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격 좀 부탁드립니다

불이야~퐈이야~
Lv76
미니팡
68%
 
경험치
277,024
베니
907
이니
310,047
  • 명성치1786
  • 제니4097
  • 5
  • 9
  • 5
  • 5
  • 1
  • 5
  • 5
  • 2
  • 3
  • 4










최면


심리학자로서 정말 자주 듣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최면'에 관한 것이다.

아마도 매스미디어에서 보여주는 흥미를 넘어 신비로운 장면들에 기인한 것인 듯하다.

또한 최근에는 '레스 썬'이라는 용어를 통해 심지어 개그 프로그램에서도 자주 사용되어 친숙한 영역이 바로 최면이기도 한다.

그러나 최면에 대한 일반적인 생각들에는 잘못되거나 왜곡된 부분들이 많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이른바 최면에 '걸린' 사람이 최면을 '건' 사람의 지시를 맹목적으로 따르거나 통제받는 것이다.

이는 최면의 주목적도 아니고 중요 측면도 아니다.

최면은 어떤 사람의 지시를 따르는 것으로 보기보다는 불수의적, 즉 자기통제를 벗어나 행동하고 있다고 여기는 마음의 상태를 주로 의미한다.


암시에 대한 개방


최면을 초기에 시작한 것으로 중요하게 언급되는 사람 중 하나가 바로 프랑스에서 활동했던 독일인 의사 프란츠 안톤 메스머(Franz Anton Mesmer, 1734~1815)이다.

그는 다양한 증상의 환자들에게 욕조 물에 담겨져 있는 철막대를 잡고 조용히 앉아 있도록 하였으며 그 동안 환자들의 신체를 어루만져 주었다.

그리고 이는 인간의 건강이 물과 철로부터 힘을 얻어 회복될 수 있다는 그의 황당한 믿음에 기초한 행위들이었다.

물론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 돌팔이 의사였음이 널리 알려졌고 사람들의 기억으로부터 사라졌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실제로 각기 다른 증상을 지닌 여러 다른 환자들이 메스머의 진료 이후 상처가 치유되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굳이 현대 의학의 지식을 빌리지 않아도 물과 철을 동시에 만짐으로써 병이 치료된다고 믿는 사람은 오늘날 거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메스머의 행동과 메시지가 환자들을 설득했고 무언가 믿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즉 메스머의 '행동'이 환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환자들이 '믿었다'는 것이다.

바로 이 점으로부터 최면의 본질과 활용에 관하여 연구들이 시작되었다.

예를 들어 최면가가 최면에 걸린 사람을 조용히 앉아 있도록 한 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 "지금부터 당신의 눈꺼풀은 천천히 닫힐 것입니다"라든가 "긴장이 풀리면서 팔과 다리가 무거워집니다"등 자신의 최면이 조금 후 어떠한 효과를 가져올지를 '암시'한다.

그리고 이러한 경험은 생리적으로 자연스로운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 일어난다.

이를 통해 피최면자는 무언가 최면가에 의해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된다.

이러한 '메시지 - 현상 - 기대 - 믿음'의 연쇄가 바로 최면이 시작되는 기본 원리이다.

따라서 신비스럽게 생각하기 보다는 인간에게 일어날 수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최면이 모든 사람들에게 동일한 정도로 가능한 것은 절대 아니다.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사람들로부터 아주 약간의 최면적 처치에 의해서도 쉽게 최면상태로 진입하는 사람들도 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변인은 '민감성'이다.

또한 생생한 상상을 잘 하는 경향성이나 몰입정도 등이 관련이 깊은 요인들로 주로 언급되는 걸 보면 지적인 능력보다는 성향과 더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하버드 최면 감수성척도와 같은 표준화된 방법으로 측정을 해 보아도 개인차는 상당히 존재한다.


최면: 효과와 논란을 바라보는 관점


그렇다면 최면은 어떤 효과를 지니고 있을까?

