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vs KONGDOO 2세트 리뷰&주관적인 분석(혹은 잡설)

픽밴단계







첫 3밴

MVP(블루) : 말자하 - 탈리야 - 노틸러스

KONGDOO(레드) : 르블랑 - 바루스 - 카밀


밴을 살펴보면 아주 정석적인 구도다. 르블랑과 카밀, 그리고 렝가는 열어줘도 해볼만 한 게임이 꽤 많이 나와서 밴이 슬슬 풀리고 있는 추세에 원딜 강자로 손꼽히는 바루스가 밴이 되는 구도가 되었다.

MVP 입장에선 말자하와 탈리야라는 까다로운 변수픽을 사전에 제거를 하고 기다린 모습. 이렇게 2밴까지 서로 가놓고 보니 럼블과 노틸이 열렸다. 상대쪽에선 카밀을 반강제로 밴을 해야 하기 때문에 둘 중 하나를 짜르게 되면 자신들이 하나를 가져갈 수 있는 상황이라 나쁘지 않은 상황에서 노틸을 밴했다.








첫 3픽

MVP 1픽 : 럼블                   KONGDOO 1,2픽 : 그레이브즈, 카르마

MVP 2,3픽 : 렝가, 진             KONGDOO 3픽 : 이즈리얼


역시 노틸을 밴하고 살아남은 럼블을 픽한 MVP. 당연히 콩두는 정글에서 현재 원거리 마스터 이라고 평가받는 그레이브즈를 가져갈 수밖에 없는 상태다. 예상대로 그레이브즈를 가져갔고, 다음은 서포터로 카르마를 가져갔다. 1세트에 나왔던 시크릿이 구거와 교체된 것을 봐서 당연히 카르마를 쓸 것이라 생각했고 그 예상 또한 그대로 들어맞았다.

카르마를 가져가지 않았다면 정글픽을 뒤로 미뤄두고 MVP가 이즈 카르마 조합을 가져갔을 수도 있었다. 카르마밖에 못하는 구거 입장에서는 절대로 일어나설 안 될 상황이다. 결국 서로간의 탑미드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MVP는 후 2밴의 압박으로 정글 카드를 결정하고, 진도 마찬가지로 보인다. 이즈리얼을 가져갈 수도 있었지만 마하는 진을 선택했다. 어느픽을 가져가도 무난했겠지만 이니시 측면에서 럼블과 시너지를 주기 위함으로 보인다.








후 2밴

MVP : 에코, 탈론

KONGDOO : 쓰레쉬, 신드라


서포터가 나오지 않은 MVP의 상황이라 1세트에서 무서웠던 맥스의 쓰레쉬를 밴하고, 이안의 신드라는 굳이 열어주지 않았다. 엣지가 쓸 수도 있었겠지만 탑픽이 급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는지 과감하게 밴을 하였다. MVP는 미드가 주는 변수를 줄이기 위해서 에코를 밴하고, 최근 폭발적인 딜량을 뿜어내는 생존귀신 탈론을 밴했다.








후 2픽

KONGDOO 4픽 : 그라가스       MVP 4,5픽 : 오리아나, 탐켄치       KONGDOO 5픽 : 질리언


탑의 탱커픽으로는 마오카이, 뽀삐, 그라가스 정도가 남아있었지만 로치는 그라가스를 픽했다. 팀의 이니시에이터가 필요한 상황에서 앞서 말한 세가지 챔피언 어떤것을 활용해도 됐지만 럼블과의 라인전을 지지 않겠다는 의미의 픽으로 보인다. 럼블이 자꾸 내려가면 미드와 정글이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으니.

MVP는 이런 상황에서 라이너들이 압박받을 것을 생각해 탐켄치를 가져갔다. 그리고 이 조합에 안정감을 더해줄 용도로 오리아나까지 가져가며 '로밍&한타' 라는 조합 컬러를 확실하게 보여주었다. 그런 의미에서 콩두의 밴픽 또한 아예 생각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콩두는 1세트에서도 사용했던 질리언을 또 사용했다. 질리언 자체가 나빴다고 보기엔 게임 자체가 너무 부드럽게 터졌고, 상대가 로밍과 한타에 특출난 강점을 보이는 조합이기 때문에 이속과 라인클리어가 빠른 질리언을 들어주며 텔레포트까지 장착했다. 이로서 2텔 조합을 완성해 라인을 밀기에 자주 갱킹에 위협을 받을 바텀라인까지 생각해주는 밴픽을 짰다.

