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오프 삼성의 완패(부제: 큐베의 한계)

삼성 팬으로서 이번 플옵 상당히 기대하면서 지켜봤다 하지만 뼈아픈 3:0 완패

그 이유는 무엇일까 경기 내내 1, 2경기 연속으로 먼저 퍼블을 내주며 터진 봇라인

하루 크라운에 떨어진 경기 지배력도 있겠지만

가장 큰 문제점은 3경기 내내 무기력했던 탑인 큐베였다

솔직히 이번 플레이오프뿐 아니라 큐베는 시즌 내내 그렇게 강한 임팩트를 주지 못햇으며

주도적인 픽을 잘 하지도 선호하지도 않았다

우선 스프링 큐베의 챔프 폭을 분석해보자

뽀삐 3승 3패
카밀 1승 3패
마오카이 12승4패
케넨 1패
쉔 4승
갱플 1승 1패
럼블 1승
노틸 5승
그라 1승

이것만 보더라도 큐베는 시즌내내 탱커 선호 경향이 있엇고 마오카이 쉔 노틸을 픽했을 때는

높은 승률을 보여주고 있다. 문제는 다른픽이다 한 번 했던 그라가스는 빼놓고 보면

스프링내내 탑라인 최고포식자인 럼블을 단 1경기 밖에 안햇고 대부분 밴으로 럼블카드를 봉쇄했다

이 문제점을 결국 오늘 플레이오프에서 터지는 원인으로 나타났다(이 문제점은 밑에서 서술 하겠다)

우선 삼성이 이번 시즌 패배했던 경기 몇 개를 보자



자 큐베에 공격적 픽들의 대한 전적을 보자 우선 카밀3패가 눈에 띈다

1승을 했던 롱주전에 완벽한 카밀을 보여줫던 큐베는 그 이후로 카밀풀어주는거에 대해 1픽으로 가져가며

자신감 있게 꺼냈지만 전부다 카운터당하며 이후로 내리 3패 1승3패을 하며 카밀을 밴하고 안 하게 되는 이유가 된다

물론 카밀이 못해서 패배했던 경기 아닌 경기도 있지만 승률로 보듯이 삼성팀 큐베 에게는 별로 좋지못한

픽으로 증명이된다. 또한 마린상대로 ap케넨을 꺼냇지만 한물간 픽임을 보여주듯 무기력하게 패배하였고

심지어 마오카이 상대로 극상성으로 평가받는 갱플랭크를 후픽으로 가져갔지만 별 영향력없이 패배하였다

이러한 큐베에 공격적이고 주도적인 챔프픽이 결과가 좋지않자 삼성코치진은 아무래도 탱커위주로

탑 픽을 한정 지었고 이후에는 나름 준수한 활약을하며 많은 승리를 하며 2위로 시즌을 마감하게된다

하지만 삼성경기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큐베는 큰 문제점을 내포하고 잇는 폭탄과도 같은 존재였다

우선 집중력에 문제가 좀 잇었다 

탱커와 탱커 싸움에서 솔킬을 몇번 내주는 경우고 더러 있는데

기억에 남는게 익수 그라가스한테 솔킬을 내주는 장면이 있다. 물론 경기자체는 이겼지만

미드 정글에서 이미 이득을 많이본 상황에서 집중력이 떨어져서인지 솔킬을 내줫고

솔킬 뿐 아니라 몇몇경기에서 텔 미스나 합류 등 집중력저하에 따른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알 수있다

다음으로 가장 큰 문제점인데 이번 스프링을 지배했던 탑라이너 럼블을 못한다는 것이다



자 럼블 단 1경기 썻던 경기이다 보듯이 탑은 크레이지 한테 완전밀렷으며 경기는 이겻지만

봇에 힘으로 이긴 경기이다

이 1경기 제외하고는 럼블을 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였으며 럼블 자체를 픽하는 경우가 없엇다