최면에 관하여 대부분의 연구자들이 동의하는 점은 아동기와 같은 어린 시절로, 그것도 일상생활에서는 거의 의식하거나 기억하지 못하는 시간 지점까지 최면을 통해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유아처럼 행동하며 말하고 우는 사람들도 있으며 심지어는 아주 어렸을 때 해외 입양을 가서 자신이 태어난 나라의 말을 전혀 기억해 내지 못하는 성인이 최면을 통해 자신이 어렸을때 쓰던 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경우도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지적 능력과 사고까지 퇴행되는 것이 아니라 그 당시의 기억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최면의 또 다른 효과 중 하나가 바로 소위 최면 무통(hypnotic analgesia)으로 최면을 통한 통증의 감소이다.

이는 수술과 같은 상황에서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의미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침이나 마취제보다도 진통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최면의 통증효과가 말해주는 더욱 중요한 시사점은 최면의 효과가 실제로 존재하며 의식에도 적극적으로 개입함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마늘을 전혀 먹지 못하는 사람이 최면 상태에서 마늘을 아몬드나 땅콩처럼 느끼며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도 일종의 감각변화이며 마찬가지로 최면의 효과를 입증하는 중요한 증거로 사용되기도 한다.

최면의 효과가 존재한다는 것은 뇌 연구 결과들을 통해 더욱 잘 입증되고 있다.

최면 상태인 사람이 어떤 메시지를 상상하는 동안 그 사람의 뇌를 촬영하면 우반구 전대상 영역이 매우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런데 일상적인 상황에서 어떤 이야기를 상상하거나 하면 해당 영역의 활동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난다.

이 영역은 주의의 통제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최면 동안에는 최면가나 주위로 부터 오는 메시지를 상상보다는 실제의 것으로 인식하도록 뇌를 자극하는 것이 아닐까하는 것이 연구자들의 견해이다.

물론 그 효과가 과장되거나 잘못 사용되는 경우가 간혹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그리고 이러한 과장과 오용은 최면의 진실성에 대한 다양한 논쟁들을 낳곤 한다.

예를 들어, 최면을 통해 복원되거나 상실된 기억이 진짜 존재하는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편집된 것이지, 또는 최면으로 최면가가 암시하거나 의도한 행동을 환벽하게 피최면자를 통해 수행하게 할 수 있는가 등은 여진히 논쟁의 중심에 있다.

이는 최면을 보는 관점과 그 사용범위에 있어서 다양한 시각차가 존재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따라서 최면을 필요로 하거나 동반시키는 다양한 경우에 이 최면의 한계와 적용 범위를 명확히 밝히고 설명하는 전문가를 찾아야 하는데 만병통치약인 양 주장하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문제점이 발견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기 때문이다.

적절히만 활용한다면 특정 대상에 대한 공포를 치유하는 것에서부터 범죄 수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와 범위에서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는 것이 최면이다.

나의 무의식 안에 프로그램 되어 있는 또 다른 내용에 접근하여 본질적인 측면을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프로이드가 이야기 했듯이 무의식은 의식의 가장 중요한 배경이며 의식의 주인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무의식에 접근하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이 바로 꿈과 더불어 최면임에는 틀림없다.


