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지사 해명글

1. 검사사칭 방조 누명

2002년경 성남참여연대(당시 성남시민모임) 대표로 파크뷰특혜분양사건 관련해 KBS PD가 

변호사 사무실로 와 나를 인터뷰하던 중, 당시 성남시장으로부터 휴대폰으로 리콜전화가 오자 

PD가 ‘담당검사다 도와줄테니 사실대로 말하라’고 유인해 녹음한 후 추적60분에 보도했고, 

며칠후 내가 pd로부터 녹음파일을 제공받아 기자회견으로 공개했습니다.

당황한 시장이 나를 배후로 지목해 고소하자, 검찰은 내 인터뷰와 검사사칭전화를 묶어

이재명이 PD에게 검사이름과 질문사항을 알려주며 검사사칭 전화를 도왔다’ (검사사칭전화 방조)고 

누명을 씌웠습니다.

당시 한나라당 황우여 등 국회의원 약 10명이 구치소로 위로접견을 오고, 

보수언론들이 ‘이재명 구속 지나치다’는 사설을 쓰는 등 정치탄압 조작사건이라더니 

이제는 악성 보수언론과 새누리당이 이를 비난하니 인생무상입니다.




2) 특수공무집행방해

2004년경 시민들이 시립의료원 설립조례를 발의했는데, 새누리당 시의원들이 47초만에 폐기하자 

의회를 점거해 항의했습니다. 당시 내가 설립운동대표였기 때문에 공동책임을 졌습니다. 

이 일로 공공의료를 위해 정치에 투신하고 10년만인 2013년 시립의료원을 착공했으니 나쁜 일만도 아니었습니다.




3) 선거법위반

2010년 선거 당시 ‘지하철에 연결된 지하 횡단보도에서 명함을 배포했다’는 이유로 표적수사를 당해 

벌금 50만원을 받았습니다.

역사내는 물론 심지어 지하철안에서 명함을 배포한 새누리당 후보들은 경고 또는 불문에 붙이면서

야당인 나의 경미한 명함배포 사건만 끝까지 기소했습니다.




4) 음주운전.

이 부분은 변명여지 없는 잘못임을 인정합니다. 





4번 빼고는.. 그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