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딜이 쓰레기인 이유

밑에 거지같은 개소리에 감탄하여 쓰겠음.
일단 현재 원딜이 약하다고 하는 이유는 간단함
EU메타에서 원딜의 역할은 후반의 강력한 지속딜러임.
그런데 비해 현재 롤 솔랭이 굴러가는 걸 보면
육식 정글러의 라인 개입을 통해 어거지로 포블을 취하고 눈덩이를 굴리기 시작함. 예전에 비해 강력해진 바론 버프와 함께 전령버프 + 속성 드래곤의 강력한 효과와 게임을 굳혀버리는 장로버프로 게임이 사실상 중반 가량에서 끝남.
어찌어찌해서 스노우볼링을 견뎌내 후반시점으로 들어간다 해도 암살자 패치의 여파로 원딜의 안정적인 지속딜보다는 암살자의 안정적인 폭딜이 더 환영받는 상황이 됨. 여기까지가 원딜이 쓰레기인 이유임.

정글이 현재에 비해 주춤했던 시절이 있었던건 사실임.
그런데 EU메타에서 정글의 역할은 라이너를 상대로 1대1로 찢어버리는게 역할이 아님. 전체적인 게임판을 돌면서 아군을 지원하는게 목적인 라이너임. 즉 정글의 침체기에도 정글의 역할은 충분히 해냈음

미드가 분명히 후반에 확실히 힘이 빠지는 시기가 있던것도 사실이긴 함. 그런데 EU메타에서의 미드의 역할이 중반의 강력한 변수라는 역할을 실행하지 못한 정도는 아니였음.

즉 원딜은 EU메타에 걸맞는 자신의 역할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음.

그렇다면 왜 굳이 직스원딜같이 좋은 원딜러두고 뭐하냐고?
직스원딜은 원딜이라기보다는 강력한 푸쉬력을 기반으로 둔 스노우볼러임. 그렇기에 단점이 명백한 편이라 아군 조합이 스노우 볼링을 굴리지 못할 조합이라면 직스 원딜의 픽가치는 기존 원딜에 비해 의미가 없음.
(직스는 불안정적인 폭딜을 가지는 광역 누커이기에 원딜의 안정적인 지속딜에 비해 덜하는 감이 있음.)

그 라인에 문제가 있는 기준이 그 라인에서 이상한 일이 일어나야 하는것이라 했는데 지금만 해도 흔히 나오는 원딜인 바루스, 애쉬, 진 세 챔피언의 비슷한 점이 뭐라고 생각함? 나름 강력한 전투개시 능력을 보유한 원딜들임.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음? 굳이 다른 강력한 평타딜러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강력한 전투개시능력이 있는 원딜이 환영받는 입장인지?
원딜의 입장에서 딜러로서의 가치가 자츰 사라져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예라 볼 수 있겠지
Lv47
Fatus
81%
 