다만 상대적 약팀의 경우 '상대가 먼저 움직이는 것에 대처한다' 보다는 '우리가 먼저 움직인다' 쪽이 훨씬 승리를 가져가는데 수월하다는 점을 미뤄볼 때 운영적 미숙함을 여실히 보여준 콩두가 제대로 이 조합을 살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라인전&소규모 국지전 단계







구거가 왜 LCK 최하위 서포터인지, 최하위 순위임에도 특출나게 욕을 먹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장면. 스펠 안쓰고 곱게 죽은것은 다행이지만 그걸 위안 삼기에는 너무나도 안일한 판단이었다. 이 장면에서는 딱히 할 말이 없이 구거의 판단미스. 이걸로 바텀 라인전이 힘들어졌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오리아나가 킬을 먹고 2도란을 사오면서 미드 라인전 압박이 심해졌다.








정글러가 서로 칼날부리 - 레드 스타트를 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그레이브즈는 바텀으로, 렝가는 탑으로 가는 동선이 짜여졌다. 그러나 5캠 - 바위게까지 먹고 정글이 집을 다녀왔고, 서로 먹지 않았던 작골을 먹으니 동선이 처음에 말했던 것과 반대로 가게 되었다. 다만 차이점이 있다면 렝가는 상대 작골까지 먹고 돌아가서 우리 작골까지 먹으며 경험치를 좀 더 쌓을 수 있었고, 그레이브즈는 작골을 먹으러 가다 없는 것을 발견하고 동선낭비를 하게 된다. 그래서 그레이브즈가 선택한 것은 손해를 봤으니 탑 갱킹이라도 해보자ㅡ였다.

마침 렝가가 먹어두었던 탑쪽 바위게가 지워지고 펀치가 머리를 잘 써서 탑타워 뒤쪽에 있는 뿅뿅이를 터트려 깜짝등장했으나 그라가스의 점멸배치기를 좋은 판단으로 피해주며 럼블은 살게 되었다. 라인전을 럼블이 이기고 있었고 cs차이까지 나는 상황이어서 잡지 못한 건 콩두 입장에서 굉장히 아쉬웠을 것이다. 그 와중에 렝가는 바텀쪽 캠프를 전부 처리하고 탑쪽으로 올라오고 있었다. 이때부터 정글 cs차이가 굉장히 많이 벌어진다.








그 후엔 그레이브즈도 반대편 캠프를 먹어야 하기 때문에 렝가와 동선이 반대로 이어졌고, 럼블은 그레이브즈가 사라진 뒤 라인을 밀며 압박을 하고 그 타이밍에 올라온 렝가로 인해 숨통이 조여졌다. 덕분에 그라가스는 저 멀리 도망가서 강제로 텔까지 빠져야 될 상황에 놓였다. 탑 cs가 밀려오기 때문에 그걸 놓치면 라인전 성립이 안 되기 때문이다. 결국 라인을 밀어넣은 럼블은 유유히 탑까지 걸어올라왔고, 그라가스는 눈물을 머금으며 텔을 쓰고 타워에 밀려있는 cs를 섭취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또 상대 작골을 렝가가 먹으면서 cs 차이는 더 벌어지게 된다. 처음에 렝가가 시전했던 작골 스노우볼이 2차까지 굴러갔다.

아무튼 이걸로 인해 탑 차이가 조금 더 벌어지나 싶었지만








지금까지의 정글 동선을 보면 우리 정글이 탑에 있으면 상대 정글이 바텀에 있고, 바텀에 있으면 탑에 있었다는 사실은 어린 아이도 알 사실이다. 서로 캠프 시작이 같았기 때문에 당연히 데칼코마니처럼 대비되는 상황이었고 렝가는 바텀에서 작골을 섭취중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럼블은 와드하나 없이 상대 레드 지역까지 들어오는 실수를 범한다. 이로 인해 애드는 3명에게 어시를 주면서 콩두에게 돈을 갖다바친다.

