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버전 롤챔스 밴픽 해부하기

안녕하세요. 지난번에 글썼던 유저입니다.
지난번에 막상 1라운드 밴픽 정리해놓고 보니까...가독성이 좀 떨어지는게 느껴지더군요.
그래서 조금 바꿔봤습니다. 우선 밴픽 입니다. 
대략 밴픽 한거 다 모아서 저장해서 엑셀로 정보를 뽑아봤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메타 분석을 한번 해볼까 합니다. 먼저 1,2,3밴/픽을 보죠

먼저 탑라인 같은 경우에는, 카밀의 여파와 럼블의 영향으로 인해서 밴률이 꽤 큽니다. 이로인해서 첫 밴/픽 페이지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으며, 전체적으로 카밀>럼블로 굳어졌고, 막바지에는 노틸러스의 티어가 급격하게 오르는 현상으로 인해서 카밀>럼블>노틸>기타.. 정도까지 확인이 가능했죠

다음으로 정글은 그레이브즈와 렝가의 티어가 타 정글러들에 비해서 압도적으로 높았던 것으로 보아 밴도 적절히 되고, 특히나 그레이브즈의 티어가 매우 높아서 첫번째 밴픽에서 큰 영향을 주기도 했습니다. 막바지에 리신의 티어가 오르는 현상도 있었으나, 리신을 좋아하는 선수들이 정해져 있기도 해서...막바지 티어는 그레이브즈>렝가>리신/카직스 정도 였던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미드인데요, 미드는 르블랑 너프로 인해서 라이즈와 르블랑이 동시에 묶이거나 풀리거나 하는 경우가 많았던 것 같으며, 그 외에는 특정 조합을 카운터치거나 특정 조합을 완성시키는 챔피언을 밴한 경우가 많았습니다.(ex. 질리언, 아리, 탈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1티어 르블랑을 제외하고는 크게 티어 별 구분은 어려운 라인이였습니다.

원딜은 역시나....사실 바루스는 라인을 가리지 않고 1티어를 넘어서 0.5티어까지 평가를 하시더군요.(해설자들 말씀을 빌리자면, 라인전 한타 모두 괴물이고 본인 이동기가 없어서 도주기가 애매하다는 점을 제외하면...CC도 있고 완벽) 이러한 부분때문에 블루진영에서 압도적인 밴률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바루스>>>>이즈/진/애쉬 정도로 볼 수 있습니다.

서폿은 약간 다르긴 합니다. 말자하로 인해서 레드진영 밴률이 엄청나지만, 바루스 처럼 0.5티어라서 밴을 많이하는 것이 아니라, 1.5티어 느낌입니다. 여전히 변수창출능력은 압도적인 서포터지만, 너프로 인해서 라인전이 많이 약해진 부분이 선픽으로 가져가긴 껄끄러운 부분을 만들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전체적인 티어는 분류하기가 힘든게, 서포터간 카운터치는 습성이나, 원딜과의 시너지같은걸 고려하면 위의 티어분류는 크게 의미없을 것 같습니다.

종합적으로 밴/픽 1페이지에서 보자면, 원딜과 정글러는 여전히 선택폭이 크지 않습니다. 재밌는 현상은 7.3에서 7.4 패치까지, 정글러와 서포터의 너프가 주된 핵심이였는데 대회에서 결과는 상반되게 다가왔습니다. 정글러는 챔프 풀은 그대로지만, 티어간 격차가 심화되서 더더욱 줄어든 느낌, 서포터는 너프로 인해서 룰루라는 새로운 서포터가 주류로 올랐으며, 그외에 탐켄치가 숨을 쉬며 챔프풀이 어느정도 넓어진 느낌입니다.

다음으로 밴/픽 두번째 페이즈 분석을 들어가자면, 먼저 이러한 부분을 확인을 할 수 있겠습니다.
먼저 카운터. 비교적 원딜러와 정글러는 카운터를 잘 맞지않는 다는 점입니다. 
두번째로, 미드는 거의 마지막 픽이다. 라는 부분입니다. 

