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을 맡았다가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는 14일 "인적 쇄신이 말처럼 쉽지 않다.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여의도 한 사무실에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혁신을 거부하는 당에 미래는 없다. 한국당에 어떠한 미련도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보스 흉내를 낸 분들은 이제 자중해야 한다. 여러분들이 자중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보수의 미래가 없다"며 "지금까지 한국당에서 폼 잡고 살았던 분들은 물러나 신진들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 지금이 적기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당에 정파는 얼마든지 있어도 되고 바람직한 현상"이라며 "그러나 한국당은 정파가 아니라 계파만으로 작동한다. 그런 정당 계파는 사조직이라고 불릴 수 있고 드러내야 할 조직이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왜 이렇게 자기 몸에 오물이 튈 것만 걱정하나"라는 말도 했다. 전 변호사는 "제가 전권을 가진 조강특위 위원을 수락한 것은 무너진 보수를 재건하기 위해서였다. 그 유일한 방법은 당의 정체성을 바로하는 한편 인물을 교체해 면모를 일신하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이제 그 꿈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그러곤 "저는 처음부터 2월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해왔다. 당무감사가 끝나면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12월 15일까지 인적청산을 하라는 것은 어떤 청산도 하지 말라는 말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