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월 4일 러시아 총선을 앞두고 최근 공개된 한 선거 독려 광고 캠페인이 러시아 내에서 논란을 사고 있다.

지난 6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그것(투표)을 함께 하자’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한 러시아 선거 광고에는 미니스커트를 입은 한 미모의 젊은 여성과 곱슬머리가 매력적인 젊은 남성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투표소에 이 미모의 여성이 등장하자 한 남성은 투표부스의 커튼을 열어주는 등의 매너를 보이며 환심을 사려 한다. 여성은 미소를 지으며 부스에 들어섰고 남성은 부스 앞에서 기다린다. 그런데 여성은 갑자기 밖에 있던 남성을 부스 안으로 끌어들이는 돌발 행동을 보인다. 잠시 뒤 두 사람은 함께 나와 투표를 하고 손을 잡고 밖으로 나서는 장면으로 끝난다.






영상만 놓고 보면 마치 선거 투표를 하면 멋진 애인이 생길 것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매력적이지만 이 영상은 러시아 내에서 큰 논란을 사고 있다.



이 영상은 러시아 여당인 통합러시아당과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을 지지하는 ‘푸틴의 군대’가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하원 의원 겐나디 구드코프는 현지 대표 일간 이즈베티야에 “통합러시아당은 러시아 선거가 비밀 투표임을 잊은 것 같다.”면서 “(선거)법에 따르면 투표자는 투표 부스에 혼자서 들어가야 한다.”고 비난했다.

한편 미모의 여성으로 이뤄진 여당 지지자 ‘푸틴의 군대’는 푸틴을 재임시키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푸틴을 위해 셔츠를 찢어버리자나 비키니 세차 이벤트를 벌이는 등 자극적인 홍보 활동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