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딜이 쓰레기인 이유

밑에 거지같은 개소리에 감탄하여 쓰겠음.
일단 현재 원딜이 약하다고 하는 이유는 간단함
EU메타에서 원딜의 역할은 후반의 강력한 지속딜러임.
그런데 비해 현재 롤 솔랭이 굴러가는 걸 보면
육식 정글러의 라인 개입을 통해 어거지로 포블을 취하고 눈덩이를 굴리기 시작함. 예전에 비해 강력해진 바론 버프와 함께 전령버프 + 속성 드래곤의 강력한 효과와 게임을 굳혀버리는 장로버프로 게임이 사실상 중반 가량에서 끝남.
어찌어찌해서 스노우볼링을 견뎌내 후반시점으로 들어간다 해도 암살자 패치의 여파로 원딜의 안정적인 지속딜보다는 암살자의 안정적인 폭딜이 더 환영받는 상황이 됨. 여기까지가 원딜이 쓰레기인 이유임.

정글이 현재에 비해 주춤했던 시절이 있었던건 사실임.
그런데 EU메타에서 정글의 역할은 라이너를 상대로 1대1로 찢어버리는게 역할이 아님. 전체적인 게임판을 돌면서 아군을 지원하는게 목적인 라이너임. 즉 정글의 침체기에도 정글의 역할은 충분히 해냈음

미드가 분명히 후반에 확실히 힘이 빠지는 시기가 있던것도 사실이긴 함. 그런데 EU메타에서의 미드의 역할이 중반의 강력한 변수라는 역할을 실행하지 못한 정도는 아니였음.

즉 원딜은 EU메타에 걸맞는 자신의 역할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음.

그렇다면 왜 굳이 직스원딜같이 좋은 원딜러두고 뭐하냐고?
직스원딜은 원딜이라기보다는 강력한 푸쉬력을 기반으로 둔 스노우볼러임. 그렇기에 단점이 명백한 편이라 아군 조합이 스노우 볼링을 굴리지 못할 조합이라면 직스 원딜의 픽가치는 기존 원딜에 비해 의미가 없음.
(직스는 불안정적인 폭딜을 가지는 광역 누커이기에 원딜의 안정적인 지속딜에 비해 덜하는 감이 있음.)

그 라인에 문제가 있는 기준이 그 라인에서 이상한 일이 일어나야 하는것이라 했는데 지금만 해도 흔히 나오는 원딜인 바루스, 애쉬, 진 세 챔피언의 비슷한 점이 뭐라고 생각함? 나름 강력한 전투개시 능력을 보유한 원딜들임.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음? 굳이 다른 강력한 평타딜러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강력한 전투개시능력이 있는 원딜이 환영받는 입장인지?
원딜의 입장에서 딜러로서의 가치가 자츰 사라져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예라 볼 수 있겠지
Lv52
Fatus
24%
 
