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는 "양 감독으 역량과 단장, 해설위원 등 많은 경험 뿐만 아니라 구단 출신으로 선수 성향 및 팀 문제점을 잘 파악하고 있다"며 "중장기적 전력 강화를 위해 변화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양 감독은 구단을 통해 "무거운 마음이다. 팀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 지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있다. 팬들의 성원에 응답할 수 있는 팀을 만들어 보겠다" 라고 선임 소감을 밝혔다.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76&aid=0003331518




롯데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