경험치
29,839
베니
21
이니
15,357
  • 명성치297
  • 제니239
  • 4
  • 6
  • 3
  • 1
  • 3
  • 4
  • 3
  • 1
  • 2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186      [칼럼]  합리적인 패배자, 밴픽을 중심으로 본 KT에.. [23] 트리플애니 04-24  11985 82
    30185      [칼럼]  KT 패배의 원인 [19] 염라곰 04-24  7361 17
    30183      [칼럼]  마타와 KT [21] 계집년이닷 04-24  4271 7
    30182      [칼럼]  SKT vs kT 스프링 결승전 분석 [12] 안사마 04-23  2209 4
    30181      [분석]  롤챔스 결승전 SKT VS KT 분석  [19] Romanticist 04-23  4857 6
    30180      [리뷰]  2017 스프링 결승전, SK의 뉴메타 창조  [13] 내인생협곡에 04-23  6134 8
    30179      [칼럼]  오늘 sk대 kt 결승전 개인적 감상 [2] 치킨은옳다 04-22  2864 1
    30176      [칼럼]  KT 롤스터의 변화 분석  [3] Crepe 04-21  3301 8
    30175      [리뷰]  삼성vs Kt경기는 봇차이도 차이인데 탑차이.. [36] 안사마 04-19  4657 1
    30174      [칼럼]  aos게임의 올림픽은 사실상 힘들다. [37] 재료롤팸 04-18  4950 5
    30172      [칼럼]  하이머딩거의 현 상태에 대해서  [21] 유레카린토 04-18  9473 28
    30170      [칼럼]  플레이오프 삼성의 완패(부제: 큐베의 한계)  [39] BAsuer 04-15  9598 8
    30168      [칼럼]  2017 플레이오프를 앞둔 LPL가이드 [5] 고만도 04-13  2650 1
    30167      [칼럼]  롤 시작부터 개선안되는 한가지 이제서야 말해..  [41] Cleavage 04-13  7812 11
    30165      [리뷰]  MVP vs KT 간단 리뷰 [5] 내인생협곡에 04-11  3327 0
    30163      [칼럼]  말의 힘, 정론 [430] 칼데아 04-11  9461 25
    30161      [칼럼]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16] 내인생협곡에 04-09  2791 8
    30160      [분석]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내인생협곡에 04-09  1114 3
    30159      [칼럼]  이번 스프링 정규시즌 팀 총평 [15] 사이코프레임 04-08  3314 3
    30158      [분석]  MVP VS 아프리카 와일드카드전 탑분석.... [1] 나르시크 04-07  1443 0
    30157      [칼럼]  아프리카 과연 살아남을수 있을까? [6] 정깨냉혈 04-06  1514 0
    30155      [칼럼]  삼성 우승 가능성?? [13] 아스피린중 04-05  3119 0
    30154      [칼럼]  포레스트 삼성  [3] Tmemories 04-05  1211 1
    30153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2  [6] Tmemories 04-04  2087 3
    30152      [칼럼]  LCK 스프링 결승 예측 [28] 아스피린중 04-03  3885 2
    30151      [칼럼]  먼저 2000골을 앞서나간 팀의 승률은? [18] 박쥐풍향계 04-03  6455 12
    30149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 -1  [4] Tmemories 04-01  2637 8
    30148      [칼럼]  포탑퍼블과 승리와의 연관관계  [4] Haimirich 03-31  3083 6
    30146      [칼럼]  아리는 OP인가?  [10] 후시딘파워 03-31  3378 3
    30145      [칼럼]  끝나가는 정규시즌! 1강 SKT분석  [9] 내인생협곡에 03-31  3271 1
    30144      [칼럼]  롱주 플라이 선수 [27] 재혁짱12 03-30  9342 29
    30143      [칼럼]  라이엇과 벨런스 [7] Yessec 03-30  922 0
    30142      [칼럼]  왕따, 미숙한 작은 사회의 희생자 [127] 칼데아 03-30  2300 0
    30141      [칼럼]  아직도 EU메타가 뭔지 모르는 사람이 많다 [12] nefos 03-30  3911 13
    30140      [칼럼]  EU메타의 고착화와 지나친 스노우볼링 [1] Fatus 03-30  960 0
    30139      [칼럼]  의문의 MVP선정, 문제점이 뭘까? [43] 상어찡 03-29  9358 28
    30138      [칼럼]  원딜이 약하다. 정글, 암살자 강하다에 대해 [6] Siun 03-29  1494 0
    30137      [칼럼]  [스압] kt 어떻게 발전 해야 할까? [10] 루나르 03-28  1557 0
    30136      [칼럼]  '나무 닭'의 경지 [26] 갓피들갓 03-28  6019 28
    30135      [칼럼]  SKT 무엇이 문제인가? [22] 플라이하 03-28  3333 0
    30133      [칼럼]  kt 경기력 상승 방안 [11] 요술같은솜씨 03-27  1848 1
    30132      [칼럼]  생각과 행동, 알아서 척척척 스스로 어른이 [98] 칼데아 03-27  1409 3
    30130      [리뷰]  (스압) LOL 스토리 정리/리뷰 1. 데..  [3] 디스이스봉선 03-26  1710 5
    30129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54] 롤오래함 03-25  5659 1
    30128      [칼럼]  세계의 평화, 이번엔 직접 나의 손으로! [10] 떠도는고자 03-25  782 0
    30127      [분석]  KT 무엇이 문제인가 [7] lkw0724 03-24  3281 2
    30126      [칼럼]  원딜이 쓰레기라고? [30] lkw0724 03-24  2197 1
    30124      [칼럼]  이제는 단순한 변화도 필요하다 [2] 클린이 03-24  918 0
    30123      [칼럼]  페이커가 과연 다른 미드라이너들에게 밀리는가.. [24] 아스피린중 03-23  16366 24
    30122      [칼럼]  kt. 개선 가능한 피드백이 아닌것 같아 걱.. [10] 물좀다오오 03-23  3121 1
    30118      [칼럼]  정치와 정치질, 흐름을 주도하는 힘 [24] 칼데아 03-21  4419 16
    30117      [칼럼]  7.4버전 롤챔스 밴픽 해부하기  [3] 내인생협곡에 03-20  3266 9
    30115      [칼럼]  원딜이 쓰레기인 이유 [62] Fatus 03-16  18088 48
    30114      [분석]  MVP vs KONGDOO 2세트 리뷰&주관..  [3] Lolegi 03-16  1366 1
    30113      [칼럼]  원딜이 쓰레기가 됐다는걸 공감할 수 없는 이.. [27] 롤롤잉여인 03-15  8786 18
    30112      [칼럼]  17 LCK 스프링 탑 현주소      먹는 03-15  6035 0
    30111      [리뷰]  SKTvs콩두 1세트 리뷰 콩두의결정적인패배..  [3] 죽이기일초전 03-12  5964 3
    30110      [분석]  지금은 어느 때보다 코치진의 역량이 중요한듯 [6] 또바나장인 03-11  3302 0
    30109      [칼럼]  2017롤챔스 스프링 1라운드 밴픽 분석  [2] 내인생협곡에 03-09  2915 5
    30108      [칼럼]  무위도식의 시대, 버려지거나 외면하거나 받아.. [20] 칼데아 03-09  324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