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 25일 기사입니다.

어제(24일) 오전 10시 20분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구미나들목 200m 전방입니다.





1차로에 사고를 당한 승합차 한 대가 서 있습니다.

앞부분이 심하게 찌그러진 채 운전자가 안에 갇힌 상태입니다.

그런데 현장에 먼저 도착한 레커차 기사가 팔을 저으며 고속도로를 건넙니다.

곧이어 대형 화물차가 2·3·4차로를 모두 막아버리더니, 버스까지 합세해 1차로마저 봉쇄합니다





정상적이라면 119 구조차는 사고현장 뒤쪽인 선산 나들목 쪽에서 출동해야 합니다.

하지만, 사고현장과 가까운 구미나들목에서 구조차량이 역주행해 들어오는 게 더 빠르겠다는데
레커차 기사 등 운전자들과 119구조대가 뜻을 모은 겁니다.



상황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본 소방본부 근무자들은 감탄을 쏟아냈습니다.




용기 있는 운전자들의 발 빠른 대처에 사고를 당한 20대 승합차 운전자는 병원에서 제때 치료받을 수 있었습니다.

 

http://v.media.daum.net/v/20170125204507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