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 : 풋풋했던 시절의 연애


                             우리 고등 학교가 신설이라 저는 2기 입학생이였습니다.

                             2개 학년 밖에 없었기 때문에 3층에는 아무도 없는 빈교실이었지만

                             3층에 올라오는 것을 학교측에서 통제를 했습니다.

  

                             1학년때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와 점심 , 저녁 시간 끝난 후 

                             3층 10개교실 중에서 5번째 빈교실에서 거의 매일 만났습니다.

                             어느 저녁날 3층 빈교실에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데 갑자기

                             복도에서 발소리와 함께 벽을 탁,탁 치는 소리가 들려서 

                             설마 주임 선생인가?(굉장히 무서운 선생님) 라는 생각과

                             함께 1번째 교실부터 문을 여시면서 가까워지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들키면 어쩌지 하고 여자친구와 함께 많이 긴장을 했고 

                             발견되면 매로 맞을께 뻔했기 때문에 숨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최대한 소리가 세어 나가지 않게 무릎만으로 쓱싹쓱싹 여자친구와 교탁

                             까지 기어가 여자친구는 교탁 밑에 숨고 저는 TV뒷공간에 쑤그려서 숨어

                             있었습니다.

         

                            소리가 점점가까이 들리고 5번째 교실 문을 탁! 여시고 들어오는 모습을 TV틈 사이로

                                   보았습니다 역시 주임선생님 사랑의 매를 가지고 금지된 구역에 들어온자들을

                                   처벌하기 위해 오신거였습니다.


                                   다른교실로 가기만을 숨죽이며 기다렸습니다.

                                   나무바닥 특유의 끼익끼익 소리가 점점 가까워지고 TV와 하나가 되기위해

                                   최대한 몸을 공처럼 움크렸습니다.

                                   갑자기 5초간의 정적이 흘렀고 설마?... 고개를 들어보았습니다.

                                   악!!!!!!!!!!!!!!!!!!!!!!!!!!!!!!!!! 주임 선생과 눈이 마추쳤고 나의 비명 때문에

                                   여자친구도 긴장을 많이했는지  비명을 질렀습니다.

 

                                   결국 둘이 교무실 앞에서 나는 엉덩이 여자친구는 손을 매로 맞았고

                                   다음날 부터는 수시로 3층을 순찰했기 때문에 더이상 3층에서는 만날 수 없었습니다.


                                    그 이후로 3층에서는 만날 수 없었지만 계속 사랑을 키워나갔고

                                    이제는 침대에서 평생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