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후 방송된 KBS 1TV ‘사사건건’에서 “이 의원의 정치적 행보야 본인이 결정할 문제지만 바른미래당에게 ‘자유한국당 들어오라’는 얘기는 하루 이틀 이어진 공작이 아니기 때문에 당은 크게 개의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함께 출연한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의원이 한국당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며 “다만 1~2년 사이에 정신을 차릴 수 없을 정도로 변하니 국민이 과연 어떻게 볼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민주통합당에서부터 국회의원을 시작했다. 김 의원은 ‘이 의원의 최근 발언에 동의하는 바른미래당 의원은 몇이나 되냐’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지만 극히 소수일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