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피해자 구명위원회'(구명위) 회원 약 2천명(주최 측 추산)은 10일 오후 2시께 종묘 앞에서 '사법농단 피해자 이석기 의원 삼일절 석방 촉구대회'를 열고 청와대 앞까지 행진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석기를 석방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이 전 의원을 3·1절 특사로 석방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이 전 의원은 지하혁명조직을 창설한 혐의(내란음모 및 내란선동)로 기소돼 2015년 징역 9년형이 확정됐다. 대법원은 내란음모 혐의는 무죄로 보고 내란선동 혐의만 유죄를 선고했다. 이 전 의원 지지자들은 양승태 대법원이 당시 이 재판을 거래 대상으로 삼은 정황이 '사법농단 문건'에서 드러났다며 작년 12월부터 집회를 열고 이 전 의원의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김재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은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무대에 올라 "이석기라는 이름 뒤에는 통합진보당 10만 당원의 아픔이 담겨 있다"며 "이제는 대통령이 답할 때다. 적폐세력의 도전과 협박에 굴하지 말고 촛불정신으로 결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영주 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통진당 해산을 자기 업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다시 고개를 드는 적폐세력들의 단결을 더는 좌시할 수 없다. 다시 이석기 석방을 위해 촛불을 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