경험치
39,743
베니
11
이니
32,065
  • 명성치396
  • 제니348
  • 5
  • 7
  • 3
  • 1
  • 3
  • 4
  • 3
  • 1
  • 2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258      [칼럼]  롤챔스에서 서렌하는 문화의 필요성 [9] 러부러 18:53  546 0
    30257      [칼럼]  아프리카 MVP 주요장면 분석(스압)       슬피운다 17:22  168 0
    30254      [칼럼]  라이엇에게 바란다. 차단관련 [34] 믹키롤 06-20  1457 6
    30253      [칼럼]  롤챔스 BGM의 선곡상태의 심각성(위영광 p..  [25] 러부러 06-19  3899 9
    30252      [칼럼]  롤챔서머 5-6 라운드 분석. 밴픽과 리뷰 [2] 루나르 06-19  1266 2
    30251      [칼럼]  블크너프대안. [21] 찬웅 06-19  2820 0
    30249      [칼럼]  올시즌 SKT 탑-정글러 데이터 [9] 아르세날 06-18  3516 1
    30248      [칼럼]  2018 향후 프리시즌 룬특성 개편에 대해  [2] 진게아니야 06-18  1330 0
    30247      [칼럼]  롤챔서머 3-4 라운드 분석. 밴픽과 팀분석 [14] 루나르 06-13  3507 18
    30246      [칼럼]  시즌 1부터 게임한 마스터유저의 프로팀 BB..  [12] 잔나가잔나 06-11  5578 5
    30245      [칼럼]  [시즌보상] 랭크 포인트 상점 도입에 관하여 [29] 서삼 06-11  6481 20
    30243      [분석]  한국 롤 유저수는 오버워치 나오기 이전 수준..  [33] 롤오래함 06-09  7895 4
    30242      [분석]  스포티비 중계진 리뷰. [58] 지나가던사람 06-09  8829 30
    30238      [칼럼]  롤챔서머 1-2라운드 분석. 메타와 밴픽 [17] 루나르 06-05  4468 9
    30237      [칼럼]  리워크 렉사이 궁 버그픽스 [3] 앨레나 06-03  3290 2
    30236      [칼럼]  우리가 '페이커'에게 열광하는 이유 [22] 나난나나 06-03  13039 30
    30235      [칼럼]  탑과 정글의 관계에 대해서 [5] 허클베리핑 06-03  1886 0
    30234      [칼럼]  도란방패와 메타 [2] 비수비 06-02  4007 0
    30233      [정보]  라스트헤븐님 글에 대한 반박  [18] 롤오래함 06-01  1483 3
    30232      [칼럼]  Kt 그라가스 그레이브즈 조합 누구의 뜻으로.. [55] 허클베리핑 05-31  6237 1
    30231      [칼럼]  2017 슼을 꺾을 수 있을까? [18] 내가독사다 05-30  3689 0
    30229      [칼럼]  서머 개막 직전 써보는 팀 별 간단 분석  [9] 지네어 05-29  4724 9
    30228      [칼럼]  라이엇의 소름돋는 장사방법 극혐이다 [39] 추의 05-28  8696 14
    30227      [칼럼]  롤의 재미는 점점 반감되어 간다. [75] 라스트헤븐 05-27  12415 37
    30226      [칼럼]  자신이 여기티어 아니라는 사람들을 위해서 [13] 왕소단 05-27  5305 4
    30221      [칼럼]  왜 라이엇은 클럽기능을 업데이트 하지 않을까.. [30] 2시24분 05-22  7757 30
    30219      [칼럼]  라이엇 방관 운영 [9] 르네끌레망 05-20  3174 6
    30218      [칼럼]  롤의 보이스톡을 하면안되는이유 [28] 아재소라카 05-20  5427 7
    30217      [칼럼]  뉴메타를 창조하는 새 모드를 소개합니다 [18] 니트조 05-20  4064 2
    30216      [칼럼]  갈리오 리메이크에 대한 단상.  [16] 어때요띄고바 05-18  7177 27
    30213      [분석]  원딜 챔피언 컨셉 분석 + 신규 원딜 챔피언..  [32] 서삼 05-14  11489 11
    30212      [칼럼]  리그오브레전드에 만약 팀보이스가 생긴다면 어.. [7] 콜라공작 05-14  2615 1
    30211      [칼럼]  msi 4일차까지 개인적 감상 몇 가지. [2] 고만도 05-14  3151 1
    30210      [칼럼]  블라인드픽이 다시보고싶다.. [14] 그걸피하네 05-13  5199 0
    30207      [칼럼]  롤에 엄청난 인기를 몰고 올 획기적인 모드를.. [51] 버섯동샐이 05-11  20579 71
    30206      [칼럼]  내가 보는 msi 라인별 파워랭킹 그리고 W.. [7] 고만도 05-11  6188 2
    30204      [칼럼]  고대주화의 문제와 패치방향 [12] 아재소라카 05-08  6731 10
    30202      [칼럼]  휴식의 의무, 노는 게 죄인 사회의 비극 (.. [44] 칼데아 05-05  10130 35
    30201      [칼럼]  아무도 안가는 템이 되어버린 고대주화.  [23] 국동 05-04  12557 19
    30200      [칼럼]  밸런스와 승률, 너는 도대체 누구냐?! [11] 떠도는고자 05-04  3051 0
    30199      [분석]  라이좃 리메이크 방식 [7] 한타왕김빽도 05-04  6223 8
    30197      [칼럼]  딩거 패치안에 대한 딩거장인의 생각 [18] 지존캡짱 05-03  3975 0
    30196      [칼럼]  KT선수는 슈퍼팀, 전술은?  [4] 허클베리핑 05-02  3715 0
    30194      [칼럼]  스포티비 해설논란 관련 내 생각. [177] dyaos 05-02  41489 374
    30192      [칼럼]  환영합니다 에버8 아쉽다 콩두 [4] 서로빛 04-30  2330 0
    30191      [칼럼]  MSI 스포티비 중계 못봐주겠다 [94] Gestalt 04-30  13145 189
    30190      [칼럼]  기억과, 전승을 가다듬어 쓰는 롤 역대급 사.. [35] 사이코프레임 04-29  7697 0
    30189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2탄 예고 [22] 롤오래함 04-28  5117 4
    30186      [칼럼]  합리적인 패배자, 밴픽을 중심으로 본 KT에.. [29] 트리플애니 04-24  18452 113
    30185      [칼럼]  KT 패배의 원인 [22] 염라곰 04-24  13340 21
    30183      [칼럼]  마타와 KT [22] 계집년이닷 04-24  7494 7
    30182      [칼럼]  SKT vs kT 스프링 결승전 분석 [13] 안사마 04-23  3415 4
    30181      [분석]  롤챔스 결승전 SKT VS KT 분석  [20] Romanticist 04-23  6128 6
    30180      [리뷰]  2017 스프링 결승전, SK의 뉴메타 창조  [16] 내인생협곡에 04-23  8339 8
    30179      [칼럼]  오늘 sk대 kt 결승전 개인적 감상 [2] 치킨은옳다 04-22  3308 1
    30176      [칼럼]  KT 롤스터의 변화 분석  [3] Crepe 04-21  3698 8
    30175      [리뷰]  삼성vs Kt경기는 봇차이도 차이인데 탑차이.. [37] 안사마 04-19  5482 1
    30174      [칼럼]  aos게임의 올림픽은 사실상 힘들다. [37] 재료롤팸 04-18  6068 5
    30172      [칼럼]  하이머딩거의 현 상태에 대해서  [20] 유레카린토 04-18  11300 29
    30170      [칼럼]  플레이오프 삼성의 완패(부제: 큐베의 한계)  [39] BAsuer 04-15  10285 8
     1  2  3  4  5  6  7  8  9  10 
    명칭: (주)인벤커뮤니케이션즈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9, 17층 1701호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