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투자자들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14일 서울 CGV 여의도점에서 연 투자세미나 '코인원더' 자리에서다. 계속된 하락세에 암호화폐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임에도 투자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공태인 코인원 리서치센터장은 "코인원이 상장을 검토하는 기준은 상식적 수준"이라고 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없더라도 보유할 이유가 있는지 △프로젝트 활용도가 높아질수록 해당 암호화폐 수요도 늘어나는지 △기존 기술을 배제하고 새로 만들 이유가 있는지의 세 가지를 먼저 따진다고 소개했다. 공 센터장은 "약 98%의 암호화폐 프로젝트는 이 질문에 답을 내놓지 못한다. 상장 심사를 요청하는 이메일의 90% 이상은 첫 페이지에서 이러한 질문에 위배될 정도로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암호화폐 거래의 대부분은 시세차익을 노리고 발생하며 거래소가 이를 중개하고 있다. 단 장기적으로는 사용자들이 암호화폐를 해당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직접 사용하고 이를 중개하는 거래소도 사라져야 한다고 봤다. 그는 "보유할 만한 상품은 사용처가 있고 수요공급 균형도 이뤄져야 한다. 사용자들이 암호화폐를 직접 사용하지, 거래소를 통해 판매할 이유가 없다"고 짚었다. "유일한 사용처가 거래소에 판매하는 것일 뿐인 암호화폐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라고도 했다. 또한 블록체인 프로젝트 활성화 여부와 무관하게 암호화폐 수요가 높다면 굳이 암호화폐를 발행하지 않고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사용할 수 있으며, 그 반대의 경우 아무 가치가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