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하고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나선 ‘5ㆍ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ㆍ18 관련 단체와 행사 개최 취지에 동조하는 단체 간 욕설이 오갔다. 행사장 한쪽에선 가벼운 몸싸움까지 벌어져 경찰이 출동했다. 한국당 이종명ㆍ김진태 의원은 8일 오후 국회에서 ‘5ㆍ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었다. 공청회 발표자는 극우 논객으로 알려진 지만원씨다. 그는 5ㆍ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 특수부대원들이 광주에 투입됐다는 ‘5ㆍ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다. 지씨가 연단에 오르자 지지자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가 이어졌지만, 공청회 밖에서는 반대 시민들의 거센 항의가 계속됐다. 이 과정에서 “빨갱이”, “매국노” 등 원색적인 비난이 오가며 몸싸움까지 벌어졌다. 소란 속에 주제 발표를 시작한 지씨는 “5ㆍ18 역사는 좌익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지씨는 발표에서 “전두환은 영웅”이라면서 “그 순발력과 용기가 아니었다면, 이 나라는 쿠데타 손에 넘어갔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지 않는 이들을 “못 배운 사람들”이라고 지칭하며 “학교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비난했다. 또한 “당시 광주 상황을 북한에서 전부 생중계했다”며 “5ㆍ18 주역 역할을 했던 사람들이 지금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심 실세들”이라고 했다. 이어 “광주 시위를 조직한 사람도, 지휘한 사람도 한국에는 없다” 고도 주장했다. 지씨는 5ㆍ18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참상을 찍은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에 대해 “북괴가 찍은 사진을 받아 자신의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간첩”이라고 주장했다. 지씨는 지난해 말 힌츠페터와 그의 광주행을 도운 택시기사 김사복씨를 ‘간첩’ ‘빨갱이’로 지칭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이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같은 주장을 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