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딜이 쓰레기인 이유

밑에 거지같은 개소리에 감탄하여 쓰겠음.
일단 현재 원딜이 약하다고 하는 이유는 간단함
EU메타에서 원딜의 역할은 후반의 강력한 지속딜러임.
그런데 비해 현재 롤 솔랭이 굴러가는 걸 보면
육식 정글러의 라인 개입을 통해 어거지로 포블을 취하고 눈덩이를 굴리기 시작함. 예전에 비해 강력해진 바론 버프와 함께 전령버프 + 속성 드래곤의 강력한 효과와 게임을 굳혀버리는 장로버프로 게임이 사실상 중반 가량에서 끝남.
어찌어찌해서 스노우볼링을 견뎌내 후반시점으로 들어간다 해도 암살자 패치의 여파로 원딜의 안정적인 지속딜보다는 암살자의 안정적인 폭딜이 더 환영받는 상황이 됨. 여기까지가 원딜이 쓰레기인 이유임.

정글이 현재에 비해 주춤했던 시절이 있었던건 사실임.
그런데 EU메타에서 정글의 역할은 라이너를 상대로 1대1로 찢어버리는게 역할이 아님. 전체적인 게임판을 돌면서 아군을 지원하는게 목적인 라이너임. 즉 정글의 침체기에도 정글의 역할은 충분히 해냈음

미드가 분명히 후반에 확실히 힘이 빠지는 시기가 있던것도 사실이긴 함. 그런데 EU메타에서의 미드의 역할이 중반의 강력한 변수라는 역할을 실행하지 못한 정도는 아니였음.

즉 원딜은 EU메타에 걸맞는 자신의 역할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음.

그렇다면 왜 굳이 직스원딜같이 좋은 원딜러두고 뭐하냐고?
직스원딜은 원딜이라기보다는 강력한 푸쉬력을 기반으로 둔 스노우볼러임. 그렇기에 단점이 명백한 편이라 아군 조합이 스노우 볼링을 굴리지 못할 조합이라면 직스 원딜의 픽가치는 기존 원딜에 비해 의미가 없음.
(직스는 불안정적인 폭딜을 가지는 광역 누커이기에 원딜의 안정적인 지속딜에 비해 덜하는 감이 있음.)

그 라인에 문제가 있는 기준이 그 라인에서 이상한 일이 일어나야 하는것이라 했는데 지금만 해도 흔히 나오는 원딜인 바루스, 애쉬, 진 세 챔피언의 비슷한 점이 뭐라고 생각함? 나름 강력한 전투개시 능력을 보유한 원딜들임.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음? 굳이 다른 강력한 평타딜러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강력한 전투개시능력이 있는 원딜이 환영받는 입장인지?
원딜의 입장에서 딜러로서의 가치가 자츰 사라져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예라 볼 수 있겠지
Lv44
Fatus
47%
 