오늘 플레이오프 밴픽싸움에서 질 수밖에 없는 이유는 럼블 사용 유무로 결정이 됬다

스맵에 럼블 상대로 ad케넨을 사용해 카운터 친다 물론 일리 잇는 선택이였고 이해가 가는 선택이다

하지만 럼블 케넨 구도는 초반엔 럼블이 주도하고 케넨이 3코어 정도 나왓을때부터 스플릿 구도에서

이겨주는 상성이지 라인전 단계에서는 카운터라고 할 수 없다. 그래서 그런지 삼성 픽들은

케넨을 밀어주는 미드정글 픽인 탈리야 리신으로 럼블에 라인전을 견제 해줄려고 했던 선택은

나름 좋은 선택이였다고 할 수 있엇지만 봇 에서 너무 심하게 무너져 플랜a는 이미 무너져 버린상태

여기서 큐베는 또 집중력문제가 들어나기 시작한다. 비록 말렷긴 햇지만 너무 자주 끊키는 모습을 보여주며

무기력하게 패배하고만다. 이후 삼성코치진은 럼블을 제어 할수 없다고 판단 2, 3경기 내내 럼블밴을 하고만다

이건 결국 스맵에 케넨 선픽으로 이어져 플옵 완패의 원인이 되고 말았다

정리

이번 플레이오프에 패배는 큐베만의 잘못은 아니다 하지만 시리즈에서 완패의 가장 큰 원인을 찾자면

큐베가 럼블을 못한다는것, 또 ad케넨에 대한 대처가 거의 없던 코치진에 밴픽전략 이 두 가지인거같다

스프링은 끝낫고 섬머가 기다리고 있다 앞으로 시즌변화가 어떻게 될 진 모르겟지만 

프로라면 적어도 1티어 챔프는(스프링 럼블, 섬머는 미정) 다룰수 있어야 된다 비록 손에 익숙하지않더라도

연습을해서 올려야된다 하위권 팀 탑라이너들도 럼블을 어떻게든 해볼려고 노력을 했다.

하지만 큐베는 그걸 해내지 못햇고 단점을 어떻게든 가릴려햇지만 완벽하지 못햇고 kt는 그걸 집요하게 노렷다

섬머때는 코치진들도 조금 정신 차리고 밴픽에 대한 연구를 해줫으면 한다.

그렇지 않다면 섬머는 물론 롤드컵까지도 결국 최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Lv17
BAsuer
40%
 