콩두 입장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킬을 그레이브즈에게 먹이며 캐리력을 북돋아줬으면 어땠을까 싶었다는 점이다. 구거와 올라와서 여러명이 어시를 먹은 것까지는 좋았으나 카르마가 킬을 먹는다고 해서 좋은 점은 눈씻고 찾아봐도 없기 때문이다. 이미 시야석도 나와서 상대가 시야석 없는 타이밍에 시야장악을 선수치는 장점 또한 없어서 굴러갈 스노우볼은 없었다.

후에 또 무리를 하면서 점멸과 궁이 동시에 빠진 럼블이었지만 딱히 이뤄진 후타가 없어서 그냥저냥 지나갔다.








탑에서 럼블이 무리할 당시 바텀에서도 싸움이 났었다. 탐켄치의 활약으로 이즈리얼의 점멸이 빠진 상황이었기 때문에 탐켄치 6렙궁에 노출되면 위험한 상황을 MVP가 잘 캐치했다. 사실 구거가 앞에 혼자 있어서 구거를 노리고 들어간 것이었으면 쏠은 살 수 있었겠지만 쏠까지 노리는 날카로운 궁을 맥스가 잘 써줘서 바텀 듀오를 잡아내는 활약을 해주었다.

여기서도 맥스가 킬을 낼름하고 먹은 장면이 있었다. 이것도 앞서 말한 럼블을 잡은 카르마처럼 진이나, 헐레벌떡 내려와준 오리아나에게 양보하는 편이 나았을 것이다.








콩두가 유일하게 조합을 살렸던 장면. 투텔을 의식하지 못하고 MVP가 무리한 플레이를 해서 비벼진 장면이기도 하다.

쏠에게 체력압박을 넣어놓고 커튼콜을 열자 당연히 두 바텀듀오는 슬쩍슬쩍 뒤로 빠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는 순간 렝가가 궁을 쓰면서 이즈리얼을 덮쳤지만 스펠이 모두 살아있던 이즈-카르마였기 때문에 한방에 컷할 딜량이 나오지 않은 게 문제였다. 물론 이즈를 잡았어도








이런 상황이 나오는 것을 피하긴 힘들었을 것이다. 이즈를 잡았으면 그나마 다행이라는 소리 정도는 나왔을 수도 있다. 하지만 럼블을 텔을 쓰면서도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돌아갔고, 오히려 압박을 받으며 다시 돌아온 점멸을 또 뻘로 써버리고 말았다.(점멸이 남아나는 날이 없다.) 이건 자신들의 뜻대로 휘둘려주는 콩두를 MVP가 느슨하게 보고 있었다는 반증이다. 이 판단엔 아무런 근거가 없었다. 심지어는 텔 든 질리언이 오리아나보다도 먼저 이동하고 있었다.








(그림판은 사랑이다) 기세를 탄 콩두는 상대 정글을 장악하고 체력압박에 성공했다. 이 순간 마하의 커튼콜은 흠좀무. 직접 보길 바란다. 이렇게 마나도 체력도 관리가 안 된 상태에서






타워도 드래곤도 가져갈 수 있었다. 그 후에 상대방이 탑에 힘을 팍 주면서 탑타워를 깻기 때문에 차이가 다시 유지되었지만 콩두도 따라갈 힘을 비축하게 되었다. 하지만 또 그 후가 문제다.








