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온라인게임으로 아스텔리아 로얄이 나왔던데
10일부터 CBT가 열렸다고 해서 하고 왔어요.
지금 CBT는 누구나 할 수 있어서 해보고 왔는데
그래픽이나 스토리는 무난한게 괜찮더라고요,



전작인 아스텔리아를 해서 그런지 아스텔을 보니까
뭔가 그리움과 반가움이 동시에 느껴지네요,
같이 사냥하면서 서포터 역할을 잘하던데
이 맛에 게임하는 것 같아요 ㅋㅋㅋ
빨리 정식 오픈해서 길게 정주행하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