경험치
2,281
베니
20
이니
12,679
  • 명성치37
  • 제니0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0259      [칼럼]  (to 상윤선수) SKT vs 타이거즈 1경.. [6] LoLNaDa 10:21  1699 0
    30258      [칼럼]  롤챔스에서 서렌하는 문화의 필요성 [24] 러부러 06-22  2192 6
    30257      [칼럼]  아프리카 MVP 주요장면 분석(스압)       슬피운다 06-22  469 0
    30254      [칼럼]  라이엇에게 바란다. 차단관련 [35] 믹키롤 06-20  2043 6
    30253      [칼럼]  롤챔스 BGM의 선곡상태의 심각성(위영광 p..  [29] 러부러 06-19  5014 9
    30252      [칼럼]  롤챔서머 5-6 라운드 분석. 밴픽과 리뷰 [2] 루나르 06-19  1448 2
    30251      [칼럼]  블크너프대안. [22] 찬웅 06-19  3213 0
    30249      [칼럼]  올시즌 SKT 탑-정글러 데이터 [9] 아르세날 06-18  3731 1
    30248      [칼럼]  2018 향후 프리시즌 룬특성 개편에 대해  [2] 진게아니야 06-18  1405 0
    30247      [칼럼]  롤챔서머 3-4 라운드 분석. 밴픽과 팀분석 [14] 루나르 06-13  3613 18
    30246      [칼럼]  시즌 1부터 게임한 마스터유저의 프로팀 BB..  [12] 잔나가잔나 06-11  5737 5
    30245      [칼럼]  [시즌보상] 랭크 포인트 상점 도입에 관하여 [29] 서삼 06-11  6968 20
    30243      [분석]  한국 롤 유저수는 오버워치 나오기 이전 수준..  [33] 롤오래함 06-09  8062 4
    30242      [분석]  스포티비 중계진 리뷰. [58] 지나가던사람 06-09  9003 30
    30238      [칼럼]  롤챔서머 1-2라운드 분석. 메타와 밴픽 [17] 루나르 06-05  4479 9
    30237      [칼럼]  리워크 렉사이 궁 버그픽스 [3] 앨레나 06-03  3309 2
    30236      [칼럼]  우리가 '페이커'에게 열광하는 이유 [22] 나난나나 06-03  13144 30
    30235      [칼럼]  탑과 정글의 관계에 대해서 [5] 허클베리핑 06-03  1911 0
    30234      [칼럼]  도란방패와 메타 [2] 비수비 06-02  4064 0
    30233      [정보]  라스트헤븐님 글에 대한 반박  [19] 롤오래함 06-01  1499 3
    30232      [칼럼]  Kt 그라가스 그레이브즈 조합 누구의 뜻으로.. [55] 허클베리핑 05-31  6278 1
    30231      [칼럼]  2017 슼을 꺾을 수 있을까? [18] 내가독사다 05-30  3723 0
    30229      [칼럼]  서머 개막 직전 써보는 팀 별 간단 분석  [9] 지네어 05-29  4748 9
    30228      [칼럼]  라이엇의 소름돋는 장사방법 극혐이다 [39] 추의 05-28  8749 14
    30227      [칼럼]  롤의 재미는 점점 반감되어 간다. [75] 라스트헤븐 05-27  12469 37
    30226      [칼럼]  자신이 여기티어 아니라는 사람들을 위해서 [13] 왕소단 05-27  5328 4
    30221      [칼럼]  왜 라이엇은 클럽기능을 업데이트 하지 않을까.. [30] 2시24분 05-22  7785 30
    30219      [칼럼]  라이엇 방관 운영 [9] 르네끌레망 05-20  3183 6
    30218      [칼럼]  롤의 보이스톡을 하면안되는이유 [28] 아재소라카 05-20  5461 7
    30217      [칼럼]  뉴메타를 창조하는 새 모드를 소개합니다 [18] 니트조 05-20  4079 2
    30216      [칼럼]  갈리오 리메이크에 대한 단상.  [16] 어때요띄고바 05-18  7199 27
    30213      [분석]  원딜 챔피언 컨셉 분석 + 신규 원딜 챔피언..  [32] 서삼 05-14  11512 11
    30212      [칼럼]  리그오브레전드에 만약 팀보이스가 생긴다면 어.. [7] 콜라공작 05-14  2624 1
    30211      [칼럼]  msi 4일차까지 개인적 감상 몇 가지. [2] 고만도 05-14  3155 1
    30210      [칼럼]  블라인드픽이 다시보고싶다.. [14] 그걸피하네 05-13  5218 0
    30207      [칼럼]  롤에 엄청난 인기를 몰고 올 획기적인 모드를.. [51] 버섯동샐이 05-11  20598 71
    30206      [칼럼]  내가 보는 msi 라인별 파워랭킹 그리고 W.. [7] 고만도 05-11  6192 2
    30204      [칼럼]  고대주화의 문제와 패치방향 [12] 아재소라카 05-08  6747 10
    30202      [칼럼]  휴식의 의무, 노는 게 죄인 사회의 비극 (.. [44] 칼데아 05-05  10151 35
    30201      [칼럼]  아무도 안가는 템이 되어버린 고대주화.  [23] 국동 05-04  12574 19
    30200      [칼럼]  밸런스와 승률, 너는 도대체 누구냐?! [11] 떠도는고자 05-04  3057 0
    30199      [분석]  라이좃 리메이크 방식 [7] 한타왕김빽도 05-04  6232 8
    30197      [칼럼]  딩거 패치안에 대한 딩거장인의 생각 [18] 지존캡짱 05-03  3985 0
    30196      [칼럼]  KT선수는 슈퍼팀, 전술은?  [4] 허클베리핑 05-02  3725 0
    30194      [칼럼]  스포티비 해설논란 관련 내 생각. [177] dyaos 05-02  41505 374
    30192      [칼럼]  환영합니다 에버8 아쉽다 콩두 [4] 서로빛 04-30  2330 0
    30191      [칼럼]  MSI 스포티비 중계 못봐주겠다 [94] Gestalt 04-30  13158 189
    30190      [칼럼]  기억과, 전승을 가다듬어 쓰는 롤 역대급 사.. [35] 사이코프레임 04-29  7705 0
    30189      [칼럼]  롤의 미래는 어둡다 2탄 예고 [22] 롤오래함 04-28  5126 4
    30186      [칼럼]  합리적인 패배자, 밴픽을 중심으로 본 KT에.. [29] 트리플애니 04-24  18462 113
    30185      [칼럼]  KT 패배의 원인 [22] 염라곰 04-24  13343 21
    30183      [칼럼]  마타와 KT [22] 계집년이닷 04-24  7505 7
    30182      [칼럼]  SKT vs kT 스프링 결승전 분석 [13] 안사마 04-23  3420 4
    30181      [분석]  롤챔스 결승전 SKT VS KT 분석  [20] Romanticist 04-23  6133 6
    30180      [리뷰]  2017 스프링 결승전, SK의 뉴메타 창조  [16] 내인생협곡에 04-23  8346 8
    30179      [칼럼]  오늘 sk대 kt 결승전 개인적 감상 [2] 치킨은옳다 04-22  3312 1
    30176      [칼럼]  KT 롤스터의 변화 분석  [3] Crepe 04-21  3702 8
    30175      [리뷰]  삼성vs Kt경기는 봇차이도 차이인데 탑차이.. [37] 안사마 04-19  5492 1
    30174      [칼럼]  aos게임의 올림픽은 사실상 힘들다. [37] 재료롤팸 04-18  6075 5
    30172      [칼럼]  하이머딩거의 현 상태에 대해서  [20] 유레카린토 04-18  11307 29
     1  2  3  4  5  6  7  8  9  10 
    명칭: (주)인벤커뮤니케이션즈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9, 17층 1701호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