집에 가려던 럼블을 괜히 건드려 아직 다 빠지지 않은 상대편을 불러모아 강제 한타가 열리는 그림이 나와버렸다. 막 타워를 밀린 상황에서 왜 저런 판단을 했는지는 투텔을 믿고 했을 수 있지만 그 때는 상대방이 안일하게 했던 판단을 카운터쳤던 것이지 맘먹고 5:5는 이기는 게 현재는 거의 불가능 수준이었다. 투텔도 늦어서 이미 한타각이 찢어진 상황이라 모든 것을 망쳤고, 죽은 것은 카르마 뿐이지만 투텔을 포함한 바텀듀오의 스펠까지, 거의 모든 스펠을 빼고 돌아가 상황이 또 기울어졌다. 설상가상 혼자 와드하러 나온 질리언이 짤리며 바론각까지 잡히게 된다. 게임은 여기서 거의 기우는가 했었다.




 



근데 왠걸, 펀치가 강타의 왕 비욘드를 누르고 왕위계승을 시전했다. 물론 저 후에 죽었지만 이미 할 건 전부 해준 상황이었다. 까방권을 얻은 펀치. 게임은 다시 비벼졌다. 이제 바론버프를 토대로 상대 포탑을 하나씩 정리해나갈 수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일방적으로 이득을 볼 수 있는 상황에서 콩두는 1차타워를 2:1교환하는 기적의 운영을 보여준다. 투텔인데?

물론 스틸 자체가 다행인 상황이긴 했지만 누가누가 잘 비비냐 싸움이 아니라 롤은 어떻게 하면 자신들이 이길까다. 버프를 스틸했으면 그걸로 상황을 역전시킬 기반을 마련해야 하는데 콩두의 운영은 상당히 아쉬웠다.

게다가 대지드래곤이 아쉬운 상황이 아닌 콩두가 탑2차와 드래곤 교환을 시도했으나 그마저 실패로 돌아갔다. 그리고.....몇대 남지 않은 탑을 밀려다 사단이 나고 만다.



 




탑을 밀긴 했지만 럼블텔과 탐켄치의 궁극기 역습으로 극심한 손해를 보게 되었다. 이건 콩두가 못했다기 보다는 역습을 친 MVP의 번뜩이는 재치가 돋보였던 장면이다. 이퀄라이저가 한타 단계에서는 쓸데없이 들어가는 장면이 없다시피 해서 라인전 단계의 럼블의 아쉬움이 많이 날아갔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바론은 12초가 남은 상황, 또 다시 콩두는 펀치의 스틸에 모든 것을 걸어보는 수밖에 남은 것이 없게 되었다.








씬스틸러 구거           너무 좋아하는 용준좌는 덤(단군)

다만 기적은 또다시 일어나지 않았다. 애초에 바란게 좀 양아치인 상황이기도 했다. 남은 사람이라곤 질리언과 카르마를 포함해 자신 셋뿐이었는데 카르마는 기적의 살상연희를 맞고 요단강 하이패스를 끊었다. 그런 상황에서 버스터콜은 MVP가 훨씬 쉬울 수밖에 없다. 게다가 상대도 비욘드이기 때문에.

다만 보이는 것만큼 그렇게 많이 차이가 벌어지진 않아서 어떻게든 쏠의 하드캐리를 바랄 수는 있는 상황이긴 했다. 실제로 그럴 뻔도 했었고 말이다.

그리고 정말 바론버프 타이밍을 잘 버티긴 했다. 하지만 바론은 다시 돌고 도는 법. 다시 한번 상대가 또 바론을 먹으면 그때는 이 축적된 데미지를 상쇄할 수 없었다. 싸움을 하거나, 또 한번 다시 스틸을 노려야 하는 상황.








분위기가 괜찮아보였다. 상대방 궁은 럼블, 진, 탐켄치 이렇게 3개가 빠졌는데 자신들은 구원하나로 버텼으니 말이다. 피관리도 괜찮았고 상대가 바론 버스트를 하려는 타이밍이었기 때문에 한타각을 잘 보면 충분히 해볼만 해보였다.








하지만 기적은 이안의 충격파로 인해 터지고 말았다. 이 타이밍을 기점으로 이미 2차가 많이 상했던 콩두는 모든 2차를 밀리고 억제기 압박을 받았다.








일방적인 공격을 맞다 결국 게임이 끝나게 된다.