출처 :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김경일 교수님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4196      [기타]  07메시 7카점 사가 주실분...      월베모으는중 01-03  127 0
    4192      [잡담]  초보자를 위한 초보탈출 넘버원~!! [1] 양털의침묵 11-24  651 0
    4190      [잡담]  이겜      끈적이 10-13  621 0
    4189      [잡담]  소오강호 어떤직업이 좋아요? [1] 선정 10-12  928 0
    4188      [잡담]  오키      도넛 10-06  496 0
    4186      [잡담]  마격 좀 부탁드립니다      미니팡 09-23  528 0
    4185      [잡담]  이니 구매할수없나요 ㅠ      한방의검사 09-16  703 0
    4179      [잡담]  잠안온당      Two 09-11  725 0
    4178      [잡담]  ㅊㅊ      Two 09-11  518 0
    4176      [잡담]  출첵합니다ㅎ      짜퐈게티 08-26  545 0
    4175      [잡담]  아이콘 지원 부탁드립니다.      니함대조심해 08-22  529 0
    4174      [잡담]  출첵합니다ㅎ      니함대조심해 08-22  603 0
    4173      [잡담]  죽었어양      알로에마스터 08-14  642 0
    4172      [잡담]  여기도      정모내꺼 08-13  616 0
    4164      [잡담]  ^^       구름과늑대 07-30  600 0
    4163      [잡담]  -----소오강호 자게 셔터 내려갑니다-----..      까칠린왕 07-28  849 0
    4159      [잡담]  안녕하세요. 혹시 보영<<이라는 닉 ..       이누스 07-21  621 0
    4158      [잡담]  두전성이 퀘스트좀 알려주세요 ㅜ      karma2 07-21  713 0
    4157      [기타]  섬세한 전략을 펼쳐라! 나이츠오브클랜 인벤 오픈       Uzz 07-21  613 0
    4156      [기타]  22일(수) 새벽 3시~4시 인벤 서버 점검 안..       Uzz 07-21  529 0
    4154      [기타]  모바일에서 즐기는 진짜 전략! '광개토태왕 인벤..       Luccy 07-17  506 0
    4153      [기타]  드넓은 대양에서의 함대전! 월드 오브 워쉽 인벤..       Uzz 07-15  661 0
    4152      [기타]  더 작고 귀여워졌다! 던전스트라이커:비긴즈 인벤..       Uzz 07-14  500 0
    4151      [기타]  자 떠나자 광활한 바다로~ 대항해시대5 모바일 ..       Uzz 07-14  507 0
    4150      [기타]  내 손으로 만드는 역사! 문명 온라인 인벤이 오..       Uzz 07-13  442 0
    4149      [기타]  가자 디지털세계로! 디지몬 소울체이서 인벤 오픈       Uzz 07-13  507 0
    4148      [잡담]  핸드폰을 잃어버렸습니다 ㅠㅠ      조형긔1 07-13  525 0
    4147      [기타]  모바일에서 즐기는 진짜 하드코어 액션, '엔젤스..       Uzz 07-08  674 0
    4146      [기타]  7월 2일(목) 새벽 3시~6시, 인벤 서버 점..       Uzz 06-30  471 0
    4145      [기타]  온라인 세계관 그대로! 그랜드체이스M 인벤 오픈..       Uzz 06-30  476 0
    4142      [잡담]  잘가레이~      까칠린왕 06-26  639 0
    4141      [잡담]  이게임 아쉽다      까칠린왕 06-26  919 0
    4140      [잡담]  후후 이게임도 초반에만 인기가 많았지...      까칠린왕 06-26  708 0
    4137      [기타]  비쥬얼이 다른 스파클링 액션! 세븐나이츠 인벤 ..       Uzz 06-19  503 0
    4136      [기타]  초토화 한방! 액션, 용사X용사 인벤 오픈       Uzz 06-19  449 0
    4135      [기타]  모바일 AOS의 혁명, 베인글로리 인벤 오픈!       Uzz 06-18  468 0
    4134      [기타]  키보드 액션 MMORPG 아이마 인벤 오픈       Uzz 06-18  555 0
    4132      [잡담]  아직 ...도 살아 있네요 ?? 지금은 현황이 .. [1] 여우눈 06-12  738 0
    4131      [기타]  속도감 100% 액션! 애스커 인벤이 문을 열었..       Uzz 06-09  556 0
    4130      [기타]  던파 인벤이 정식 사이트로 오픈했습니다.       Uzz 06-04  531 0
    4129      [기타]  파이널판타지를 온라인으로! 파이널판타지14 인벤..       Uzz 06-03  567 0
    4128      [잡담]  결국 책 주문함 ㅠㅠ      비전려기부조 06-03  489 0
    4127      [잡담]  왕좌의 게임 7화봤는데      비전려기부조 06-02  1073 0
    4126      [잡담]  회사에서 에어컨 빵빵하게 틀고 일하는 분들      말리크 06-02  507 0
    4125      [잡담]  밥먹어서 그런가      포켓콩 06-02  382 0
    4124      [잡담]  으헣 그래도 회사는 시원해서 좋아요      비전려기부조 06-01  467 0
    4123      [잡담]  머지 하루가 삭제됬다      말리크 06-01  440 0
    4122      [잡담]  아...밥먹고 왔더니      포켓콩 06-01  420 0
    4121      [잡담]  겜 열심히 달렸으니      하나는화나 05-31  426 0
    4120      [잡담]  요즘 드라마보는게 좋던데      비밀번호765 05-29  392 0
     1  2  3  4  5  6  7  8  9  10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