먼저 탑에서 블루진영이나 레드진영이나 어느정도 차지를 하고 있는데, 이는 앞서서 상대방이 탑을 뽑지 않았다는 의미이며, 이는 상대적으로 탑에비하여 챔프선택이 가능한 라인이 '꽤' 있다 라는 것입니다. 또한, 탑은 위에서 말한대로, 럼블과 카밀이 아닌이상 카운터를 어느정도 라인에서 타기떄문에, 라인전이 중요한 현 메타에서 1티어 챔프가 아니라면 후픽으로 남겨두는 경우가 꽤 있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두번째로는 밴픽을 통해서 확인을 하자면, 4,5픽에서 차이가 있는데요
블루4픽 -> 레드 4,5픽 -> 블루5픽입니다. 그래서 굳이 따지자면, 블루 4픽에서 탑/미드/서포터가 선택이 될 시에, 후픽 권한이 있는 레드에서 4픽에 카운터 치는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경우의 수로 보자면...(4:탑 5:미드) (4:서폿 5:미드) (4:탑 5: 서폿) (4:미드 5:서폿) (4:미드 5:탑) (4:서폿 5:탑) 입니다. 여기서 생각을 해 보셔야 할게, 대부분 조합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부분이 바로 미드입니다. 물론 탑또한 큰 영향을 차지하지만, 탑은 1티어 챔프들의 선픽가능성이 있기때문에 뒤로 물릴 수 있지만, 미드는 1티어 챔프가 르블랑 단 하나뿐이기에 서로서로 카운터치기도 가능하고, 이에따라 조합의 색이 바뀔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부분을 감안을 한다면, 서포터는 사실상 두번째 밴픽페이즈로 넘어간다 하더라도 대부분 4픽에서 픽이 될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레드진영에서는 굳이 밴을 할 필요가 없는 것 이죠. 
이는 자료에서도 확인이 가능한데 레드진영에서는 두번째 밴페이즈에서 미드를 제일많이 밴하고 탑도 어느정도 밴하는 반면, 블루진영에서는 카운터를 피하기 위해서 탑미드서폿에 골고루 밴을 한 것을 확인할 수 있죠.
픽에서도 확인 가능한 부분은, 레드진영은 사실 4/5픽에서 탑서폿이 비슷하고 미드가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에, 
블루진영에서는 블루 5픽에서 확인이 될 수 있듯이 미드>>>>>>>>>>>탑>서폿 순으로 픽순이 갈리는 것이 확인이 가능하겠습니다.
Lv19
내인생협곡에
17%
 
