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구출 액션! 마계촌 온라인 인벤 오픈!





안녕하세요. 커뮤니티 인벤입니다.



과거 한 시대를 풍미 했던 수염 달린 중년의 용사를 기억하시나요.
물론 이 용사의 용감했던 일대기를 몰라도 좋습니다.



오락실에서의 재미를 느낀 적이 있다면 그 추억이 있어 좋고
처음 마주한다면 진지함 속에 스며든 우스꽝스러운 모습이 사랑스러운,
팬티 용사의 공주 구출기! 마계촌 온라인 인벤이 문을 열었습니다.



[공주를 구하기 위한 진지함 속에 녹아든 개그 코드! 마계촌 온라인 인벤] ◀ 바로가기




원작과 달리 마계촌 온라인은 젊은 용사 3명이 여러분을 반기고 있습니다.

조금은 덜렁거리는 듯한 모습이지만 저돌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나이트,
신비로운 모습에 강력한 마법 공격을 보여주는 컨저러,
먼 거리에서 공격을 하다가 날렵하게 접급하는 아처가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는 3개의 직업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계속되는 모험을 통해 15레벨이 되면 더욱 더 멋진 2차 직업으로 전직이 가능합니다.



나이트는 두 개의 검을 사용하는 워리어와 방패를 사용하는 든든한 버팀목 템플 나이트로,
컨저러는 변이 등의 재미있는 마법을 사용하는 아스트랄과 강력한 마법의 소유자 다크메이지로,
아처는 각종 함정을 사용하는 트랩퍼와 수 많은 화기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플레처로 진화합니다.




▲ 첫 시작은 나이트, 아처, 컨저러로 시작됩니다



전투 방식은 횡스크롤로 진행됩니다. 간단합니다!
좌에서 우로 열심히 달려가며 길을 막는 모든 몬스터를 무찔러 주세요.



그리고 그 끝에서는 개성 만 점의 보스 몬스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스테이지별로 준비 된 보스 몬스터는 개성 넘치는 모습뿐만 아니라
고유의 공격 패턴을 가지고 있어 공주를 구하러 가는 용사의 앞 길을 막습니다.




▲ 가스를 분출하는 등 외형이랑 잘 어울리는 스킬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스테이지에서의 보스 몬스터 사냥이 끝난 후 쉴 틈이 없습니다!

특수한 미션이 기다리고 있는 마계 수련장에서는 타임 어택을 통해 기록을 남길 수 있으며
마계 투기장에서는 1vs1에서부터 3vs3까지 긴장감 넘치는 PVP를 언제든지 즐길 수 있습니다.



혹시 많은 사람들을 좌절하게 만들었던 원작의 난이도를 경험해 보고 싶으신가요?
하드코어한 전투를 즐기고 싶다면 진마계라는 스테이지에 한 번 방문해 보세요.
생명력 그런 것 없습니다. 한 대 맞으면 갑옷이 날아가고 또 맞으면 죽게 되거든요.



다양하게 준비 된 직업을 골라 원하는 방식의 전투를 선택하여 즐길 수 있고
드랍 아이템에서부터 스테이지 클리어 후 카드를 선택해 보상을 받는 재미.
여기에 다양한 재료를 모아 내가 원하는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는 즐거움까지!



▲ 하드코어함을 즐기고 싶으세요? 긴장을 풀면 이렇게 될 수도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그토록 기다렸던 마계촌 온라인은
오는 1월 31일 목요일부터 2월 5일 화요일까지 6일간 오픈형 CBT를 진행합니다.
CBT기간에는 누구라도 접속이 가능하니 신청을 못했다고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공주를 구하기 위한 새로운 시대의 용사들의 파라만장한 모험.
마계촌 온라인 인벤으로 오셔서 그 즐거움 함께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마계촌 온라인 인벤 오픈 기념 축하 인사 이벤트!



마계촌 온라인 인벤의 오픈을 기념하여 작은 이벤트를 하나 준비했습니다.

마계촌 온라인 인벤에 방문하셔서 자유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이벤트 기간 동안 글을 남겨주신 모든 분들에게는 300이니를 드리며
추첨을 통해 총 10분에게는 5베니의 행운을 전해드립니다!


이벤트 기간 : 1월 30일 수요일 자정까지

[공주를 구하기 위한 진지함 속에 녹아든 개그 코드! 마계촌 온라인 인벤] ◀ 바로가기
Lv83
iSoo
54%
 
경험치
487,477
베니
4,215
이니
317,369
  • 명성치2854
  • 제니458
  • 10
  • 5
  • 5
  • 5
  • 2
  • 5
  • 5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 인벤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 바르고 고운 말로 성숙한 게시판 문화를 만들어 나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