한줄평 : 콩두를 완벽하게 압살할 수 있었던 MVP가 경기 운영을 느슨하게 하면서 벌어진 비빔국수


분석만 하려 했다가 사진이 없으니 뭘 말해도 내가 뭐라 쓰는지 모르겠어서....그냥 리뷰로 갈아타서 제 주관적인 분석을 후추후추했습니다.
Lv35
Lolegi
55%
 
경험치
11,043
베니
48
이니
6,878
  • 명성치1209
  • 제니102
  • 3
  • 5
  • 2
  • 2
  • 1
  • 2
  • 2
  • 1

치트키는 언제나 옳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348      [칼럼]  롤드컵 진출팀 경우의 수 계산       지네어 17:09  15 0
    30347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2탄 [9] 롤오래함 01:49  883 0
    30346      [칼럼]  7.14v 대회메타 상성구도      냐하하1 19:48  829 0
    30345      [칼럼]  영구 정지 유저를 살펴보자. [1] Pave 13:30  700 0
    30342      [칼럼]  트리스타나의 문제점에 대한 고찰  [12] RoroD 02:00  1348 4
    30341      [칼럼]  리벤지 매치 시스템을 도입하면 어떨까? [4] 핑따크 07-24  687 0
    30340      [칼럼]  2000골드 [10] 박쥐풍향계 07-24  1022 1
    30339      [칼럼]  skt팬 입장에서의 뱅 인성논란의 안타까움... [5] 재료롤팸 07-23  3392 4
    30338      [칼럼]  인벤은 이스포츠 언론사가 맞는가 [3] 떡갈나무 07-23  650 0
    30335      [칼럼]  SKT의 경기력이 회복되고 있다 - SKT ..  [16] 진리의iu 07-20  9975 24
    30333      [칼럼]  칼리스타가 부상한 이유와 현재, 그리고 미래  [12] 쎄강 07-20  6007 35
    30331      [칼럼]  2017 Summer SKT의 부진에 대하여  [18] 금빛심해요 07-18  5875 0
    30330      [칼럼]  과연 꼬치는 '멘탈 케어'를 할 수 있을까? [6] TheThird 07-18  3819 0
    30329      [칼럼]  데프트의 경기력과 크트의 중후반 한타력      혈염 07-18  1939 0
    30326      [칼럼]  아프리카가 럼블을 정글로 돌린 이유?  [6] D2boy 07-16  3367 0
    30325      [분석]   케인 궁과 베인글로리 이드리스의 궁의 공통점  [6] 디스이스봉선 07-16  1326 0
    30322      [칼럼]  SKT 밴픽이 문제되는이유 분석  [15] 썰쟁이앙 07-14  4182 0
    30321      [분석]  페이커는 왜 2분에 칼날부리를 찔렀는가? [10] Leeka 07-13  9067 26
    30320      [칼럼]  이번 클템사건 (정리+사견) [25] 지나가던사람 07-12  15766 92
    30318      [칼럼]  원래 나와 다름을 인정하는게 제일 어렵다 [6] 오리카케 07-12  1271 19
    30315      [칼럼]  조작된 도시 영화보면서 느낀 게임에 대한 고..  [7] 쿠션 07-11  1321 6
    30314      [칼럼]  e스포츠가 프로스포츠로 도약하기 위해서 [4] 피터붐 07-11  612 1
    30313      [칼럼]  한국팀들 수고했다 [9] LoLNaDa 07-11  1390 12
    30312      [칼럼]  우린 과연 오만함에 화난 것일까 [15] 떡갈나무 07-11  5524 33
    30311      [칼럼]  아트록스의 팁과 현재 방향성. [4] 호노니코린 07-11  738 0
    30310      [칼럼]  롤챔스 후반기 관전 포인트.      루나르 07-11  540 4
    30308      [칼럼]  롤에서 나오면 갓패치소리들을 시스템 [14] 우킬낄낄 07-10  2170 0
    30307      [칼럼]  페이커는 왜 칼날부리로 들어갔는가  [8] 광물과암석 07-10  1949 0
    30306      [칼럼]  겜시작할때 상대전적 브리핑좀 하지마 제발.. [15] 완빵이 07-10  2084 4
