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3일 미중 무역 전쟁의 '휴전'에 힘입어 2,13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5.07포인트(1.67%) 오른 2,131.93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는 10월 22일(2,161.71)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수는 30.92포인트(1.47%) 오른 2,127.78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에서 만나 추가 관세 부과를 멈추고 3개월간 협상을 벌이기로 '일시 휴전'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완화 분위기에 투자심리가 개선돼 단기 반등 시도가 전개됐다"며 "그러나 불확실성의 완전한 해소가 아니라는 측면에서 상승세는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문다솔 하이투자증권 연구원도 "무역분쟁의 완화는 한국 증시에 긍정적인 요인"이라면서 "다만 미중이 완전한 합의를 본 게 아니라는 점과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과 경기 여건을 고려하면 증시 분위기를 본격 반전시키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천251억원과 1천33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4천538억원을 순매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