경험치
2,635
베니
15
이니
3,620
  • 명성치61
  • 제니50
  • 1
  • 1
  • 1
  • 1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228      [칼럼]  라이엇의 소름돋는 장사방법 극혐이다 [14] 추의 12:59  1059 4
    30227      [칼럼]  롤의 재미는 점점 반감되어 간다. [31] 라스트헤븐 05-27  2442 12
    30226      [칼럼]  자신이 여기티어 아니라는 사람들을 위해서 [8] 왕소단 05-27  1318 4
    30225      [칼럼]  E 스포츠가 발전하기 위한 방법 올림픽 [3] 떡씰씬 05-25  623 0
    30221      [칼럼]  왜 라이엇은 클럽기능을 업데이트 하지 않을까.. [26] 2시24분 05-22  5570 30
    30219      [칼럼]  라이엇 방관 운영 [7] 르네끌레망 05-20  2612 6
    30218      [칼럼]  롤의 보이스톡을 하면안되는이유 [25] 아재소라카 05-20  3998 0
    30217      [칼럼]  뉴메타를 창조하는 새 모드를 소개합니다 [17] 니트조 05-20  3396 2
    30216      [칼럼]  갈리오 리메이크에 대한 단상.  [11] 어때요띄고바 05-18  5894 24
    30213      [분석]  원딜 챔피언 컨셉 분석 + 신규 원딜 챔피언..  [31] 서삼 05-14  10579 11
    30212      [칼럼]  리그오브레전드에 만약 팀보이스가 생긴다면 어.. [6] 콜라공작 05-14  2344 1
    30211      [칼럼]  msi 4일차까지 개인적 감상 몇 가지. [2] 고만도 05-14  2995 1
    30210      [칼럼]  블라인드픽이 다시보고싶다.. [13] 그걸피하네 05-13  4679 0
    30207      [칼럼]  롤에 엄청난 인기를 몰고 올 획기적인 모드를.. [49] 버섯동샐이 05-11  19618 67
    30206      [칼럼]  내가 보는 msi 라인별 파워랭킹 그리고 W.. [7] 고만도 05-11  5932 2
    30204      [칼럼]  고대주화의 문제와 패치방향 [12] 아재소라카 05-08  6381 10
    30202      [칼럼]  휴식의 의무, 노는 게 죄인 사회의 비극 (.. [42] 칼데아 05-05  9694 35
    30201      [칼럼]  아무도 안가는 템이 되어버린 고대주화.  [23] 국동 05-04  11927 19
    30200      [칼럼]  밸런스와 승률, 너는 도대체 누구냐?! [11] 떠도는고자 05-04  2861 0
    30199      [분석]  라이좃 리메이크 방식 [7] 한타왕김빽도 05-04  6015 8
    30197      [칼럼]  딩거 패치안에 대한 딩거장인의 생각 [18] 지존캡짱 05-03  3755 0
    30196      [칼럼]  KT선수는 슈퍼팀, 전술은?  [4] 허클베리핑 05-02  3457 0
    30194      [칼럼]  스포티비 해설논란 관련 내 생각. [177] dyaos 05-02  40738 372
    30192      [칼럼]  환영합니다 에버8 아쉽다 콩두 [4] 서로빛 04-30  2261 0
    30191      [칼럼]  MSI 스포티비 중계 못봐주겠다 [93] Gestalt 04-30  12763 189
    30190      [칼럼]  기억과, 전승을 가다듬어 쓰는 롤 역대급 사.. [35] 사이코프레임 04-29  7336 0
    30189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2탄 예고 [22] 롤오래함 04-28  4865 4
    30186      [칼럼]  합리적인 패배자, 밴픽을 중심으로 본 KT에.. [29] 트리플애니 04-24  18171 113
    30185      [칼럼]  KT 패배의 원인 [22] 염라곰 04-24  13178 21
    30183      [칼럼]  마타와 KT [23] 계집년이닷 04-24  7250 7
    30182      [칼럼]  SKT vs kT 스프링 결승전 분석 [13] 안사마 04-23  3290 4
    30181      [분석]  롤챔스 결승전 SKT VS KT 분석  [20] Romanticist 04-23  5989 6
    30180      [리뷰]  2017 스프링 결승전, SK의 뉴메타 창조  [16] 내인생협곡에 04-23  8202 8
    30179      [칼럼]  오늘 sk대 kt 결승전 개인적 감상 [2] 치킨은옳다 04-22  3244 1
    30176      [칼럼]  KT 롤스터의 변화 분석  [3] Crepe 04-21  3627 8
    30175      [리뷰]  삼성vs Kt경기는 봇차이도 차이인데 탑차이.. [37] 안사마 04-19  5376 1
    30174      [칼럼]  aos게임의 올림픽은 사실상 힘들다. [37] 재료롤팸 04-18  5880 5
    30172      [칼럼]  하이머딩거의 현 상태에 대해서  [21] 유레카린토 04-18  11125 29
    30170      [칼럼]  플레이오프 삼성의 완패(부제: 큐베의 한계)  [39] BAsuer 04-15  10200 8
    30168      [칼럼]  2017 플레이오프를 앞둔 LPL가이드 [5] 고만도 04-13  2807 1
    30167      [칼럼]  롤 시작부터 개선안되는 한가지 이제서야 말해..  [41] Cleavage 04-13  8481 11
    30165      [리뷰]  MVP vs KT 간단 리뷰 [5] 내인생협곡에 04-11  3474 0
    30163      [칼럼]  말의 힘, 정론 [436] 칼데아 04-11  10214 25
    30161      [칼럼]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16] 내인생협곡에 04-09  2919 8
    30160      [분석]  밴픽/플레이 분석 2017 LCK 스프링 포..       내인생협곡에 04-09  1185 3
    30159      [칼럼]  이번 스프링 정규시즌 팀 총평 [15] 사이코프레임 04-08  3563 3
    30158      [분석]  MVP VS 아프리카 와일드카드전 탑분석.... [1] 나르시크 04-07  1506 0
    30157      [칼럼]  아프리카 과연 살아남을수 있을까? [7] 정깨냉혈 04-06  1633 0
    30155      [칼럼]  삼성 우승 가능성?? [13] 아스피린중 04-05  3221 0
    30154      [칼럼]  포레스트 삼성  [3] Tmemories 04-05  1295 1
    30153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2  [6] Tmemories 04-04  2184 3
    30152      [칼럼]  LCK 스프링 결승 예측 [28] 아스피린중 04-03  4033 2
    30151      [칼럼]  먼저 2000골을 앞서나간 팀의 승률은? [18] 박쥐풍향계 04-03  6829 12
    30149      [칼럼]  각 팀별 1/2라운드 성적표 -1  [4] Tmemories 04-01  2729 8
    30148      [칼럼]  포탑퍼블과 승리와의 연관관계  [4] Haimirich 03-31  3335 6
    30146      [칼럼]  아리는 OP인가?  [12] 후시딘파워 03-31  3853 3
    30145      [칼럼]  끝나가는 정규시즌! 1강 SKT분석  [9] 내인생협곡에 03-31  3419 1
    30144      [칼럼]  롱주 플라이 선수 [27] 재혁짱12 03-30  9708 29
    30143      [칼럼]  라이엇과 벨런스 [7] Yessec 03-30  1040 0
    30142      [칼럼]  왕따, 미숙한 작은 사회의 희생자 [127] 칼데아 03-30  2549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