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열린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 계기에 김영남 북한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나 환담했다고 외교부가 2일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김정은 (국무)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조속히 이뤄져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동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이에 대해 김 상임위원장은 "남북관계가 잘 되도록 양측이 계속 힘을 합쳐 나가자"고 밝혔다. 강 장관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환담은 멕시코 대통령 취임식을 계기로 한 공식 환영 오찬에서 자연스럽게 이뤄졌으며 별도의 면담을 사전에 예정한 것은 아니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만남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우리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부를 전하는 등 상호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취임식 행사 직후에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보좌관과도 잠시 만났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편 우리 정부 경축특사로 취임식에 참석한 강 장관은 취임식 직후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인사를 건넸다. 또 두 정상이 사람 중심의 국정 철학을 공유하고 있으며, 향후 멕시코 새 정부와 기존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하기를 희망한다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우리 정부를 대표해 강 장관이 경축특사로 참석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한국과의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하기를 희망했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달 30일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신임 외교장관과 별도 면담을 갖고 양국 간 고위인사 교류, 경제협력 등 실질 협력 증진 등에 있어 긴밀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