 내인생협곡에 04-09  2918 8
    30160      [분석]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내인생협곡에 04-09  1185 3
    30159      [칼럼]  이번 스프링 정규시즌 팀 총평 [15] 사이코프레임 04-08  3562 3
    30158      [분석]  MVP VS 아프리카 와일드카드전 탑분석.... [1] 나르시크 04-07  1504 0
    30157      [칼럼]  아프리카 과연 살아남을수 있을까? [7] 정깨냉혈 04-06  1633 0
    30155      [칼럼]  삼성 우승 가능성?? [13] 아스피린중 04-05  3220 0
    30154      [칼럼]  포레스트 삼성  [3] Tmemories 04-05  1293 1
    30153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2  [6] Tmemories 04-04  2182 3
    30152      [칼럼]  LCK 스프링 결승 예측 [28] 아스피린중 04-03  4033 2
    30151      [칼럼]  먼저 2000골을 앞서나간 팀의 승률은? [18] 박쥐풍향계 04-03  6820 12
    30149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 -1  [4] Tmemories 04-01  2725 8
    30148      [칼럼]  포탑퍼블과 승리와의 연관관계  [4] Haimirich 03-31  3327 6
    30146      [칼럼]  아리는 OP인가?  [12] 후시딘파워 03-31  3838 3
    30145      [칼럼]  끝나가는 정규시즌! 1강 SKT분석  [9] 내인생협곡에 03-31  3417 1
    30144      [칼럼]  롱주 플라이 선수 [27] 재혁짱12 03-30  9696 29
    30143      [칼럼]  라이엇과 벨런스 [7] Yessec 03-30  1035 0
    30142      [칼럼]  왕따, 미숙한 작은 사회의 희생자 [127] 칼데아 03-30  2544 0
    30141      [칼럼]  아직도 EU메타가 뭔지 모르는 사람이 많다 [12] nefos 03-30  4314 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