    30304      [칼럼]  전직 LPL코치 출신의 리라 결승 밴픽 살펴..  [36] 스어삐 07-10  16522 120
    30303      [칼럼]  오늘 lck는 왜 애쉬를 뽑았는가  [8] 캐리형서폿 07-10  2023 3
    30302      [칼럼]  칼럼] 왜 SKT는 패배를 맛보았는가?  [11] R4mmus 07-10  3106 15
    30301      [칼럼]  리프트라이벌즈 결승전을 보고 (부제 오만??..      고만도 07-09  585 0
    30300      [칼럼]  LCK의 경쟁력 [3] 로그인점 07-09  579 1
    30299      [칼럼]  롤은 실력일까 운일까?  [4] 카블로드 07-09  893 0
    30295      [칼럼]  뚜벅이를 위한 간단한 제안. 새로운 CC  [10] 뚜근남만함 07-07  3093 1
    30294      [칼럼]  리메이크 패치방향성에 대하여 [답변] [7] 피터팬신드롬 07-06  1140 1
    30293      [칼럼]  롤 리그활성화를 위한 형제팀 부활 [6] 러부러 07-06  1466 0
    30291      [칼럼]   롤 챔스를 추억하며 1부 - Mig 형제편 ..  [33] sanctucs 07-04  5056 41
    30290      [칼럼]  리프트 라이벌즈 (LCK vs) LPL위주로.. [5] 고만도 07-04  2384 3
    30289      [칼럼]  KT부진의 원인은 데프트의 점멸난사?  [19] 러부러 07-03  11241 20
    30287      [칼럼]  트롤, 관리자가 직접 제재해야 한다  [34] 나난나나 07-03  1923 11
    30286      [칼럼]  리메이크 방향성에 대하여 [6] 피터팬신드롬 07-02  1048 0
    30285      [칼럼]  블리츠 너프는 간단하잖아 [7] Enedr 07-02  3903 5
    30284      [칼럼]  블츠를 굳이 너프를 한다면.txt [19] 앎올레드 07-01  6113 4
    30279      [칼럼]  롱주 vs 삼성 2 set 명경기리뷰+판단미..       죽이기일초전 06-28  1449 0
    30276      [칼럼]  피넛은 퇴출되야되는가? [14] 똥처리반 06-28  7027 0
    30275      [칼럼]  skt vs kt 1경기와 밴픽 스노우볼 [1] Redeemed 06-28  1700 0
    30274      [칼럼]  skt kt 2세트 리뷰  [7] 나난나나 06-28  3997 1
    30272      [칼럼]  머드 게이머 4대 유형으로 보는 게임의 즐거..      나뮈 06-28  1408 0
    30266      [칼럼]  안티 스플릿푸셔 [16] 박찬농 06-25  3270 1
    30263      [칼럼]   칼럼]시즌3 세기말 챌린저 대전(개정판)  [326] R4mmus 06-25  47037 534
    30262      [분석]  잭스의 특성은? (fow 장인랭킹 기준)(스..  [5] 잭스버프시급 06-25  3690 3
    30261      [리뷰]  MVP vs ROX 2세트 - MVP에게 아..  [2] 구로0지털0지 06-24  1613 9
    30259      [칼럼]  (to 상윤선수) SKT vs 타이거즈 1경.. [10] LoLNaDa 06-23  3564 0
    30258      [칼럼]  롤챔스에서 서렌하는 문화의 필요성 [59] 러부러 06-22  8749 26
    30257      [칼럼]  아프리카 MVP 주요장면 분석(스압)       슬피운다 06-22  839 3
    30254      [칼럼]  라이엇에게 바란다. 차단관련 [40] 믹키롤 06-20  2796 6
    30253      [칼럼]  롤챔스 BGM의 선곡상태의 심각성(위영광 p..  [38] 러부러 06-19  7337 10
    30252      [칼럼]  롤챔서머 5-6 라운드 분석. 밴픽과 리뷰 [2] 루나르 06-19  1682 2
     1  2  3  4  5  6  7  8  9  10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1701호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