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음주운전을 하다 윤창호 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박모 씨. 

[박모 씨 / 피의자 (지난해 11월)]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오늘 열린 재판에서 박 씨 측은 사과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고 주장했지만, 유족은 박 씨의 얼굴조차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윤기현 / 고 윤창호 씨 아버지] 
"가해자 얼굴을 저희는 처음 봤고, 46일 입원해있는 동안 사람을 만난 적이 없는데…" 

또 박 씨 측은 적용되는 법률도 변경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음주 사망사고를 내면 가중 처벌을 받는 특가법이 아니라 일반 교통사고에 적용되는 법률에 따라 더 가벼운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겁니다. 

박 씨 측은 검찰 수사 결과를 토대로 여자친구와 '딴짓'을 하다가 사고를 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윤 씨와 함께 있다가 다친 친구 배모 씨는 재판부에 엄벌을 내려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배모 씨 / 고 윤창호 씨 친구] 
"가해자 저렇게 당당한 식으로 이야기를 하고, (판사님이) 지금 법으로 줄 수 있는 최대한 엄벌을 줬으면 좋겠어요."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49&aid=0000164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