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단톡방’ 대화를 수사 중인 경찰이 당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 피의자로 전 빅뱅 멤버 승리(29‧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을 불러 밤샘 조사했다. 불법 동영상이 오간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있던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와, 2016년 ‘유00 형이 경찰총장과 대화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는 글을 쓴 것으로 알려진 김모씨도 밤새 조사를 받았다.

이날 조사에서 경찰은 정씨 등을 상대로 불법 동영상 촬영 혐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는 한편 불법 유흥업소 신고를 무마해주고,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이 알려지지 않도록 뒤를 봐준 의혹이 제기된 ‘경찰총장’의 실체를 캐물었다. 유씨 등은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 계급 중 ‘총경’은 일선 경찰서장이나 지방경찰청 과장 급이다. 1년에 100명 정도만 총경으로 승진해 ‘경찰 고위직의 첫 관문’으로 여겨진다.

버닝썬 사건이 강남경찰서와의 유착 의혹으로 퍼진 상태여서 당시 총경급은 강남서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당시 강남서장은 중앙일보 통화에서 “승리와 정준영 모두 TV로 본 게 전부인데다, 유씨는 누군지도 모르고 처음 듣는 이름”이라며 “강남서장으로 근무할 당시 누구의 편의를 봐준다거나 한 일은 전혀 기억에 없다”고 반박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891800
뭔 총경급이야 ㅋㅋㅋ 전에 카톡에서도 그윗선이 나왔다며 ㅋㅋ