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기억으론 사람들이 주목할만한(재미있다는말은 아님)급의

온라인 RPG게임이 이번달 서비스 종료하는 블레스가 마지막으로

근 2년동안 없었음

장르와 상관없이 신작 PC온라인게임이 거의 씨가 마른거나 마찬가지긴 했는데 mmorpg는 더 심하게 신작이 없었던것 같음

그러니 mmo를 좋아하는 유저들 대다수가 몰려서 이런 대기열을
현상을 보여주는게 아닐까 생각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