경험치
23,147
베니
7
이니
13,157
  • 명성치203
  • 제니214
  • 4
  • 6
  • 3
  • 1
  • 3
  • 3
  • 3
  • 1
  • 1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129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22] 롤오래함 04:21  1214 0
    30128      [칼럼]  세계의 평화, 이번엔 직접 나의 손으로! [3] 떠도는고자 02:49  183 0
    30127      [분석]  KT 무엇이 문제인가 [4] lkw0724 16:27  1302 2
    30126      [칼럼]  원딜이 쓰레기라고? [16] lkw0724 15:54  614 1
    30124      [칼럼]  이제는 단순한 변화도 필요하다 [2] 클린이 08:39  554 0
    30123      [칼럼]  페이커가 과연 다른 미드라이너들에게 밀리는가.. [17] 아스피린중 03-23  5407 19
    30122      [칼럼]  kt. 개선 가능한 피드백이 아닌것 같아 걱.. [9] 물좀다오오 03-23  2386 1
    30118      [칼럼]  정치와 정치질, 흐름을 주도하는 힘 [14] 칼데아 03-21  2879 10
    30117      [칼럼]  7.4버전 롤챔스 밴픽 해부하기  [3] 내인생협곡에 03-20  2407 8
    30115      [칼럼]  원딜이 쓰레기인 이유 [46] Fatus 03-16  14166 36
    30114      [분석]  MVP vs KONGDOO 2세트 리뷰&주관..  [3] Lolegi 03-16  1187 0
    30113      [칼럼]  원딜이 쓰레기가 됐다는걸 공감할 수 없는 이.. [27] 롤롤잉여인 03-15  8059 18
    30112      [칼럼]  17 LCK 스프링 탑 현주소      먹는 03-15  5634 0
    30111      [리뷰]  SKTvs콩두 1세트 리뷰 콩두의결정적인패배..  [3] 죽이기일초전 03-12  5681 3
    30110      [분석]  지금은 어느 때보다 코치진의 역량이 중요한듯 [6] 또바나장인 03-11  3127 0
    30109      [칼럼]  2017롤챔스 스프링 1라운드 밴픽 분석  [2] 내인생협곡에 03-09  2782 5
    30108      [칼럼]  무위도식의 시대, 버려지거나 외면하거나 받아.. [17] 칼데아 03-09  2970 0
    30107      [칼럼]  삼성의 큰 2가지 문제점 [16] BAsuer 03-08  7471 13
    30106      [칼럼]  아프리카 프릭스팀에대한 최대한 객관적인 견해.. [7] 울정글뭐함 03-07  3418 1
    30105      [칼럼]  롤챔스 7.3 주간에 대한 칼럼 [3] 뚜근남만함 03-07  2580 4
    30104      [칼럼]  LOL판에도 KDA가 아닌 다른 지표가 필요.. [6] 정깨냉혈 03-07  2292 0
    30103      [분석]  국제대회의 언더독! 와일드카드를 알아보자(1.. [15] Lolegi 03-06  4997 44
    30101      [리뷰]  아프리카 콩두 3세트 리뷰 [2] 서울과고잉여 03-06  1008 0
    30100      [칼럼]  SKT의 정글 로테이션 분석 [16] 스스페프울 03-05  7823 20
    30098      [칼럼]  라이엇이 소환사랑 전쟁학회 삭제하고 스토리를.. [11] 빌리져 03-04  4546 6
    30097      [칼럼]  SKT VS KT 1경기 분석       comal 03-03  2559 3
    30096      [칼럼]  탱커 상향점.  [10] 사향 03-03  3630 2
    30095      [칼럼]  SKT vs kt 3세트 리뷰  [12] 루나르 03-03  9069 18
    30094      [칼럼]  SKT vs kt 2세트 리뷰  [1] 루나르 03-03  1875 10
    30093      [칼럼]  SKT vs kt 1세트 리뷰  [4] 루나르 03-03  5900 32
    30091      [칼럼]   KTvsSKT 3세트 KT의 전략분석  [4] 양매력 03-03  3025 9
    30090      [칼럼]  성장형 정글러의 몰락 [9] 에릭다이어 03-02  4115 0
    30089      [리뷰]  SKT vs KT 렝가픽의 핵심 (KT의 노.. [4] 죠스찜닭 03-02  2629 0
    30088      [칼럼]  SKT vs kt 1라운드 프리뷰. [5] 루나르 03-02  2434 1
    30087      [칼럼]  ROX VS G2 IEM 2017 4강 1경..       comal 03-01  343 0
    30086      [칼럼]  SKT vs KT 경기 예측 [6] 원딜연습 03-01  2902 0
    30085      [칼럼]  락스가 g2에게 패배한 건 미키의 잘못이 아.. [4] 아폭기 02-28  2382 1
    30084      [칼럼]  롤 스토리는 그냥 아예 싹다 갈아엎고 처음부.. [8] 빌리져 02-27  2529 0
    30083      [칼럼]  ROX VS G2 IEM 2017 4강 1경..       comal 02-27  771 3
    30080      [칼럼]  해설진들이 국뽕 주입한거 좀 반성해야됨. [13] Catholic 02-27  5311 11
    30079      [칼럼]  요즘 라이엇 챔피언 만드는 아이디어 고갈된듯.. [4] 빌리져 02-27  2300 1
    30078      [칼럼]  티비에 여왕벌꿀 나오네 [3] 연블 02-26  1210 0
    30077      [칼럼]  픽의 의미가 없는 '베인' [29] RoroD 02-26  11086 24
    30074      [칼럼]  라이즈 너프에 관하여(2/22 PBE업데이트.. [42] Luxurygogo 02-24  8405 32
    30071      [칼럼]  진에어 VS 삼성 1경기 경기 분석 (02...  [4] comal 02-22  698 0
    30069      [칼럼]  진에어 VS 삼성 1경기 밴픽 분석 (02...  [9] comal 02-21  1017 0
    30068      [칼럼]  어째서 우르곳은 흥하지 않는가 [5] 디스이스봉선 02-21  3310 0
    30067      [리뷰]  롱주 vs 아프리카 2세트 리뷰  [1] 치국 02-21  1127 4
    30064      [칼럼]  갈길 잃은 정글메타, 라이엇은 돌이킬 수 없.. [20] 공유조종사 02-21  8702 31
    30063      [칼럼]  롤챔스 7.2 주간에 대한 칼럼. [12] 뚜근남만함 02-20  3873 37
    30062      [리뷰]  롱주 vs 아프리카 1세트 리뷰  [17] 치국 02-20  2217 27
    30061      [칼럼]  물리관통력 너프 안함? [11] RVP 02-19  4886 5
    30060      [칼럼]  폭력성,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치 않겠다! [13] 칼데아 02-19  1124 3
    30059      [칼럼]  탱이 잘 컸고 미미언 몇없는데 타워깰때 [1] LoLNaDa 02-19  1704 0
    30058      [칼럼]  롤 암살자 메타에 대해서 [2] 깡충깡충티모 02-19  1023 3
    30057      [칼럼]  본캐가 있는 사람의 부캐는 만렙으로 줘야한다.. [17] 새하가온 02-18  3526 8
    30055      [칼럼]  마린의 무리한 이니쉬 [5] 아폭기 02-18  2268 2
    30053      [칼럼]  솔랭이 나와야 한다. [3] 왕소단 02-17  1779 0
    30052      [리뷰]  콩두 vs 진에어 2세트 리뷰  [7] 치국 02-17  759 3
    30051      [리뷰]  콩두 vs 진에어 1세트 리뷰  [22] 치국 02-17  13736 3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